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프라임차한잔
2
프라임차한잔
ID/PW 찾기 회원가입
오늘 결혼식을 혼자가게 됐는데, 제가 특이한가요?
 
2
  3308
2020-11-28 09:10:58 (210.*.*.87)

일단 상황 설명을 드리자면,

 

어머니 아는 아주머니 아들이 결혼을 하거든요

 

근데 어머니가 바쁘셔서 저보고 대신가서 어머니가 주신 축의금내고 

 

밥이라도 먹고 오라고 하시더라구요 (저는 아주머니랑 아들도 아예 모르는 생판 남입니다)

 

안가면 어머니가 아주머니에게 축의금 계좌로 송금한다고 하시더라구요

 

그래서 여자친구랑 같이 오늘 갈려고 했는데, 여자친구가 일이 있어서 못가게 됐습니다.

 

근데, 솔직히 먹는걸 좋아해서, 뷔페가 너무 먹고싶어서 혼자라도 오늘 가려고 마음 굳게먹었는데, 

 

혹시 제가 특이한건가해서요? ( 음식이 별로면 안가도 돼는데, 결혼식장도 알아보니 

 

굉장히 유명한곳이고 뷔페도 최고급요리에다가, 전화해보니 오늘 뷔페 연회장 한다고 하더라구요)

 

어쨋든 어머니가 못가시니 제가 아들인 대신으로 가는거니 "명분"이 있으니 이상한거 아니죠?

 

뷔페 2시간이라고 하니까 원없이 푸짐하게~~ 먹고 오려구요 ㅎㅎ

 

그래서 혹시나 신랑측에서 저랑 마주치면 어 누구시지? 라고 생각하면 어머니 대신으로 왔다 라고

 

말할수 있으니까요. 그리고 결혼 식전 몇분전에 신랑이 대기실에 들어가나요? 어쨋든 맞딱드리기에

 

서로 좀 무안할수도 있어서요 ㅋㅋ

 

어쨋든 이런상황에서 결혼식장 혼자가는게 드문케이스라 근데 제가 특이한건 아니죠?

 

혹시 이런상황에 가보신분 계신가요?

 

 

36
Comments
6
2020-11-28 09:12:42

하고 싶은데로 하세요. 다만 코로나가 걱정일 뿐...

5
2020-11-28 09:13:47

전 대부분 혼자갑니다
밥값비싼데 둘이가면 축의금 얼마할지 애매하거든요

2
2020-11-28 09:13:59

혼자 결혼식 가서 밥 잘 먹는데 원형 테이블은 좀 뻘쭘하더군요
저만 일행이 없다보니..

WR
1
2020-11-28 09:18:57 (210.*.*.87)

뭐 감안해야죠 ㅎㅎ, 안 신경쓰인다는건 거짓말이구요

2
2020-11-28 09:14:06

부모님대신
경조사많이 다녀왔습니다.
000님 아들입니다하면
반갑게 맞아주시죠
그리고.식사^^
코로나때문에 뷔페가 잘되려나 모르겠네요

WR
2020-11-28 09:18:15 (210.*.*.87)

혹시나 어?누구시지? 라고 생각하면서 처다보면 누구누구 아들입니다 얘기하는게 낫죠?

 

근먕 처다보면 무시하고 축의금내고 식권 받는게 더 이상한거죠?

2
2020-11-28 09:21:13

눈마주치고 뻘줌보다
당당히
먼저 인사하시고 축의금내시면 되죠^^

9
2020-11-28 09:14:48

결혼식 식당에서 어 저사람 누구지? 모르는 사람이 왜 식사하는거지?하고 의아해하는 그런 상황은 없습니다 ^^아무도 신경안씁니다

1
2020-11-28 09:15:20

축하해 주는 자리인데 왜 안될까요

코로나로 신경 쓰여 안오시는 분들 많으시니 오히려 반길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식사는 조금 신경 쓰이실수 있는데 오히려 혼자이니 조심하기 더 편할 것 같고

혹시라도 혼주 되시는 분이나 신랑측에서 어떻게 오셨냐고 하면

"어머님께서 꼭 오셔서 축하해 주시고 싶으셨는데 여의치 않아 아들인 저를 보내셨다"

라고 하면 그분들도 좋아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WR
1
2020-11-28 09:19:52 (210.*.*.87)

혹시나 그런상황이 오면 말히 어버버할거 같아서,

 

신랑측 어머니가 못오셔서 대신왔다 이렇게 간단히 얘기해도 돼죠?

