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PW 찾기 회원가입
와 일자리 문제가 생각보다 심각하군요
 
7
  2641
Updated at 2020-10-21 10:12:37

 요즘에 일자리의 미래라는 책을 읽고 있는데요, 부제가 왜 '중간층의 직업이 사라지는가?'입니다. 디지털 혁명 시대에 예전의 좋은 직업은 없어지고, 박봉에 불안정한 직업만 늘고 있다는 내용입니다. 다 알고 있는 내용이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생각보다 심각하네요.

 

-MIT의 경제학자 데이비드 오터에 따르면 일자리의 가장 활발한 증가는 급여 수준이 낮은 하위 1/3에 집중되어 있다. 2016년 미국의 실업율은 5% 밑으로 떨어졌지만 미국인들은 기뻐할 수 없었다. 늘어난 일자리수의 58% 이상이 시급 7.69$에서 13.83$ 사이의 구간이었고, 시급 13.84$에서 21.13달러 사이의 구간은 60%가 연기처럼 사라졌다. 오늘날 부는 노동자 계층으로부터 금융재산, 실물재산, 저작권 등을 소유하고 있는 '불로소득 계층'으로 이동하고 있다.

 

우리나라도 마찬가지입니다.

-일자리의 수는 늘었지만, 일자리의 질은 떨어지고 있다. 실제로 2019년 일자리 30만 1000명이 늘어날 때, 주당 취업 시간이 1~17시간인 초단기간 근로자가 30만 1000명 늘었다.
문정부에서 일자리 늘리기에 사활을 걸기는 했지만, 늘어난 일자리는 17시간 미만의 일자리라는 거죠. 당연히 월급은 많을리가 없구요.
그리고 50%는 월 201만원 이하의 월급을 받고 있습니다. 2018년 기준 중위 소득자의 1인당 통합소득(근로소득+금융소득)은 2411만원 이었죠. 이건 국세청에 신고된 자료라 일용직 근로자 등은 뺀 거구요.
 
더 심각한 건 상위층으로 올라갈 수 있는 유일한 동아줄인 교육도 제 기능을 발휘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어떤 연구에서는 대학의 학위는 가난한 이들에게 덜 중요함이 밝혀졌다. 중산층 가정에서는 학위 소지자가 비소지자보다 전체 직장 기간동안 162%의 소득을 더 올렸지만, 하위층 가정에서는 그다지 크지 않았다. 최근의 통계에서는 대학 진학률 세계 1위인 한국의 전체 실업자중 50%가 대학 학위를 소지하고 있었으며, 대졸자의 평균 평생소득은 고졸자의 소득 수준 아래로 떨어졌다.
 
미국의 경우이긴 합니다만, 개룡남은 대학교 나와 봤자 소득 증가 효과가 별로 없다는 거죠.
 
아직 책을 절반 밖에 못 읽긴 했는데, 단순히 일자리 개수와 통계로 일자리 상황이 좋아지고 있다고 낙관할 때가 아닌 거 같습니다. 앞에도 썻지만 제조업처럼 양질의 일자리는 점점 줄어들고, 늘어난 일자리는 죄다 17시간 미만의 일자리거든요. 이건 현재 산업 구조의 변화 때문이기도 하지만, 일자리 개수로 자위할 때가 아니라는 거죠.
 
결국 책은 사회구조적인 개혁 없이, 개인이 노오력을 해서는 답이 없다고 나옵니다. 그 원인 중 하나가 학력 인플레입니다. 
-1800년대 후반에는 미국의 고등학교 졸업생이 7%에 불과했고, 1.7배의 임금을 더 받았다. 하지만 1920년대 말 미국의 고등학교 진학율이 30%에 육박하면서 이 차이는 미미해졌다.
-우버 택시 운전기사의 절반 이상이 학사학위 소지자이다. 미국의 경우 2026년까지 가장 일자리가 늘어날 상위 7개 직군 중 1개를 빼고는 고등학교 졸업장조차 필요로 하지 않는다.
 
또 다른 문제는 소득 분배의 문제죠.

-소득 불평등은 교육 때문이 아니다. 1940년에 태어난 아이의 10명 중 9명은 평생소득이 아버지를 능가한다. 하지만 1985년생은 이 확률이 50%로 떨어진다. 이는 교육적인 결함으로 발생하는 것이 아니라 경제 성장의 과실이 고르게 분배되지 않기 때문이다.

 

아직 책을 다 읽지는 않았지만, 일자리의 미래를 어떤 식으로 해결해야 할지 궁금하네요.

 
 

 

20
Comments
7
2020-10-21 10:11:28

그건 뭐 한 10년 전 부터 듣던 소리인데요!
아님 .. 대학시절에도 듣고

WR
2
2020-10-21 10:13:26

저도 책 읽기 전에는 뻔한 소리 하는구만 생각했는데 막상 통계로 보니 생각보다 더 심하더라구요.  

2
2020-10-21 10:14:45

전 세계적인 현상으로 점점 안좋아 지는거죠 !
슬픕니다.

