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프라임차한잔
ID/PW 찾기 회원가입
타이어 펑크가 났는데 나사가 박혀있네요
 
1
1
  3044
2019-11-15 11:33:25

아침에 운전하는데 처음보는 경고등이 들어와서 집에 와 찾아보니 공기압이 낮아졌다는 표시더군요

나가서 타이어를 보니 바람이 약간 빠져 있습니다.

가까운 정비센터에 가서 들어 올리고 보니 나사가 박혀있네요

 

저 크기의 나사가 직각으로 박힌게 신기하네요. 4 Cm 정도 되는 것 같은데요

어제까지 없었으니 25-30분정도 운전한 오늘 생긴건데 도로에서 주행중에 저게 박힐 수 있나 궁금해집니다.  

 

 

 

작년에 9년 넘은 경유차를 환경개선 부담금도 내기 싫어지고, 10년되면 노후 경유차 운행제한 같은 기사가 나오길래

차를 바꿨었는데 이전 차에도 저런 경고는 펑크가 나도 못봤던걸 보면

차바꾼 덕을 좀 본 것 같습니다. 저게 없었으면 완전히 주저 앉을때까지 몰랐지 싶네요

일요일마다 고속도로로 이용하는데 몰랐다면 중간에 고생했을듯 합니다.

 

땜빵해서 11,000원 들었는데 별 이상 없었으면 좋겠네요

1년만에 타이어 교체는 좀 부담스럽죠...

51
Comments
1
1
2019-11-15 11:35:25

많이 그래요...
저도 몇번....

도로 중간에 뎡고등 들어오면....

보험 부르면 공짜로 수리해줘요...

WR
1
2019-11-15 11:36:36

아... 부를걸 그랬군요...

1
1
2019-11-15 11:36:06

오히려 일찍 발견하셔서 다행이라고 생각하시는게 나으실 듯..  저도 저런 경험 있었습니다. 지렁이로 충분이 때울 수 있는 위치 입니다. 옆에 찢어진건 무조건 갈아야 하고요.

WR
1
2019-11-15 11:37:28

저도 다행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주행중에 저랬다면 완전히 주저 앉았을듯...

1
1
2019-11-15 11:36:36

저렇게 난 빵꾸는 지렁이 하나 박아 넣으면, 타이어 교체하실 때까지 걱정 없이 타죠.

예전에 TV에서 봤는데, 도로에 떨어진 못이 타이어에 박히는 순간을 찍은 영상이었는데, 충분히 가능한 현상이더군요.

WR
1
2019-11-15 11:38:06

순간 누가 드릴로 박아 넣었나 생각도 했습니다.

빼는데도 쉽게 안빠지더군요

1
2019-11-15 11:36:36

혹시 나사 박힌 곳이 뒷바퀴 아닌가요? 앞바퀴가 누워 있는 나사를 일으키고, 뒷바퀴가 그것을 밟는 식이라서 거의 직각으로 박힌다고 합니다.

그런데 펑크 막는데 1만1천원이나 든다니 비용이 많이 올랐군요. 마지막으로 수리했을때 지방에서 5천원 냈는데

WR
1
2019-11-15 11:38:43

뒷바퀴 맞습니다. 그런 원리군요

블루핸즈에 갔었는데 비싼거였군요

1
2019-11-15 12:52:19

블루는 공임이 정해져 있을거에요

1
2019-11-15 14:16:30

저 정도는 우리동네 타이어가게 가면 그냥 해줍니다.. ^^;;

1
1
2019-11-15 11:36:43

이 놈이 범인

WR
1
2019-11-15 11:39:07

ㅋㅋㅋ

1
2019-11-15 11:37:15

예상치 못하게 저런 못이 박히는 일이 생깁니다.
저도 경험했죠.

공기압 확인이 되어 참 다행입니다.

WR
1
2019-11-15 11:40:55

처음보는 경고등이라 처음엔 온도에 문제가 있는건가 했었습니다.

다행이에요

1
2019-11-15 11:38:41

저는 예전에 사이드월 가깝게 박혀서 하마터면 타이어 아예 갈뻔한적도 있었죠 ㅜㅜ

WR
1
2019-11-15 11:41:40

그렇게 우연히 박히기도 쉽지 않을 것 같은데..

1
2019-11-15 11:40:10

그나마 바닥은 지렁이 쏘면 되는데 타이어 옆쪽으로 박히면 대책없습니다.

바닥애서 옆으로 올라오는 부분에 박힌적이 있는데 바람 순식간에 빠지고 

지렁 땜빵해도 차량 중량 떄문에 다시 바람 빠지거나 터진다고 해서 

교체 했었습니다.

WR
1
2019-11-15 11:43:01

첫 차 탈때 정비를 제대로 안해서 타이어 바람이 조금씩 빠져 옆에가 갈라진 적이 있었습니다.

그렇게 2개를 갈았더랬죠.

옆쪽으론 쉽게 박히기 힘들것 같은데 운빨인가봅니다.

1
2019-11-15 11:40:58

많이 발생하죠. 저는 주차장에서 차 세우다가 바퀴쪽에서 소리가 나서 살펴보니 1/5쯤 박힌 나사못이 있기에 손으로 잡아 뽑은 적도 있습니다. 

WR
1
2019-11-15 11:44:15

차 들어올리고 보니까 박힌 옆으로 젖은 바퀴라서 그런지 공기방울이 계속 나오고

니퍼로 빼는데 잘 안빠지더군요.

