ID/PW 찾기 회원가입
우리나라 자동차...
 
3
  3009
2020-07-15 11:11:24

내가 어렸을땐 자동차는 부의 상징이였습니다.

신진 자동차에서 로얄을 만들었고(조립입니다) 삼륜 짐차 조차 아무나 가지지 못했죠.

70년대에는 피아트 124가 정말 먹어주는 차 였는데....이걸 국내에서 아마 조립했을겁니다.

70년대도 후반에 현대에서 포니라는 웃기는 차를 만들었는데....제 친구네는 기사를 두고 포니를 탔습니다.

포드 20m을 타던 친구네도 기억나고 이후엔 기아였던가 푸조 604(?)가 최고의 대접을 받던 시절도 있었네요. 

80년대 들어서 수출길이 막힌 현대로 인해 촉발 된 마이카 붐이 불기 시작했는데....지금이야 당연한 장기 할부가 그때 시작된걸로 기억 합니다.

 여튼 그땐 대부분이 기사 딸린 차였고 80년대이후 포니, 엑셀, 소나타 뭐 이런거 나오면서 마이카가 시작된거 같습니다.

 

며칠전 차를 몰고 다니는데..... 길거리에 널린 차들....또 너무 흔한 고가의 수입차들을 보면서....정말 세상 좋아졌다는 생각이 뜬금없이 들었습니다.

투덜대지 말고 감사한 맘으로 살아야 겠다 뭐 그런 생각이였습니다.

또 좋은 평가이던 아니던 선배들의 노력에도 감사해야 하겠다 싶네요.

버스비 아끼려고 고추 보따리 매고 걸어온 어머니 생각도 들고.....

젊은 사람들 보고 노오력 하라는 말이 아니고 그냥 옛날 생각하니 오늘이 참 감사하다는 뭐......

 

21
Comments
1
2020-07-15 11:32:37

어린시절 봤던 금성전자 대리점의 포니2픽업이 생각나네요.

정말 간지났었는데 ㅎㅎ

 

제가 중1때 아버지가 구매하신 첫차 엑셀 5도어 타고 네식구가 전국을 누비던 그시절이 그립네요.

힘떨어지면 에어컨 꺼야했어요 ㅎㅎ

WR
3
2020-07-15 11:46:05

당시 에어콘이 옵션이여서 않달고 출고 하는 차가 대부분이였습니다.....있는 집 자제분이셨네요...하하

2020-07-15 13:18:17

우리집도 제가 고딩때 엑셀 GLSI 가 첫차였죠

유일한 면허 보유자 어머님.....

2
2020-07-15 11:39:06

저 어렸을때에도 포니, 제미니, 브리사 에 기사를 두고 타고 다니는 사람이 많았습니다.

그 때엔 "자가용" 자체가 워낙 적을때라서요. ^^

WR
2020-07-15 11:47:23

세상에.....제미니를 여기서 듣습니다. 브리사는 제법 오래 나왔던 차라서 많이 아는 차인데 제미니는 그리 오래 판매 하지 않았을겁니다.

 

1
2020-07-15 11:50:59

그때 포드의 마크5 있으면 부의 상징이였죠.. 코티나도 생각나네요.. 

저희 집은 당시 자가용이 없었는데.. 그래도 77년 부터 부모님덕에 영국에 사는 호사를 누려서 외제차? 를 많이 봐서 일찌감치 차에 대한 식견이 쌓여서..눈만 높아진게 축복이자 저주가 되어버렸죠 ㅋㅋ  제가 처음으로 몰고 운전면허 딴 차가 우리 엄니 85년형 골프 였고 아버지 BMW 7시리즈도 타보고 (운전은 절대 못했죠..ㅋ) 당시 포르쉐는 911 보다 잠깐 나왔던 엉덩이 동그란 모델 (모델명이 생각 안나네요) 로 보고 내가 나중에 커서 저차 꼭 산다.. 라고 꿈꾸면서 살아왔죠..  ^^  

WR
2020-07-15 11:54:39

마크 4와 마크 5는 현대에서 조립했던 걸로 기억합니다. 이게 덩치는 큰데 배기량이 1500씨씨 이지 않았나요?

