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못웃기면맞는다
ID/PW 찾기 회원가입
박시헌 금메달 판정, 자학할 정도는 아닌 것 같은데
 
  3408
Updated at 2020-05-25 19:22:24

역사상 최악의 오심으로 말이 많은 88 올림픽 라이트미들급 결승전 박시헌 VS 로이 존스의 경기를 유튜브로 처음 봤습니다.

보고서 든 생각은 판정 결과를 가지고 그동안 너무 오버하지 않았나 하는 겁니다. 80년대 복싱은 원정에선 가둬 놓고 패지 않는 이상 판정에서 이기긴 힘들었습니다. 아니, 가둬 놓고 패도 판정에서 지는 경우도 종종 발생했습니다.

근데 로이 존스는 원정임에도 박시헌을 가둬 놓고 패는 정도의 확실한 우위를 보여주진 못했습니다. 아주 확실하게 우위를 보였던 건 2라운드 정도였습니다. 1라운드는 탐색전이었고,3라운드는 초반은 우세였지만 막판 1분을 남기고는 박시헌이 상당히 분전했습니다. 박시헌이 판정승한 이유 중 상당 지분이 마지막에 분투한 인상을 남겼기 때문 아닌가 합니다.

이 정도면 홈그라운드에서 판정승을 줘도 넘어갈 수준 아니었나 싶습니다. 다른 국가였으면 그냥 넘어갔을 경기라고 봅니다. 근데 하필 최강대국인 미국이라서 소란스러웠고, 미국에 군사력과 경제를 의지하고 있던 우리도 오버 떨면서 부끄러운 경기였다고 자학한 게 아닌가 싶습니다.



18
Comments
1
2020-05-25 19:18:46

이후에 로이 존스가 ioc에 제소까지 했는데 ioc에선 한국의 심판에 대한 매수 혐의가 없다고 판결했습니다. 그리고 그뒤 밝혀진건 심판을 매수한건 우리가 아니라 당시 미국과 2위 경쟁을 하고있던 동독이었다는게 드러났죠. 그 경기 영상을 찾아보니 판정이 내려질 당시 박시헌 선수도 상당히 당혹스러워 하더군요

1
2020-05-25 19:20:03

공감합니다
특히 존 존스 경기보면 그정도 어드벤티지야 뭐,,,

9
Updated at 2020-05-25 19:30:16

뭐 당시 한국관중도 어이없어하고 야유를 했는데요. 뭐

국뽕이 한참 차던 언론도...이게 서울 올림픽의 오점이라고 욕할정도였으면...편파판정 맞아요.

이걸 시간이 지났다고 홈어드벤티지라고 호도하는건 글쎄요? 

그리고 본문 시작글에서 역사상 최악의 오심으로 말이 많은  라고 글쓰신 싯점에서 이미 끝난 이야기입니다.

WR
1
2020-05-25 19:32:36

국뽕에 차오르던 시대였지만 미국에 대한 굴종과 사대가 넘쳐나던 시대였기도 했죠.

저는 한국 관중들의 자학도 상대 선수가 미국 선수였기 때문이라고 추측합니다. 일본 선수라면 판정 결과에 환호했을 걸요.

6
2020-05-25 19:40:37

그 많은 관중과 사람들이 미국선수에게 이긴게 부끄러워 헸다고요. 미국에 대한 굴종과 사대라,,,

  

WR
1
2020-05-25 19:43:09

일본 선수에 이겼어도 같은 반응이었을지 궁금합니다. 복싱에서 그 정도 우열이 판정에서 뒤집히는 경우는 비일비재합니다. 그래서 원정에선 판정으로 가는 건 위험하고 KO로 끝내야 된다는 이야기가 나오는 건데요.

7
2020-05-25 19:42:17

당시가 반미감정이 우리나라 역사상 가장 강했던 시기에요.

개막식 때 미국 선수단 입장할 때 야유 나오고 소련 선수단 한테는 환호성 나오고요.

미국이랑 다른 나라가 경기하면 우리나라 관중들 거의 일방적으로 다른 나라 응원하고요.

그래서 미국 기자들이 기분 나쁘다고 'I'm bad'라는 티셔츠 입고 다니고 그랬어요.

WR
1
2020-05-25 19:54:07

변정일 선수의 난동을 NBC가 과도하게 비방해서 일부 국민들의 감정을 자극했던 적은 있으나, 실제 경기장에서 미국 선수라고 야유주는 경우는 실제로는 보기 힘든 광경이었습니다. 로이 존스와의 경기도 선수에게 야유하는 관중은 없었어요.

Updated at 2020-05-25 19:59:47

'미국에 군사력과 경제를 의지하고 있던 우리도 오버 떨면서 부끄러운 경기였다고 자학한 게 아닌가 싶습니다.'

이 부분은 아니었다고 말씀드리려고 한 거에요.

