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PW 찾기 회원가입
"82년생 김지영" 타임지에 이어 뉴욕타임즈에서도 2020년 주목해야 할 책 100선 선정
 
12
  3058
Updated at 2020-11-24 01:10:06

얼마전 TIME지의 '2020년에 반드시 읽어봐야 할 책 100선'에 선정되는 쾌거를 이루었던 "82년생 김지영"이 뉴욕타임즈에서 매년 선정하는 '2020년 주목해야 할 책 100선'에도 선정됐습니다. 

 

A sensation when it appeared in South Korea in 2016, this novel recounts, in the dispassionate language of a case history, the descent into madness of a young wife and mother — a Korean Everywoman whose plight illuminates the effects of a sexist society.

2016년 출판 당시 한국에서 센세이션을 일으켰던 이 소설은 상세하고 냉정한 언어로 젊은 아내와 어머니, 한국의 모든 여성이 세대를 거치며 미쳐가는 모습을 통해 성차별 사회의 안좋은 영향을 비춘다.

 

라고 평했네요. 세계적인 판매 흥행과 평단의 지지와 대비되는 국내 남성 독자들의 악평이 흥미롭게 전개되는 것 같습니다. 더해서 전미도서상(National Book Awards)의 심사 대상에도 합류했다고 합니다. 여러모로 어려운 국내 소설계에 '82년생 김지영'이 좋은 소식을 가져다 주고 있네요.

 

100 Notable Books of 2020 - The New York Times (nytimes.com)

24
Comments
Updated at 2020-11-24 01:08:59

79년생이었으면 좀 달랐을까요?

13
2020-11-24 01:13:40

여성이 대접받는.. 그러니까 여성들이 만족할만한 처우를 개선하기 위해서

많은 일들이 해결되어야 한다고 생각하고요

82년생 김지영도 대접 받는 여성이 되길 원합니다.

그런고로 2020년 서적에 포함된건 잘된 일이라고 봅니다. 

1
2020-11-24 07:24:24

얼마나 충격이었는지 8년 전을 마지막으로 김지영 소식만 최근 두개의 글이네요.
김지영 작가 이름이...

WR
1
Updated at 2020-11-24 08:36:32
15
2020-11-24 01:15:32

타임지가 추천하건
뉴욕타임스가 추천하건
다른나라에서 번역본이 나와 호평을 받건
베스트셀러가 되건
문재인 대통령이 추천을 하건
노회찬 의원이 이 책의 전도사를 자처하건

이 책은 쓰레기다 생각하시는 분들은
(안 읽은 분들이 대부분이다 싶긴 한데요. 뭐 그건 그렇고)
결코 마음을 바꾸진 않을 겁니다.

5
2020-11-24 02:09:29

김대중대통령의 노벨평화상 수상도 끝까지 깎아내리고 부정하는 사람들 생각이 갑자기 나네요

16
2020-11-24 01:36:33

돈 벌고 유명해지기 쉽네요. 평단의 평가가 늘 정확한 건 아니에요. 시대의 조류를 잘 타면 저런 도식적인 책으로 별별 상을 다 탈 수도 있어요. 특히 외국인에게는 ‘우리의 도식’이 신기해보일 수도 있거든요.
하지만 노벨문학상을 받아도 안 좋은 책이 좋은 책이 될 수는 없지요.

8
Updated at 2020-11-24 01:43:35
아주 확신에 찬,
개인적인 평가네요
3
2020-11-24 01:41:39

저 책이 논란이 된 건 82년 생인거 아닌가요

까는 사람들도 대부분 가부장제가 극심했던 그 전 세대가 주인공이었다면 다들 공감한다고 하던데

그 세대별 상황을 잘 모르는 외국에서는 문제되지 않겠죠

2
2020-11-24 08:44:29

울 엄마가 공감할만한 42년생 김지영

2
2020-11-24 01:44:10

영화도 같이 조명되면 더 좋겠어요. 개인적으로 책은 재밌게 술술 읽히진 않았지만 영화는 정말 맘에 들었네요.

WR
14
2020-11-24 01:59:05

책의 평가와는 별개로, 아마 10년전에 '72년생 김지영'으로 책이 나왔어도 똑같이, 62년생이면 공감하겠다, 라고 말하는 사람들 많았을겁니다. 이미 80년대부터 여성상위시대다, 성불평등은 없다 라는 소리는 지금보다 더 강하게 나왔었으니까요.