1
Updated at 2020-11-28 09:25:36

축의금 낼때 식권 주니 누구냐고 묻지는 않을거고

혹 식사 중일때 식 끝난 부부가 돌면서 인사 하는 경우도 있는데

요즘은 아마 거의 하지 않을 겁니다.

처음에 식장 가시면 신랑 어머니께 가서 본인 어머님 성함 이야기 하면서

그분 아들 인데 어머님께서 참석이 여의치 않아 저를 보내셨다

꼭 참석하고 싶으셨는데 많이 아쉬어 하셨다 축하한다 라고 하면 다 정리 됩니다.

그리고 요즘은 마스크 쓰고 있으니 아마 대화 자체를 안할 확률이 훨씬 더 높습니다.

가서 축하해 주시고 식사 맛있게 하시면 됩니다.

참 아시겠지만 뷔페 이용하실때 항상 마스크 착용 하시고 식사 하실때만 벗고 드시면 됩니다.

WR
2020-11-28 09:26:43 (210.*.*.87)

네 저도 결혼식은 몇번가봣는데, 이런경운 처음이라서 ㅎㅎ

 

참고하겠습니다

2020-11-28 09:19:06

일반적인 상식으로도 참가해야죠.

근데 뷔페는 별로 기대하지 마세요.

결혼식 뷔페는 일부러 그러는건지 왜 그렇게 맛이 이상하게 만드나 몰라요.

WR
2020-11-28 09:20:33 (210.*.*.87)

결혼식장 엄청 비싼대더라구요, 서초구

1
2020-11-28 09:54:52 (223.*.*.130)

결혼식장 진짜 비싼데들은 요리가 나오고 비싸다고 뷔페 질이 좋아지는건 호텔쯤에서 할때나 있습니다

1
2020-11-28 10:00:13

근데 서울이면 2단계 아닌가요? 안가는게 나을건데요
2단계는 결혼식에 입장할 수 있는 하객이랑 뷔페 입장할 수 있는 하객이 극히 제한되어서 거의 가족밖에 입장 안됩니다. 혹시 입장 인원은 확인해보셨나요..

4
2020-11-28 09:22:18

일반적이라면 축의금 내고 식사하고 오겠지만....... 

 

계좌이체 하고 집에서 쉬시는게 나을 듯 하네여. 

4
2020-11-28 09:24:34

코로나로 인해 메뉴가 바뀌었을 가능성 있습니다. 지금 수도권 2단계인지라 부페 안 할 가능성이 높아요.

WR
2020-11-28 09:25:47 (210.*.*.87)

 혹시 결혼하신분 신랑이 식전 몇분전에 대기실에 가는지 이것좀 말씀해주세요

2020-11-28 09:28:50

신랑은 신부와 함께 최소 1시간30분전에
도착해서 식올리기 1시간 전부터
로비에 서있거나 신부대기실에서 신부랑
앨범에 들어갈 사진찍는게 일반적입니다.

WR
2020-11-28 09:32:24 (210.*.*.87)

알겟습니다~

1
2020-11-28 09:27:06

하나도 안 이상합니다!!
전 평소에도 점심으로
혼자서 빕스 아웃백 자연별곡 피자몰
스시부페 같은데 잘갑니다.

오히려 1인분 먹기가 힘든
부대찌개 같은게 더 허들이 높네요.

