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PW 찾기 회원가입
류호정의 글과 디피의 어떤 글
 
115
  4089
2020-07-13 12:28:33

조문을 정쟁의 소재로 삼은 류호정의 글 자체는 그러려니 했습니다. 류호정 스스로 생각했다기 보다 당 내외에서 그런 전략을 조언하는 사람들이 있을테니까요..... 어차피 자신들을 욕하는 사람들과 지지하는 사람들이 극단으로 나뉘어 진다는 것을 알고 있기 때문에 이제는 노선을 확실히 잡는 것이 정치적으로 유리하다고 판단했을 것입니다. 

 

때문에 조문을 가지 않겠다는 글을 쓰고 심상정의 경우 피해호소인이라는 법률사전뿐만 아니라 국어사전에도 없는 해괴한 말을 만들어 내는 것도 모종의 정치적 계산에 따를 겁니다.

 

그런데 가장 불쾌했던 지점은 첫번째 문장과 마지막 문장 입니다.

 

"고인의 명복을 비는 사람들의 애도 메시지를 보고 읽습니다. 고인께서 얼마나 훌륭히 살아오셨는지 다시금 확인합니다.

----중략-----

저는 조문하지 않을 생각입니다. 그러나 모든 죽음은 애석하고, 슬픕니다. 유가족분들께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전합니다"

 

시작은 칭찬 마지막은 위로이지만 결국 하고 싶은 말은 박원순 시장에 대한 비난이고 실제 그런 말로 채웠습니다. 비난을 하기 위한 글이고 실제 비난을 했는데 첫 문장과 마지막 문장으로 인해 마치 고인에 대한 좋은 감정을 가지고 있는 것처럼 기만하는 글쓰기를 하는 것이죠... 어쩌면 저렇게 어린 친구가 그럴 수 있는지 놀랬습니다.

 

 

디피에도 그런 글쓰기는 하는 분들이 많습니다. 

  

대표적으로 나는 문재인을 지지하지만 (혹은 찍었지만) 으로 시작해서 비난을 하는 사람들....

늘 저열하게 공격을 하면서 자신이 비난 당한다고 피해를 호소하는 사람들...

자산이 뉴비라 기존 회원들에게 왕따 당한다고 주장하는 사람들.....

 

그런데 박원순 시장 일이 터진후에 가장 짜증나는 글은 박원순 시장이 공이 과보다 많다면서 사실은 조롱하고 싸움을 붙이고 군불을 떼는 글은 정말 류호정만큼이나 저열하네요...... 글 쓰면서 웃는 모습이 상상된다고 할까요?

  

 

 

 

 

 

10
Comments
17
2020-07-13 12:31:14

추천드립니다.

25
2020-07-13 12:31:35

 

강성범씨가 한마디 하셨습니다.

2020-07-14 01:01:08

어휴 시원하네요

9
2020-07-13 12:35:46

한국 영화를 볼 때 가장 실망하는 부분은 꼭 '감성을 자극할 무언가를 섞는다' 는 것입니다.

코믹 영화든, 누아르 영화든, 전쟁을 배경으로 하는 대하 사극물이든 간에

"꼭 눈물샘을 터뜨리고야 말겠다"는 요소를 하나씩 넣습니다.

바로 그 부분에서 모든 몰입감이 깨지고 관객은 평론가가 되어버리고 맙니다.

 

온 마음을 다해 글을 적어도 글이라는 것은 그 본래의 한계 때문에 숱한 오해를 만들어내기 일쑤입니다.

담기지 않은 마음을 머릿말과 꼬릿말에 넣어 얕은 수를 부려본들

그 글을 읽는 사람은 누구나 진심이 담기지 않은 공허함을 간파할 수 있습니다.

13
2020-07-13 12:36:08

진심으로 지지 하는 분들은, 잘 못하거나, 문제를 일으켰을 경우

냉정한 비판과 욕은 합니다. 그리고, 강력하게 당에 쓴소리를 합니다. 

그렇다고 지지를 철회 한다는 소리는 안합니다.

 

아군도 상대편 놈들과 똑같아서 지지를 철회한다는 사람들은 남들이 

지지를 철회 했으면 좋겠다고 희망사항을 말하는 것이라고 생각 합니다.

한 마디로, 혼란을 일으키는 이간질하는 자들입니다. 


1
2020-07-13 12:37:37

논란이 일었던 사람들이 주로 앞장서서 큰소리 치고 있죠

다 너나내나 다를 바 없다는 물타기로 희석해야할 타이밍인가보죠

5
2020-07-13 13:04:11

근데 참 언제부터 이렇게 피해자(?)를 위하는 사람들이 많아졌는지..

이 세상엔 다른 피해자들도 엄청나게 많은데 그런건 한마디도 없다가

민주당만 관련이 있으면 하나같이 이렇게 다 튀어나오시는지..

WR
6
2020-07-13 13:08:31

정확하게는 '고소인' 입니다. 

 

심상정이 '피해호소인'이라는 말을 갑자기 쓰기 시작한 이유는 피해자라는 프레임을 만들기 위해서입니다... 물론 언론이 모두 받아 적고 있지만요... 

2020-07-13 13:04:45

편가르기 싸움질이 아니라 사안을 정확하게 보고자 하는 것이 바로 이런 시각이겠죠.
(ㅡㅡ)b

5
Updated at 2020-07-13 13:40:02

‘비정규직 없는 나라’ 내건 정의당, 정작 당직자는 '계약직' 채용공고
  | https://www.sedaily.com/…

  

잔반으로 장애인 급식 먹이고 보조금 가로챈 정의당 간부
 | https://news.joins.com/…  

 

정의당 장혜영의원 

비례대표 경선출마를 선언한 지난 2월 자신의 sns에 “여러분의 둘째 메갈 국회로 보내주세요”라는 글을 올리며 남성혐오 인터넷 커뮤니티인 ‘메갈리아’ 연관 논란을 불렀다.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