11
Updated at 2020-11-24 02:02:32

와 이제 타임에 이어 뉴욕타임즈마저 메갈의 수중에 들어가고 온세상이 미쳐돌아가는게 되는건가요ㅎ
이 책에 대한 반응들을 보면서 오히려 왜 이책이 중요한 의미를 갖는지를 발견하고 있습니다.

17
2020-11-24 05:59:16

책은못봤지만 영화는 얼마전에보았는데요 솔직히놀랐습니다
아무리 메갈 에지쳤다한들 이정도영화를 여자들한테 절대없는 일이다 소설쓰고 앉았다...
저는 또 김지용남편이 개차반으로 나오는줄알고 그래서 반감사는줄알았는데 그도 아니더군요 엄청좋은 남편이고....

문재인 노회찬이이책 추천했다지요? 저도 마찬가지입니다 나는 알지못하는 이성의 고충을 알수있는 유용하고 훌륜한이야기였습니다
그리고 제가 딱 그나이인떼 제가겪은봐로는 저희누나를 지켜본바론,ㄴ 다맞는이야기입니다

제가겪은 제일화났던 일은 지하주차장에 누가봐도여자차인누나 차 본넷위에 세차좀해라 더러운년아
와 씨발 피가 거꾸로 솓아서 그자리에서 어떤씹새끼야 소리쳤던게 기억나구요 여자라서 개같은일당하는일 많아요 제발좀요 아재들요.....
문재인반만가자

2
2020-11-24 06:59:49

히익;;;;;

1
2020-11-24 08:14:13

82년생 김지영은 잘나가는군요.

요즘 이분은 정말 안습이던데..

 

2
2020-11-24 08:27:25

저도 좀 그런데, 개인적인 호오를 떠나서 이쯤되면 어느정도 인정을 해줘야 할 듯합니다.

6
2020-11-24 08:46:07

82년생 김지영은 작가가 2015년 메갈류의 사이트들을 눈팅하고 이야기로 각색한 책입니다.타임지와 뉴욕타임스가 픽업했다고 쓰레기가 명품이 되는 게 아닙니다. 권위에 휘둘리지 말고 스스로 생각하고 판단하는 어른이 됩시다.

2
2020-11-24 08:57:03

확실히 한국은 미국에서 인정을 받아야 하나 보내요.

BTS, 기생충, 블핑에 이은 82년생까지.

한때는 이런걸로 국뽕도 느꼈는데 이제는 씁쓸한 느낌이네요^^

2020-11-24 09:43:28

드디어 한국이 미국에도 독을 풀었구나!

이것이 K페미닷! 이라고 하고 싶지만 뭐 레디컬 페미니스트 공화국이 미국이라서 쟤네들 '그 일부'에겐 그저 순한 맛일 듯.

2
2020-11-24 09:48:02

다른나라에서는 김지영일이 아직도 현재진행형이라고 생각할테니까요.
외국인들에게는 62년생 82년생이 중요한게 아니죠. 그리고 외국인들은 우리나라를 아직도 가부장국가라고 생각할테고요.

3
2020-11-24 10:14:11

생각이나 자유지만 뉴욕 타임즈에서 선정한 사람들이 실제로 대한민국에 사는 사람들보다 더 상황을 정확하게 볼 수는 없겠죠.

징병제 하나만 꺼내서 써도 저런 과장류 소설은 우습게 뒤엎는게 가능합니다.

1
Updated at 2020-11-24 10:59:22

현재 정치적 올바름, pc라고 지칭되는 사상의 주도세력이 미국 리버럴입니다

그런 미국의 리버럴 정당은 미국 민주당, 대표 언론은 cnn과 뉴욕타임즈 등이 있고요

저 자들이 페미소설 추켜세운 게 뭐 그리 특별한 일은 아니죠

이건 멍청한 것도 한심한 것도 아닙니다

이데올로기 전파를 위한 이해타산적인 계산이 들어있다고 할까요

 

사실 제일 한심하고 멍청한 건 페미는 싫어하면서 위대한 미국뽕에 빠져서 바이든과 미국 민주당 지지하는 일부 국내 네티즌들이죠

 

 

2020-11-24 13:50:01

 | https://ko.wikipedia.org/…


 

자신의 뇌를 타인에게 위탁하지 맙시다.

 
00:53
 
216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