오히려 무언가 올림픽 개최국으로서 오점을 남기고 싶어하지 않던

당시 국민정서가 박시헌 선수에게 야유를 보냈다고 생각해요.

박시헌 선수 금메달이 아니더라도 당시 한국 성적은 충분히 좋았기도 했구요.

 

2
2020-05-25 20:05:49

그 떄 기억나는게 남자축구에서 미국,소련,우리나라가 한조였습니다. 실제로 미국과 우리나라 경기는 제가 직접 직관했었고 (0:0 비김....) 소련과 미국 경기에서는 우리나라 관중이 압도적으로 소련 응원했었던 기억이 나네요.. 소련은 브라질을 꺽고 금메달을 땄었죠...

3
2020-05-25 19:47:25

그 당시 제가 기억나기로는 반미감정이 꽤 있었던 시기입니다. 미국에 대한 굴종과 사대요??? 전혀 동의하기 어렵습니다.

Updated at 2020-05-25 21:08:34

연령대가 어떤지 모르겠지만 당시 올림픽열리던 시기에 굴종과 사대요???

반미감정이 너무 심해서 미국과 한국정부가 우려를 표시했을 정도입니다. 

어마어마했습니다.  

 

...

 

하지만 승부보다는 한국의 반미감정이 극명하게 드러난 경기로 더욱 주목받았다. 관중들은 소련을 열광적으로 응원했다. 손으로 흔들 수 있는 붉은 소련 국기 수백 개가 나부꼈다. 미국 선수가 자유투를 던질 때는 야유가 쏟아졌다. 소련이 82대 76으로 미국을 누르자 경기장은 환호로 뒤덮였다. 한 외신 기자는 “소련의 모스크바 홈경기 같았다”고 표현했다.

한국 정부와 정치권이 나서서 국민들의 자제를 호소할 정도였다. 미국 언론들은 6·25전쟁 당시 북한을 도왔던 소련을 응원하고 남한을 위해 싸웠던 미국에 야유를 퍼붓는 이해할 수 없는 현상이 한국에서 빚어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88올림픽 안전 개최를 위해 노력했던 미국 정부는 한국 정부에 불만을 전달했다.

2020-05-25 19:28:05

 1라운드 비슷 , 2라운드 우세 , 3라운드 초반 우세 , 마지막 1분 열세 

 이정도 차이라는건데 선수가 곤혹스러울만한거 같네요

WR
2020-05-25 19:37:53

홈경기라면 몰라도 원정 경기라면 곤혹스러워 하는 게 순진하죠. 원정 경기라면 판정으로 가선 안 되고, ko로 끝내야 한다는 생각을 갖는 게 당연한 시대였어요

2020-05-25 19:42:40

원정경기라고 편파판정을 받아들여야하는지는 잘모르겠네요

특히나 올림픽 경기에서요

전반적인 관례라도 편파판정이라는데 변함이 없어보이고 뭐 김연아도 생각나는군요

1
Updated at 2020-05-25 21:02:37

??? 아마추어와 프로는 채점방식 자체가 다릅니다. 프로라면 홈 어드밴티지가 있어서 그런 경우가 많았지만 아마추어에서는 그런 채점은 없습니다. 그래서 최악의 경기로 꼽힌 것입니다. 우리나라 반응도 창피해서 온갖 비난이 쏟아졌고 박시헌 선수자체가 사람을 기피할 정도로 피폐해졌습니다. 

 

당시에 너무 창피해서 이 경기는 그 이후로 절대로 안봤는데 오늘 다시 보니 역시나이군요. 

2020-05-25 20:59:06

그냥 당시 보도만 인용하죠. 온갖 국뽕으로 가득찼던 당시에도 너무 창피스러워서 이 경기는 화제에 올리지 않았을 정도입니다. 

 

박시헌은 부심 세 명의 선물로 금메달을 땄다.

● 기자: 박시헌은 경기가 끝난 뒤 기자회견에서 자신에 열세였음을 시인하고 올림픽을 끝으로 은퇴해 지도자의 길을 걷겠다고 밝혔습니다.

로이존스도 이번 결승전은 자신이 3점 가량 앞선 경기였으며 판정 결과에 납득이 가지 않는다고 주장하고 복싱에 환멸을 느껴 고국에 돌아가면 글로브를 벗겠다고 말했습니다.

대부분에 관중들은 수긍하기 어려운 판정으로 복싱금메달에 권위를 떨어뜨리는 동시에 올림픽에 순수한 정신에 먹칠하는 결과를 가져왔다고 지적했습니다.

박시헌에 우승이 확정된 뒤 본 방송사에는 박시헌과 로이존스에 판정결과를 항의하는 시민들에 전화가 빗발쳤습니다.

2020-05-26 16:59:01

RJJ가 프로 진출 후 달성한 커리어가 어마어마해서 나중에도 다시끔 도마에 올랐던 판정이죠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