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프라임차한잔
2
프라임차한잔
ID/PW 찾기 회원가입
헉교폭력 면제 당한 일화
 
6
  2258
2021-02-23 23:20:33

중학교 졸업하고 할일없이 그냥 놀고 있는데 

실업계고등학교를 갔으니 주산이라도 배우라고해서

동네에 주산부기 학원을 가게 되었습니다.

 

그전에 사교ㅕ육은 한번도 받은적이 없고

처음 학원이라곳을 간거라 나름 열심히 다녔습니다.

어쩌다보니 입학하기전에 주산 부기 각 3급 자격증을 따고

입학을 했습니다.

 

입학하고도 그냥 습관처럼 학원을 다녔는데 

누가 학원 옥탑으로 부른다고 하더군요,

당시 학원이 제일 꼭대기층이라 문열면 옥상이였고

옥상에서 사다리를 타고 올라가면 또다른 옥탑 공간이 있는 학원인데...

 

그 옥탑에서 나를 찾아? 하고 올라갔습니다.

남자 둘이 자기 소개를 합니다.

같은학교 2학년 그러니깐 1년선배다...

답배를 사펴야 하니 담배값을 달라고 하더라고요.

제가 왜요?...하니 욕부터 하더라고요.

 

그러면서 선배가 내놓으라면 내놓아야지...하면서 따귀르르 때리더군요.

나름 곱게 자라 할머니께 종이리는 무수히 맞았지만 따뀌는 선생이후 처음 

열불이 나도 선뱌라니 참는데 

슬리퍼를 벗어서 또 따귀를....

 

싸움을 할줄도 모르지만 덩치덕에 아무도 안거드렸는데..

은근 짜증에 열이 나서....

 

내 둘 떡실신 시켰습니다.

사실 치구받고 펀치 한 두방씩 날렸는데 기절을.....

저는 옥탑서 내려와서 학원비 탕갑 알바인 유치부 교육하고 집에 왔습니다.

 

그리고 다음날 등교했는데 

아침에 갑자기 교실문이 쾅 하고 열리더니 우르르 선배들이 들어노는데

3학겨학교짱이라는...그리고 그똘마니....그런데 거기에 그 2학년 둘이 서있더라는....

 

3학년 짱이 2학년 돌마나 둘을 가르키며 누구냐 하더라고요.

전데요...하고 일어나는데 3학년짱이...

 

너 누구 조카 아니냐? 하더라고요.

맞는데요...하니 앉아....공부 열심히하고....

니들 따라와 ...하면서 그 2학년을 끌고 나가더니 

복도에서 개퍄듯 패더군요.

 

같은반 친구들으저 보고 복도 내다보고.....이게 무슨일이야 하는 눈치....

잠시뒤 다시 들어와서는 니들 제 건드리지마라...하고 나가더라는....

그뒤 정말 아무도 안건드린....선배들 조치도....

 

그때ㅔ 나보고 누구 조카아니냐 했던 그 누구.....

당시에는 좀 무서운 사람이였다는....

지역 조폭 넘버2.....

지금은 성실하게 살고 있는.....

 

나중에는 선생들한테도 소문이나고.....

선생마다 진따냐 했던....

나는 폭력 싫어하는데.....

 

그런대 지금 생각해 보면

880~9-년대 하생들낄;ㅣ 폭력...선생 학생간 폭력

피해자 입장이아닌 가해자를 이해하려는 입장이 퍙뱌한.....

 

 

 

님의 서명
- 처절하게 혼자 놀기
- 잡초처럼 강하게 꽃처럼 아름다운 삶
- 인생 삽질중 오늘 뭐하지?
12
Comments
2021-02-23 23:24:26

인생을 넓고 크게 보면, 그런 (?) 영향력 있는 분 하나 정도 알고 지냈으면~ 할 때가 있네요.

WR
2021-02-23 23:27:04

자의적이 아닌 타의적 혜택이고 할까요....

그런데 정말 요즘은 그런 생각을 저도 절실히 하네요

1
Updated at 2021-02-23 23:25:10

학교폭력도 학연 지연 혈연이 판을 치는 세상~ 
(농담입니다. )

WR
2021-02-23 23:27:47

그런데 맞는 말씀이라서.....

2021-02-23 23:25:36

핵교 댕기기 좋은 환경이셨군요

WR
2021-02-23 23:28:26

인상도 조폭인데 배경이 그러니 아무도 안건드리더라고요

2021-02-23 23:34:19

이렇게 식물을 사랑하는 자연인인데 말이죵ㅎㅎ

WR
1
2021-02-23 23:37:25

나는 자여닌이더 보면(어쩌다 두세편 본거지만) 세상 참 잔인한 사람들인듯요

잘살고 있는 야생식불 마구 캐먹잖아요

2021-02-24 00:19:57

헐.. 학창시절 허구헌날 공상만 하던 일을 실제로 겪으셨던 분이 계셨군요.. 중학교때 너무 까불거리고 거짓말하고 사람을 놀려 먹어서 쥐 팼던 놈이 있었거든요.. 근데 고등학교 드가서 동네 시립도서관에 갔더니 이눔이 뭔 짓을 어떻게 했는지 도서관 죽돌이(당연히 공부와는 담을 쌓았던)형들을 끼고 다니더라구요.. 그래서 엄청 피해 다녔는데... 그러면서 하던 상상이 그랬습니다. 하교하는 길에 어깨형님들이 날 기다리고 있다가 '에쎄야 가자~!' 라고 하면 저는 '싫어요 난 공부가 하고 싶다구요' 이러면서 뿌리치고 나오는... 에혀~

2021-02-24 01:15:56

외모와 배경(?)이 영혼과는 넘나 다르시구먼유. (ㅇㅇ)b

2021-02-24 01:37:48

 삼촌 뭐하시노? 인가요.....

2021-02-24 08:04:17

진짜 영화의 한장면이네요..ㅋㅋ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