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프라임차한잔
ID/PW 찾기 회원가입

[RPM]  아침에 출근 하면서 대리만족을 느꼈네요.

 
8
  3910
Updated at 2022-06-21 15:01:28

학여울에서 코엑스 방면으로 우회전을 했는데, 거기가 버스 전용 차로라 한차선을 변경을 해야 하는데, 택시 한대가 제가 깜빡이 켠걸 보자마자 죽자고 달려와서 죽어도 양보 못하겠다는 기세로 끝까지 옆에서 비키지도 않고 그렇다고 빨리 가지도 않고 달리고 있네요.

변경할라고 하면 또 속도 내고 두번이나 마치 자기를 받아달라고 하는 듯이요. 

백번 양보해서 길게 줄 서 있는 곳에서 얌채같이 끼워들라고 한것도 아니고 버스 전용차로라 변경할라고 한건데도요. 

결국 제가 그냥 속도 줄이고 그 택시를 보내고 변경했는데, 너무 약이 올라서 신호대기 중에 혹시라도 정차하면 면상이라도 볼까 하고 직진하면서 봤는데,  좀 가다가 어중간하게 차를 새우면서 멈칫 멈칫 하더군요. 그런걸 뒤에서 화물 트럭이 그냥 냅다 빵빵 거리고 빨리 가라고 크락션을 줄기차게 울려 대는데, 이윽고 신호에 걸려서 정차중에 차를 새우고 유리창을 내리면서 그 택시 기사한테 뭐라고 막 소리치는데, 씨* 넘아 하는 소리가 아주 우렁차게 들리네요. ㅋㅋ

 

이런걸 대리만족이라고 해야하는건지.  

상대방이 깜빡이 켜고 차선 변경할라고 하면 죽자고 달려와서 옆에 딱 붙어서 빨리도 가지 않는 운전매너 좀 사라졌으면 하네요. 

27
Comments
2
2022-06-21 10:41:45

 정말 운전하다보면 간혹 그런 차 만나는데 도대체 왜 그러는건지 모르겠어요..

또 다른 경우는 왼쪽 차선 한 참 뒤쪽에 차가 있어서 끼어들려고 하는데 깜빡이 켜면

바짝 붙어서 끼어 들지 못하게 하고 양보해서 지나가게 한 후 들어가면 내 앞에서 

원래 내가 있던 차선으로 들어가는 사람들...  아니 어차피 서로 차선 바꿀건데 왜 꼭

굳이 앞에 달리고 있던 나를 지나쳐서 차선을 바꾸려고 하는지 이해가 안가요...

 

WR
2
Updated at 2022-06-21 10:46:26

저 택시가 딱 저런 경우죠. 더 괴씸한게 자기는 그 다음에 제 앞에서 우회전 할라고 했어요. 그런데 그 주변이 수입차 전시장이라 아침에는 여러대 싣고 오는 큰 트레일러 같은 차들이 서 있는데, 그걸 못보고 들어갈라다가 다시 직진 하다가 그 사단이 난거죠. 그냥 저를 끼워주고 갔으면 될걸 말이죠.

2
2022-06-21 10:45:28

전 얼마전에 뒤쪽 사선에서 주행하면서 내가 속도를 줄이면 같이 줄이고 속도 높이면 같이 속도높여서 오는 머저리 택시도 봤었네요...깜박이 켜고 차선 바꿀려고 해도 이 미친놈때문에 괜히 욕나오던...

WR
3
Updated at 2022-06-21 10:52:28

이건 저만의 상상일 수 있는데, 자신의 스트레스나 낮아진 자존감을 그런 식으로 푸는 기사도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요. 가끔 택시 타보면 막 욕하면서 수입차나 고급차 보고 운전 개판으로 한다고 하면서 본인은 더 개판으로. 게다가 만만한 외제차 여성 운전자 하나 잘못 걸리면 아주 생난리를 치죠.

2022-06-21 16:41:03

저는 그런 사람 많다고 생각합니다. 

현실세계에서의 자존감 떨어지는데 존재의 이유를 그런 운전방식으로 혼자서 증명하는거 같습니다.

4
2022-06-21 10:47:28

씨*넘아 하는 순간은 절로 미소가 지어지는 광경이네요 ㅎㅎㅎ 

WR
1
2022-06-21 10:49:43

묶었던 쳇증이 싹 가시는 활기찬 아침입니다. 

5
2022-06-21 11:00:43

불나방들 많죠~ 멀쩡히 달리다가 깜빡이넣으면 냅다 달려드는 차들… 으휴;;;

WR
2
2022-06-21 11:02:21

벌건 대낮에, 그것도 아침부터 아주 사람 피곤하게 만들더군요.  가뜪이나 빡빡한 새상, 서로 서로 좀 배려해 가면서 운전하면 좋으련만요.  그만큼 여유가 없다는 반증이기도 하죠. 

1
2022-06-21 11:44:31

아는 사람중에 그렇게 운전하는 걸 보면 마음속에서 손절합니다.

WR
Updated at 2022-06-21 11:47:57

제 지인중에는 그렇게 운전하는 사람은 없는데, 회사 워크샵 갈때 기름값은 회사에 거리로 대충 얼마 해서 미리 받아놓고, 그거 좀 아낀다고 연비 운전 한다고 왕복 6차선 국도 1차선에서 시속 50키로 60키로로 주행하는데, 조수석애 탄 제가 다 답답하고 민망할 정도였습니다. 나중에 차들이 2차선으로 추월해 가면서 운전자가 쳐다보면 결국 조수석에 앉은 제가 그 욕을 다 먹는것 같기도 하고요. 

1
2022-06-21 11:52:21

매우 공감합니다. 