8
2020-10-21 10:12:33

 미국을 떠나 우리나라만 보더라도 사람에 대한 가치를 너무 낮게 보고있죠.

최저임금 상승에 대한 반대나 노조에 대한 적대적 감정등.

이런 사회에서 늘어나는건 결국 질 낮은 일자리 뿐이죠.그 결과가 본인의 자식들에게 돌아온다는건

모르죠.

5
2020-10-21 10:15:03

부동산도 같은 개념이라고 봅니다. 투기꾼들은 지금도 열심히 내 집의 가치를 폭등시키기 위해 노력하지만 결국 우리 후대는 어떻게 살라고...

WR
3
Updated at 2020-10-21 10:17:58

일할 사람은 많고, 일자리는 별로 없으니까요. 책에서도 고용주들은 일할 사람이 없다고 징징대는데, 사실은 싼값에 일할 노동자가 부족할 뿐이라는 얘기가 나옵니다.

-공장에서는 노동력 부족을 호소하지만 실제로 노동력은 부족하지 않다. 값싼 노동력이 없을 뿐이다. 2016년 말 미국 최대의 마늘 생산업체인 크리스토퍼 렌치사는 기급 11달러로 마늘 껍질을 벗기거나 굽는 일자리에 50명이 부족한 상태였다.하지만 시급을 13달러로 올리자 필요한 인원을 모두 채우고 150명을 대기명단에 올릴 수 있었다.
1
2020-10-21 10:15:59

늘어나는 직종이 주로 배달업이겠죠. 이건 외국인으로 대체도 어렵고....

배민이나 택배기사로 많은 젊은이들이 들어가야 할지도.....

WR
Updated at 2020-10-21 10:19:04

입에 풀칠은 해야겠고, 어쩔 수 없이 택하는 일들이 죄다 박봉에 강도는 빡센 그런 일들이죠 ㅜㅜ

2020-10-21 15:50:26

서울은 외국인도 지방은 조선족 중국인도 종종 보입니다
지방은 배달단가가 2500원 실질적으로 2200원이기때문에 점차 늘어날겁니다

1
Updated at 2020-10-21 10:22:08

특히나 한국의 학력인플레는 무척이나 심합니다. 단순히 교육열 정도로 끝나는건 상관없으나 무지막지한 사교육 비용으로 인해 삶의 질이 폭락해버리는 제1요인입니다.

 

고졸로서 생활가능한 임금이 주어지면, 대학가라고 등 떠밀어도 안갈 사람이 태반입니다.

WR
2
2020-10-21 10:25:17

게다가 대학에서 배우는 내용도 사실 별로 실전에서 도움이 안 되는 내용들이죠. 그렇다보니 회사에서 보기에는 고졸자에 비해서 딱히 차별점도 없구요.

2020-10-21 10:21:14

돈이 적으면 일하는 시간도 작게..

토지와 주택은 공공성의 개념을 좀 더 도입하고

아프거나 여러 이유로 경제활동이 어려우면 다양한 사회안전망으로 이를 보전해주는

 

이런 방향으로 사회가 움직이고 있어요..


WR
2020-10-21 10:26:21

예 2019년만 봐도 하위 20%에게 공적 소득을 증대시켜 주는 방향 쪽으로 가더라구요.

1
2020-10-21 10:21:47

 AI시대가 되면 지금은 양반이겠지요. 그때는 노동에 대한 개념 자체가 바뀌게 될 것더군요. 어느 책에는 인공지능으로 막대한 이익을 취하는 쪽에서 거둬들이는 공적 비용으로 나머지 먹여살리는 개념을 이야기도 하던데....암튼 그때는 거의 대부분의 일을 인공지능을 가진 기계가 하는 시대인데, 그때도 남아 있는 인간의 직업은 과연 어떤게 될지 궁금합니다. 

WR
2020-10-21 10:28:39

다른 책에서 희망적인 메세지도 좀 봐야겠지만, 아마존도 물류창고에서 기계화 도입하고 있고 구글도 90% 수익을 광고에서 내고 있어서 딱히 직원을 많이 뽑을 필요가 없고, 책에서는 어두운 전망을 주로 얘기하네요.

3
Updated at 2020-10-21 10:26:53

기업은 놔두면 노동자들을 영리하게 쥐어짜는 형태로 발전할거고

일반 직업은 기계와 AI의 발달에 따라 변화할수밖에 없습니다

시장에 맡기라는 소리는 결국 뻘소리에요. 

WR
1
2020-10-21 10:29:41

넵, 기계화 도입해봤자 비용이 이득을 상회하는 단순작업 등에나 노동력이 투입될 확률이 높으니까요.

2020-10-21 11:10:49

빈부격차.....

자본주의하에서는 점점더 심해지는게...정상이죠....

WR
1
2020-10-21 12:56:51

갈수록 너무 당연시화 되는 거 같아요. 

2020-10-21 13:01:05

뭐...30년 40년전에도....이런 기사가 나왔으니까요...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