1
2019-11-15 11:48:15

저보다는 작은 나사였지만, 자전거에도 박히더군요 ㅠㅠ 

WR
1
2019-11-15 11:49:26

와 그 얇은 바퀴에도 나사가 박히는군요

1
Updated at 2019-11-15 11:49:45

 타이어간지 하루만에 측면으로 철사 박혀서 타이어교체했던적이 있습니다.
타이어집에서도 어쩔수 없다고 하더군요.

쌩돈나갔었지요.

 

타이어집 말로는 뺀치나 숟가락이 박혀있는것도 봤다고...

WR
1
2019-11-15 11:51:01

하루만이면 정말 쌩돈이군요... 일년도 아까워 보이는데...

1
2019-11-15 11:56:56

200km 운행한 후 였습니다. ㅠ.ㅠ

1
2019-11-15 11:50:30

 저도 예전에 차 타고 가다 공기압 경고등이 들어와서...

 

보험 불러서 보니까...못 같은게 박혀있더군요...그 자리에서 빼내고 지렁이로 땜빵했던 기억이...

WR
1
2019-11-15 11:51:35

같은 상황이신듯.

저도 보험을 부를 걸 그랬습니다.

1
2019-11-15 11:56:46

 저는 왼쪽 앞바퀴였는데, 공기압 체크 같은 기능이 없는 차라 한참 타고 다니다가 차가 기울어서 알았습니다.

 

타이어 갈았죠...

WR
1
2019-11-15 12:41:06

저도 기능이 없었으면 그랬을 듯 합니다.

게다가 저는 뒷바퀴라서 더 안봤을 듯.

1
Updated at 2019-11-15 12:06:12

???? 보험사 응급출동으로 타이어에 지렁이를 넣는건 이해가 가지만 정비센터에서는 타이어를 빼서 안쪽으로 패치를 대줘야 하는거 아닌가요?

보통 타이어 가운데 부위라도 응급으로 지렁이를 넣고나면 정비소에 가서 그 부위를 패치를 대주는것이 안전한 주행습관입니다.

 

위치가 지렁이도 가능한 위치지만 정비센터에서 지렁이만 넣는건 이해가 되지 않습니다.

1
2019-11-15 12:14:33

아! 그런건가요.

저도 동일 상황에 큰 정비소 갔는데 지렁이로 해 주길래 아무 생각없이 

타고 다니는데 패치 대야 할까요?

1
2019-11-15 12:32:59

지렁이는 임시방편일 뿐입니다.

타이어는 주행중 생명과 관련된 아주 중요한 부분입니다.

가능하면 꼭 패치를 대주시는게 안전합니다 ^^

 

저는 동일한 상황시 지렁이는 정비소 갈때까지의 임시방편으로 생각합니다.


WR
1
2019-11-15 12:42:12

몇년 전에 아내가 지렁이 때우고 몇년 이상없이 다니긴 했었습니다.

비용이 더 들어서 그런것 아닐까요? 

1
Updated at 2019-11-15 12:05:13

비슷한 경험을 했었는데 정비소 직원 말로는 흔히 있는 일이라고 하더군요. 당시 제가 자주 다니던 도로에 공사차량이 많았었는데 화물 차량들이 못 같은 부품류를 엄청 흘리고 다닌다더군요.

WR
1
2019-11-15 12:43:08

못이 의외로 많군요.

직각으로 박히는게 신기했습니다.

1
2019-11-15 12:54:54

직각 아니면 박히지 못하고 튕겨나가거나 구부러지거나 할거에요

1
2019-11-15 12:24:55

나사못 저도 박힌적 있습니다.
떨어진 나사못을 앞바퀴가 밟아서 세워지면 뒷바퀴에 박힌다고 하더군요.

WR
1
2019-11-15 12:43:45

그 순간에 세워고 박히는게 신기하네요

운빨인가봅니다.

1
2019-11-15 12:56:05

세우.. 박ㅎ.. 뭔가 느낌이~

WR
1
2019-11-15 12:58:09
1
2019-11-15 12:59:59

노리신거 아닙니꽈

1
2019-11-15 12:32:50

예전 공구상가 지나가다 경고등 들어온적이 있다능...

우수개소리로 강남바닥에 나사 뿌리고 다니는 정비공들이 있었다는 전설이..

WR
1
2019-11-15 12:44:33

공구상가 길은 이제 걱정이 살짝 되는군요.

1
2019-11-15 13:03:38

저는 타이어 옆구리에 나무 이쑤시게 박혀서
타이어 교체했습니다.
긴급출동 아저씨가 이런거 첨본다고...

WR
1
2019-11-15 13:08:33

이쑤시개가 들어간다고요?

누가 쑤셔도 힘들것 같은데...

별 게 다 박히는군요

1
2019-11-15 13:10:27

전 최근 2달동안 2번 못이 저렇게 박혔더군요. 못 다주 박히는 것도 팔자인가 봐요 누구는 한번도 그런 경험 없다고 하는데 전 1년에 2번은 박함.

WR
1
2019-11-15 13:15:49

한 20년 모는데 처음이에요. 

아내가 쇳조각 하나 박힌거 보곤 나사는 처음이네요

1
2019-11-15 13:35:17

 저도 어제 하나 뺐습니다. ㅠㅠ 

보험사 부르면 출동해서 땜빵해줍니다. 

WR
1
2019-11-15 13:50:31

아쉽네요. 보험 부를걸,,,

싼 치킨 한마리 값인데...

1
2019-11-15 16:13:00

저는 공단지역으로 출퇴근하는데 몇번 그러고 나서는 타이어 비싼거 안 씁니다.

WR
1
2019-11-15 16:28:57

저도 나중에 타이어 교체할 때 그래야될거 같습니다.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