77년부터 해외 생활 하셨으면 유학이 아니라 아버님이 주재원 이셨나 봅니다. 유학과 여행이 자율화 된 것이 아마 전두환 때 였죠?

제 첫차는 엑셀 해치백 이였고 84년에 샀습니다. 당시에는 이차도 귀해서 학교 다닐땐 수위 아저씨가 나와서 경례 했습니다.

제가 그리워 하는 것은 80년대보다는 70년대가 그립습니다.

 

Updated at 2020-07-15 12:43:52

엉덩이 동그란 포르쉐는 928이였을 것 같네요. 

Updated at 2020-07-15 12:50:05

네.네 맞네요.. 도로에서 지나가면 입 벌리고 쳐다보던 기억이... ㅎㅎ

2020-07-19 17:59:25

마크 4,5는 아마 007 series에도 등장했던 것 같습니다. 물론 본드카는 아니고 잠깐 나오는 배경에 나왔던.

1
2020-07-19 18:01:46

본드가 애스톤 마틴말고 탄 차중에 카지노 로얄에서 포드차 한대있죠.

1
Updated at 2020-07-15 13:02:50

7말8초 고딩때, 집에 자가용 있는 애가 반에 1~2명.
자가용은 언감생신이고 vtr이나 전축 있으면 잘사는 집이었죠.

WR
2020-07-15 14:40:41

일제 vcr 이 그당시에도 수백만원대에 거래 되었습니다.

주로...음란물 위주 였죠 

1
2020-07-15 13:09:09

그라나다 라고 요즘 같으면 좀 웃긴 이름인데 크고 넓고 낮은 검정차... 옆에 그 차가 지나가면 와 그라나다다~ ^^
국내 조립으로 가장 럭셔리 했던 차로 기억합니다.

WR
2020-07-15 14:41:10

현대 그라나다.....이건 그래도 좀 나중에 나온차 일겁니다.

2020-07-21 12:35:16

제 매부 차  그라나다를 타보고  첫 느낌......회전시 쏠림이 적네?    였던 기억이 납니다.

Updated at 2020-07-15 15:20:41

프라이드 베타에서 라세티 -> 레조, SM7 -> 스파크, 아발론 하브 까지 왔네요..말씀대로 감사하는 맘이 생기네요..마지막 차가 뭐가 될지...빨간색 컨버터블이면 참 좋겠습니다..ㅎㅎ..

2020-07-21 13:01:54

 

피아트 124 : 작은 차 ...아시아 자동차(그후 아시아를 기아가 인수)에서  이탈리아 피아트  부품을 도입하여

                  조립생산 한 차 ....뽀드드득~ 하는 엔진음이 특이했었죠.

피아트 132 : 지금의 그랜져급 고급차 ...역시  아시아자동차에서 도입 생산 ...참 괜찮은 차였죠. 

 

포니 : 웃기는 차 ?    왜 웃기는 차라고 말하신건지 궁금합니다....
        1968년 현대차 설립 - 1970년 포니 독자개발 시작 - 1975년 포니출시

          (회사설립 3년만에 신차독자개발을 추진했다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을 저지른 사건이죠)

         물론 엔진/미션은 미쓰비시 도면을 사다가 생산했지만요.

 

뿌조 604 : 프랑스 뿌조 부품을 들여와 조립생산 . 그 당시 최고급차였죠.

 

"80년대 들어서 수출길이 막힌 현대로 인해 촉발 된 마이카 붐이~?"

 - 이런 적은 없었던 듯 하네요...

   87년정도까지는 포니 스텔라 같은 차만 중남미나 아프리카등으로 수출을 했었고 , 1987년부터

   포니엑셀로 미국시장에 진출을 하기 시작했었거든요...

   한국의 마이카 붐은 1990년대 초반부터라고 봐야 맞을 겁니다...샐러리맨도 차를 사는.

