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PW 찾기 회원가입
하명수사? 껌찰이 1년이나 먼저 수사했다.
 
35
  3608
Updated at 2019-12-13 06:54:04


전 울산시장 김기현 형제의 30억 계약 당사자 '김흥태' 씨는 청와대 하명수사가 될 수 없는게 검찰이 경찰보다 1년 전에 먼저 수사를 했다고 합니다. 울산시장 당선이 유력한 김기현의 동생 김삼현과의 계약은 김기현을 보고 계약한 것이란 말입니다. 물론 검찰은 김기현 형제를 무혐의로 사건을 종결합니다.

이러면 현 껌찰은 청와대를 노리고 하명수사란 프레임으로 접근한 것이네요. 목적은 청와대를 흔들며 사실상 총선에 개입하려는 의도로 보이는데.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 https://newstapa.org/…
김흥태 씨는 뉴스타파와의 인터뷰에서 이 사건과 관련, 그 동안 알려지지 않은 주장을 여럿 내놨다.  

먼저 검찰이 이미 2016년에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 중 하나인 ‘30억 계약’ 사건을 경찰보다 먼저 수사했다는 것이다. 이런 김 씨의 주장은 지난해 치러진 지방선거 직전 문재인 청와대가 제공한 첩보를 바탕으로 경찰이 김 전 시장 형제에 대한 수사에 나섰다는, 자유한국당 등이 주장하는 이른바 ‘하명수사’ 주장과 배치된다.  

오히려 경찰보다 앞서 ‘30억 계약’에 대한 범죄 첩보를 입수하고 수사에 나섰던 검찰이 왜 본격적인 수사를 진행하지 않고 종료했는지에 의문이 생기는 대목. 경찰이 이 사건을 본격적으로 수사한 것은 검찰이 수사에 착수하고 1년이나 지난 2017년 하반기였다. 

김 씨는 또 인터뷰에서 “김 전 시장 동생과 맺은 ‘30억 용역계약서’는 울산시장 당선이 유력했던 김기현 전 울산시장의 도움을 받기로 약속하고 만든 것이며 김기현 전 울산시장의 동생인 김삼현 씨가 먼저 용역계약서 체결을 제안했다”고 주장했다. “김삼현 씨가 실제 용역을 수행하거나 분양할 능력이 있어서 계약을 맺은 것은 아니”라는 것이다.  


님의 서명
인간이 번뇌가 많은 까닭은 기억력 때문이라고 하는데 잊으려고 노력할수록 더욱 선명하게 기억나기 때문이다. 취생몽사는 완벽한 거짓말이다.
6
Comments
6
2019-12-13 06:19:04


이거도 같이 봐야죠 울산지검이랑 김기현 다시 수시해야되요

WR
1
Updated at 2019-12-13 06:45:34

오, 이런 게 있었네요. ^^
어제 방송인데 김기현씨 고래고래 흥분해 고함치고 난리네요.

8
2019-12-13 08:07:37

검새들은 철면피네요.
알아서 나팔 불어주는 언론 기레기들을 업고 자기 하고픈 일만 하는군요.

WR
1
2019-12-13 08:20:59

일명 서초동 하나회라 불린다죠? 토왜당과 함께하는.

1
2019-12-13 08:26:09

이제 하명수사관련 뉴스는 깜쪽같이 사라지겠군요. ㅋㅋ

WR
1
2019-12-13 10:08:49

선거개입이라는 저 철판들.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