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PW 찾기 회원가입
제가 보기엔 윤석열은 지금 잔뜩 겁을 먹은 상태입니다...
 
73
  5363
Updated at 2020-10-22 12:08:48

묻지도 않는 이야기를 늘어 놓는 이유는  겁을 먹었기 때문입니다. 특히 김진애 의원 질의할 때 시선이 카메라 하나에 고정되지 못하고 좌우로 왔다갔다 눈 돌아가는 것이 보입니다... 

 

작년 국감과 비교해 보세요. 그때는 "알아서 하는데 왜 이렇게 귀찮게 하냐?"는 식이었죠...

지금 말이 길어지는 것은 변명을 하는 겁니다.....

 

위증 이야기 하니까 문상을 등산으로 잘못 들었다고 말 바꾸고....

보고체계나 인사체계 이야기 하니까 내사와 수사를 분류해서 이야기 하죠....

이거 변명하는 겁니다..... 

 

이 과정에서 윤석열은 하지 말았어야 할 이야기를 많이 했죠...

 

첫째 법에 보장되지 않은 검찰 셀프 인사를 공식화 했죠....

(검찰개혁이 필요한 이유 한번 더 보여줌)

 

둘째 상급자인 법무부장관에 대해 '중상모략'이라는 말이 가장 점잖은 말이라는 항명을 했습니다.

 

세째 중요한 순간에 "나는 모른다"는 말을 반복합니다. 밑에다가 떠 넘기는 거죠....

(의리있는 인물이라는 세간의 평가와 다르다는 것을 보여줌)

 

네째 오늘 말이 길어진만큼 그것에 대한 헛점들이 탄로가 나고 다시 문제제기가 분명 나올 겁니다..

(위증 등 이슈)

 

 

국민의힘은 오직 윤석열 쉴드에 총력전이고, 더불어민주당은 지금 예열단계입니다.... 한 턴 돌고 그때부터 본격적인 이야기들 나올 겁니다... 

 

같은 것을 보면서 윤석열 쉴드치는 분들이 보여서 간단하게 남깁니다...

 


19
Comments
35
2020-10-22 12:00:23

횡설수설하면 답나온거죠

장모얘기 나오니까 어쩔줄몰라 하네요 ㅋㅋ

15
Updated at 2020-10-22 12:07:40

원래 혀가 길다는것은 믿을만 하지 못한다는 소리죠

2020-10-22 13:01:23

미애추가 딱 그렇더라구요.

4
2020-10-22 15:49:53

추장관이 무슨 횡설수설하고 중언부언했나요?

 

딱 그렇다 하셨는데, 정확히 포인트 잡고 설명 부탁드립니다.

비판에는 근거가 있어야, 건전한 비판같습니다.

8
2020-10-22 12:02:22

비숲2 보면서 우태하 연기가 좀 오버스럽고 별로인것 같다 생각했는데.... 지금 그 생각이 바뀌고 있습니다.  최무성 배우가 우태하 역활을 참 잘한것 같네요.

2020-10-22 12:13:34

미치겠다...

2020-10-22 14:08:24

우와. 저도 윤석렬 보고 완전 우태하인데 라고 생각했었는데여. ^^

9
2020-10-22 12:02:57

 이제 시작이죠

오늘 국감 끝날 때까지 시간 많습니다.

4
2020-10-22 12:04:17

비열한 놈...

1
2020-10-22 12:05:13

광어횽 볼살이 좀 빠진거 보면 스트레스를 받은듯 싶네요.

4
Updated at 2020-10-22 13:30:17

 장제원.....

 

인사청문회때 윤석렬 깔때는 언제고.

 

 

추미애 장관은 자세가 그렇게 개판인데.

 

우리 윤석렬 답변 자세 괜잖은데.. 

 

여당 의원들 지롤 하지마라!~~~

윤석렬 얼마나 예의바르냐..

 

주미애장권 같은 막가파식 자세는 뭐라 안하면서..

착한 석렬이(우리차기대통령감)뭐라 할 수 있냐?

 

 

저인간 좀 진짜 안봤으면 좋겠습니다.

 

12
Updated at 2020-10-22 13:04:25

반복되는 “나는 몰랐다” 의미는?
“나는 무팩임하고 무능하다” 인정
or “나는 거짓말쟁이다” 입증

결론 : 사퇴하고 공수처 불려갈 준비나 해 춘장!

4
2020-10-22 12:23:13

원래 죄를 지은 사람은 '알면서도 했다' 라는 고의성을 회피하기 위해 '몰랐다'는 무책임, 무능을 선택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런 포지션을 잡고 있는 사람을 최근 본 적이 있어서 그리 이상하게 보이지는 않습니다.

다만 보는 입장에서 좀 참담하긴 하죠.

3
2020-10-22 12:05:45

윤석열을 못잡고 있는거 같고 여권은 추장관이 며칠전에 뻘짓한거와 추장관이 꽂은 남부지검장도 사임한것도 더 독이 된듯하군요. 추장관과 다르게 대응을 하고 있지 않고 있던 사람이 모든 사항에 대해서 터트리는 폭로성 대응이라 윤총장은 손해볼게 없는 국감인듯도...

4
2020-10-22 12:13:42

무서울 겁니다. 언플 돌리고 공작 죽어라 해도 상대방은 계속 칼들고 쫓아오니.

5
2020-10-22 12:30:09

무서움을 많이 타는 개가 더 크게 짖죠

2
2020-10-22 12:31:59

겁을 먹었다기 보다는 자신이 가진 권력의 시효가 얼마 남지 않은 것을 본능적으로 느끼고 있는 것 같습니다.

어떤 권력으로 시프트해서 영향력을 이어갈지 머리 굴리고 있는득요.

1
2020-10-22 12:42:25

아전인수, 내로남불
최고의 정치검찰 길들이기 정권
범죄중 정치적인 사건의 비중은 그야말로 모래사장의 모래 한알 수준인데 곁가지가 본질을 덮는 상황이 개탄스러움.
민생범죄, 특히 보이스피싱, 불법스포츠토토 등 민생범죄에 주력해서 일반서민들의 피해를 줄여야 함.

1
2020-10-22 14:49:31

절대 겁먹을 위인 아닙니다. 그냥 화가 머리 꼭대기까지 난겁니다.

솔직히 이런사람은 어떤 수단을 동원해서라도 우선 자리에서 내려오게 해야 편해집니다.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