2020-11-28 10:02:55

22

남의 시선이 의식 되어서 

혼자 팸레나 뷔페를 못 간다는 건

그만큼 자신을 사랑하지 않는다는 겁니다 -_-

2020-11-28 09:32:40

혼자 먹으면 어때요? 맛있게 충분히 즐기고 오세요

1
2020-11-28 09:33:02

 불편하시면 저한테 축의금 송금해 주시고 제가 대신 다녀올께요.


3
Updated at 2020-11-28 09:52:38

저 같으면 이 시국에 반드시 참석해야 하는 자리가 아니라면 축의금으로 대체하고, 혹시 가더라도 밥은 안 먹고 오겠습니다.

2020-11-28 09:52:48

전혀 안이상합니다 당연한 듯 축하해주시고 맘껏 드시고 오세요

2020-11-28 09:55:44

혼자서 가는건 전혀 안이상한데 오히려 어머니 대리로 가는데 여자친구랑 가는건 좀 이상할지도..

2020-11-28 10:01:33

식당에서 혼자 밥 먹고, 술집에서 혼자 술 먹고,

혼자서 여행가는 것 까지도 아주 잘 하고,

장례식장에 혼자가서 밥 먹고 오는 것도 잘 하는데,

결혼식장에 혼자가서 밥 먹고 오는 것은 이상하게도 내키지가 않습니다..

혼자 간 경우 축의금만 내고 가끔 운이 좋으면 술 한병 들고 왔네요.......^^

2020-11-28 10:06:42

누구시냐고도 절대 안물어봅니다. 걱정마세요~

3
2020-11-28 10:13:00

최근 경험상 결혼식장은 부페가 아닐 가능성이 90%입니다 정해진 갈비탕식사입니다 음식을 목적으로 하시면 허무하실듯

8
Updated at 2020-11-28 12:32:12

가고 안가고는 글쓴님의 자유이고, 위에 분들 말씀과 같이 누구냐고 묻지도 않습니다.

우리 결혼식은 신랑 신부 지인보다 부모지인 위주이고, 많이 친하지도 않은 사이까지도 청첩장을

돌리는 문화이니까요. 스몰 웨딩이라면 모를까....

 

그보다는 원래 여자친구분이랑 같이 가시려고 했었다는 건 좀 많이 특이하네요.

글쓴님의 친구나 지인의 결혼식이거나, 친척분 집안 결혼이면 당연히 소개 겸해서 여친분을 동행할

수도 있지만, 이 번 경우는 본인이 알지도 못하는 어머님 지인의 결혼식인데 여친분 ? 까지 같이 갈

계획이셨다는 건 좀 상식적이지는 않지요.

 

본인은 혼자 가서 밥먹기 뻘쭘하니 여친분 같이 가시면 좋지만, 그런다고 2인분 부조금 낼 것도 아니고,

어머님 부조금 전달하면서 남의 결혼식 식사인원수 카운트는 2명으로 늘리는 건데요.

님이 부페식 좋아한다고 남의 경사에 겸사겸사 공짜 점심 데이트 계획했던 거나 다름 없잖아요.

2020-11-28 10:37:02

그런경우 은근히 많죠. 부모님대신 보모님지인 결혼식 가는거

Updated at 2020-11-28 10:39:51

전혀요.. 그렇게 많이 갔었어요.. 조용히 밥만먹고 오죠.. 그러다가 밥 먹고 있는데 누구시냐고 눈으로 물어보는데.. 설명하기 복잡해서..말이 안나와서..뻘쭘한적은 있었네요..
결혼 끝나고 신랑 인사하기 전에는 나오시는게 좋을듯 합니다.

3
Updated at 2020-11-28 11:28:34

  요즘 식장 부페 안나옵니다. 코로나때문에

  코로나때문에 안가는게 좋으실텐데요

 

2
2020-11-28 12:39:58

머 많이 하는거죠 누구나

신랑이나 가족이 얼굴 모르는 사람들 누구세요? 할만큼 한가하지 않죠

무례할 경우도 생기니까요

근데 지금 시국에 부페가서 2시간요????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