WR
2022-06-21 12:04:37

어지간하면 이런 소소한 일들은 그냥 잊고 넘어가는데, 아침에 너무 신선한(?) 기분이라 썼습니다.  ^ ^

2
2022-06-21 12:14:00

이래서 미리 깜박이를 못킵니다
키는 순간 옆차선 뒤에 있던차가 레이서가 됨

WR
Updated at 2022-06-21 12:15:28

그래서 택시 같은 일부 차종들은 무조건 들어온 다음에 혹시라도 뒷차랑 사고 나면 깜빡이 켰다고 할만큼 만 뒤늦게 켜는 것도 보긴 했습니다. 

2
2022-06-21 12:15:47

차로가 줄어드는 것과 끼어들기를 구분 못하는 사람들이 꽤 있습니다.

3개차로로 진행되다 터널이 나오면서 2차로와 3차로가 합쳐지는데 3차로에서 들어오는 차량을 죽어도 안끼어주려고 하는 사람들 종종 봅니다. 

WR
Updated at 2022-06-21 12:18:49

무조건 자기 앞은 안된다 이런 심보죠. 특정 차선이 길게 줄서 있는 데 얌채같이 끼어드는거랑 구분을 못하나봐요.  특히 자기보다 높아서 시선을 가린다던가 아니면 매연이 많이 나올 것 같은 경유차가 오면 기를 쓰고 내 앞은 안된다는 마음으로요.  아니면 비싼 차가 내앞에 끼어들면 자존심이 더 상하는건지.. 

1
2022-06-21 14:38:28

 아주 공감합니다.  가끔 얌체 같은 차량도 있지만 에휴 그냥~ 한마디 하면서 끼어주는편인데 절대 못 끼어주겠다 하는 심보도 좀 보기는 그렇더라구요

WR
Updated at 2022-06-21 14:52:20

뭐 안끼워주고 그냥 본인이 직진으로 내 달렸으면 또 그려러니 했겠어요. 근데 더 황당한게 그렇게 기를 쓰고 안끼워주더니만 자기는 내 앞에서 우회전 할라고 하는게 너무 괴씸하더군요. 그러다가 트레일러가 길을 막아놓으니 밍기적 밍기적 그리고, 저는 그 사이에 차선 하나 더 변경해서 지나가고, 뒤에 오던 화물차 완전 빡쳐서 욕을 제대로 드신거죠.  택시만 아니면 신호 건너갈 수 있었다는 거죠. 가뜩이나 신호도 아주 긴 삼성역 사거리인데..

1
2022-06-21 14:46:23

댓글 적어주신 것 읽으니까 그 택시기사 쌤통이다 하는 생각과 웃음이 나네요

 

1
2022-06-21 15:45:40

유럽은 깜박이를 키면서 바로 들어와서 놀라는 경우가 많습니다. 어디든 운전병자들은 있죠.

WR
2022-06-21 20:02:53

헉. 깜빡이가 만능인 줄 알면 안되죠.

1
Updated at 2022-06-22 10:23:58

 택시는 일부러 그런 상황이지만   일반적으로 보면  앞차와 간격이 벌어지면 가속을 하게됩니다.

이때 내가 끼어들려고 하면  상대방차가 가속을 하는 순간이라  내가 끼어드는걸 방해하려고 하는

것처럼 느껴지기도 합니다.

 

저도 20여전 전 30대 일때 개인택시(노란색 제복을 입고 있었죠)와 비슷한 상황....

급가속 급제동하면서 뿌앙~~~~ 내 뒤에 서고는   내려서 다가오더니 막 화를 냅디다.

그냥 들어주면서  속으로.. "욕만 하지마라 그럼 참아줄께~" 하는데 뒤돌아서 가면서  욕을 하더군요.

그래서 저도 차에서 내리고는 택시에 손님과 함께 앉아있는 기사에게  온갖 생각나는 욕은 다 퍼부

었던 적이 있습니다.

지가 잘못한거니 찍소리 못하더군요...나이도 50은 넘어 보였는데....

 

그냥 참으셔요.....운전시 인내는 최고의 미덕입니다 ^^ 

WR
1
Updated at 2022-06-22 10:36:34

그게 타이밍이 딱 그렇게 걸릴 때가 있긴 하죠.  그런데 보면 어느정도 감이 오긴 하죠. 이 사람이 일부러 저러는건지 아니면 정말 가속 타이밍에 내가 차선 변경을 하려 하는건지.. 그런데 두번이나 저러니 이건 뭐 내 앞에 끼어드는 걸 용납하지 않겠다 라고 하는게 너무 명확하게 보이는 경우라서요. 그렇다고 제가 뭐 창문 내리고 뭐라 하거나 그러지는 않습니다. 그런 감정낭비도 아까운게 택시라서요.  물론 서울 시내라 그런걸 수도 있긴 하겠지만요. 

그냥 나와는 다른 새상에 살고 있다고 생각해서요. 그런데 참 희안한게 국도나 고속도로에서는 막히거나 해도 그려러니 하고 가다가 서울 시내에 진입해서 택시들만 보이면 교통이 아주 개판 되는게 눈에 보이긴 합니다.

1
2022-06-22 10:56:01

대한민국의 국격이 올라가고 k팝 k문화 등등 이지만  택시기사들의  수준은  아직도 요원한게

많이 안타깝습니다.

1
2022-06-22 19:26:36

비켜주면서 가도 도착시간이 그다지 차이가 없죠. 굳이 안 비켜주는 사람들을 보면서 '인생 힘들게 산다' 생각하고 지나갑니다.

WR
2022-06-22 20:19:23

그러면서 뭔가 자존감을 높힌다고 생각하나보다. 라고 치부해 버리는게 속편하긴 합니다.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