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프라임차한잔
ID/PW 찾기 회원가입
냉동 뽁음밥의 최고봉을 찾았으나...
 
1
  2544
2020-08-14 15:30:42

지난 겨울에 홈쇼핑에서 선전하는 김민교의 샤와디밥 뽁음밥을 구입했었는데 

여러 종류 중 김치뽁음밥이 그나마 먹을 만하고 태국식 뽁음밥은 영 별로였습니다.

그래도 한 봉지에 들어 있는 양이 작아서 꾸역꾸역 다 헤치우고 난 뒤에

코스트코 새우뽁음밥을 구입했습니다.

회원분들의 칭찬이 자자해서 괜찮겠지란 생각에 구입을 했는데 첫 숟갈은 맛있는데 그 뒤로는 맛이 잘 안 느껴진다고 해야 할지 암튼 너무 밋밋했습니다.

그렇다고 반찬하고 같이 먹으면 진짜 아무 맛도 안 나고 과장하면 맨 밥이랑 그닥 차이 없을 정도였습니다.

게다가 한 봉지의 양도 꽤 많아서 먹는게 은근히 부담스러워서 손이 잘 안 갔었었습니다.

그러다가 불현듯이 간을 좀 해 보면 어떨까 생각이 들어서 냉장고를 뒤지다가 김민교의 샤와디밥 구입때 딸려온 특제소스가 있는 것을 발견하고 새우뽁음밥을 할 때 한 숟가락 넣어봤습니다.

소스 한 숟갈에 맛이 완전히 달라지네요.

간도 잘 맞고 계란 야채 등 재료의 맛이 아주 찐하게 전달되는게 제가 먹어본 냉동뽁음밥류에선 최고이고 동남아 가서 먹은 뽁음밥과 거의 동급의 맛이 나오더군요.

근데 문제는 뽁음밥은 이제 이걸로 종결이다 싶어서 소스를 좀 더 사 놓으려고 서칭을 했는데 소스만 단독으로 파는 곳을 찾질 못 하겠더군요ㅜㅜ

혹시 백종원이 뽁음밥 소스를 넣어도 비슷할려나요?

님의 서명
It ain't over till it's over
16
Comments
1
2020-08-14 15:32:33

어차피 굴소스

WR
2020-08-14 15:34:39

굴소스랑은 다르던데요.

굴소스는 좀 찐듯하다면 이건 굴소스보단 간장에 가까운 묽은 정도였어요^^

2020-08-14 15:33:15

 보통 집에서 굴 쏘스 정도면 왠만해서 해결 되더군요.

아니면 스톡 가루.. 마법의 흰가루..쯔유등의 가미가 필요 할 때도 있습니다만.. ^ ^;

WR
1
2020-08-14 15:35:16

굴소스 말고는 제가 아는게 하나도 없다는^^

2
2020-08-14 15:36:40

동남아 볶음밥은 주로 피쉬소스 많이 넣는데...이런맛 좋아하시면

볶음밥 할때 액젓 한스푼 넣고 볶으심 됩니다. 

WR
2020-08-14 15:38:18

어렵네요.

김민교 소스만 구할 수 있음 그냥 끝나는건데 말이죠.

또 다시 온갖 실험을 해야 하나?^^

2020-08-14 15:46:17

 | http://naver.me/…

김민교씨가 태국음식을 표방한 볶음밥이고 간장 비슷한 소스라니..위의 남쁠라 같은 것이 아닐까요?

태국에서 음식점 식탁위에 비치되어있는 액젓소스인데, 비슷한게 베트남에서는 느억맘이라는 이름으로 널리 먹는 것이거든요~

WR
2020-08-14 16:21:34

이건데 뭘까요?

2020-08-14 16:25:56

조미액젓(베트남산)이 느억맘 같은데..뭔가 많이 첨가된 것이군요.

WR
Updated at 2020-08-14 16:28:32

예 그래서 제게 맞는 최고의 맛을 찾았으나 찾은게 아닌거죠ㅜㅜ

2020-08-14 16:08:30

조심스레 치킨스톡 추천해봅니다.

집에서 가끔 스팸볶음밥 해먹는데 치킨스톡 조금 넣고 안넣고에 따라서 맛의 차이가 엄청나게 납니다. ^^;

WR
2020-08-14 16:22:54

그것도 한번 시도해 봐야겠네요^^

2020-08-14 16:23:29

혹 비비고 새우볶음밥 드셔보셨나요??

전 그게 아직 최고라 드셔보셨다면 비교좀...

WR
2020-08-14 16:24:22

비비고는 아니고 코스트코에서 파는 7봉지짜리 새우뽁음밥입니다^^

2020-08-14 16:33:02

'볶음밥' 입니다.

 

기분상하셨다면 죄송합니다만 너무 많이 쓰셔서요.

WR
2020-08-14 16:47:32

예 맞죠.
나이가 드니 맞춤법이 헷갈리네요^^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