    포니엑셀 , 프레스토 , 르망 , 프라이드 ....

 

요즘 한달에 그랜져급이 15000대씩 팔리지요...

    길거리에 보면 고급수입차가 넘쳐나죠....

    와~ 내가 (4인가족 가장) 연봉이 일억근처 몇천인데  그랜져급을 사기가 부담스러운데   부자들이

   많은건가?   친구들과 이야기를 많이 합니다....한달 유지비 150만원이 드는 차가 넘쳐나니..... 

 

그.러.나.....답을 찾았습니다.

요즘엔 한달 250~300만원 버는 20대 청년들도 그랜져를 벤츠c클을  BMW  3시리즈를   산다고 하네요.

 

 

 

 

 

WR
2020-07-21 13:33:59

전 포니 첫인상이 좀 웃겼습니다...별다른 뜻 없습니다.

80년대에 현대가 포니2cx라고만들어서 캐나다에 수출하려고 했다가 망한걸로 기억합니다. 기이후에 나온차가 엑셀하고 프레스토 였던가 여튼 같은 차인데 하나는 햇치백이였고 다른 하나는 트렁크가 튀어나온 세단형이였죠...이차도 북미 수출을 염두에 두고 나왔는데 별로 성공적이지 못했죠.

그래서 수출이 막힌 혹은 수출이 여의치 않아서 국내 내수 시장으로 자동차 판매를 늘릴 이유가 있었던걸로 기억 합니다.

제가 뭐 자동차 전문가는 아니니 틀릴수도 있지만 제 기억은 그러 합니다.

90년대는 자동차가 폭발 하는 시기이고 80년대 초반 중반부터 마이카 붐이 불기 시작 했었던거 같습니다...

제가 80년대 학번인데....이당시에 대학생들이 차를 사기 시작했거든요. 저도 엑셀을 84년에 첫차로 아버지께서 사주셨구요.

또 여자 드라이버들이 늘기 시작한것도 80년대 부터로 기억 합니다....

 

맘씀 하신대로 유난히 우리나라가 자동차로 인한 신분상승욕구가 강한거 같아요.

그랜저가 국민차 수준이고 수입차가 동네에 따라서 발길에 채이고 뭐.....

아직 자동차 역사가 짧아서 이리라고 생각은 합니다.

여자들 명품백도 가까운 일본을 보면 이젠 좀 심드렁해진지 오래인거 같습니다.

저희도 좀더 시간이 지나면 뭐 줄지 않을까도 싶은데....요즘 현대차가 제네시스 만들면서 가격을 보면 수입차가 줄지는 않겠다 싶기도 하구요. 

2020-07-21 16:39:06

포니 ...정말 디자인이 예뻐서 엄청난 반향을 불러왔던 차인데 ...

ㅎㅎ  웃겼다니  특이하게 느낌을 받으셨군요.

 

80년대 초중반에 자가용을 탈 정도는 극히 드문 상황이었죠....그 당시 잘사시는 분이었던 듯^^

 

한국의 모터라이제이션은 90년부터라고 생각합니다.

제가 자동차회사에 근무하여  남들보다 3-4년 정도 먼저 차를 샀는데  그 때가 88년이었거든요.

그 후 3-4년 지나 직장생활하는 제 친구들도 차를 사기 시작했었거든요...

 

포니2cx 는 5마일범퍼 규격을 맞추기 위해 범퍼가 유별나게 튀어나온 차고  스프링처럼 주름진

부위가 있어서 웃기긴 했었습니다만.....

 

 

2020-07-21 16:53:30

제네시스 가격이 높은건 어느 정도 맞습니다만  그 반대로  수입 프리미엄 차들도 최대한 가격을

낮추었기에 더 이상 낮추기는 어려울 겁니다.

 

대신 제네시스는  수입차에 없는 풍부한 편의장비와  동급수입차 대비 차량이 크거든요.

 

가격이 비싼 이유도 있기는 하죠.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