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PW 찾기 회원가입
올해 지방대 미달 사태에 대한 또하나의 이유
 
22
  7984
2021-03-02 08:46:50

저는 이번에 대학 입학한 2002년생 아들의 아빠입니다.
아래 지방 국립대의 미달 상황에 따른 우려의 글에, 여러 분들이 놓치신 사실이 있어 짧게 보탭니다.
그당시 출생아의 수가 절대적으로 적은 건 사실입니다만 특히 2002년생은 상대적인 이유가 하나 더 있습니다.
02년생은 속칭 '빠른 년생'이라는 제도가 폐지된 첫 학번입니다. 즉 재수하지 않은 올해 대입생들은 02년 3월부터 02년 12월까지 출생자로 단순하게라도 전년대비 10/12에 불과합니다. 내년부터는 다시 100%로 환원되니 올해보다는 상황이 좀더 나아질(?) 것입니다.
작년 코로나로 고생한 학생들이니 이정도 유리했던 점은 넓게 이해해 주세요.
이미 아시는 분들도 많으셨겠지만 혹시 모르시고 과도하게 걱정하신 분들이 있어 글 남깁니다.


34
Comments
2021-03-02 08:51:27

그렇다면 작년 고3학생은 전년 대비 10/12였던건가요?

2021-03-02 08:56:41

10/12는 약 83%,
학령인구 기준 전년 대비 89%였습니다.
10/12보다는 더 많았습니다.

7
2021-03-02 09:05:59

단순히 일시적 현상으로 볼게 아니라 수능을 치르는 학생 자체가 매년 줄어들고 있습니다. 이제 대학정원보다 적은 수의 인원이 수능응시를 합니다.

3
2021-03-02 09:07:47 (219.*.*.9)

지방 덩치큰 사립 4년제는 앞으로 살아남을 대학 별로 없을 겁니다

3
2021-03-02 09:09:44 (39.*.*.84)

근데 조금만 지나면 그 정원보다도 더 적어질 테니까요. 올해는 그동안 예견되어 온 문제들이 눈에 보이기 시작한 것 뿐입니다. 이제 본격적인 시작이죠

2021-03-02 09:38:50

올해 어짜피 대학에 진학해도 비대면 수업인데

올해 재수해서 성적을 올려 상위권 대학을 노릴 수도 있으니

결과적으로 올해 고3 수험생은 더욱 부담이 될 수도 있다고 봅니다. 

2021-03-02 09:40:33

내년에는 최근 들어 최대인 해 아닌가요? 2003년이면 월드컵 베이비라고.

그럼 이 이유까지 합쳐지면 아무튼 올해보단 경쟁률이 올라가겠네요

1
2021-03-02 09:44:30

아이러니 하게도 2002년생이 조금더 많습니다. 요번년도는 코로나로 인한 재수생 응시가 좀더 많았으니

대학이 줄지 않는한 내년도는 올해보다 좀더 미달이 많겠네요..

2021-03-02 09:54:55

헉 그런가요?

잘못된 정보였군요..

2021-03-02 09:48:11

2017년 기준으로 대학 정원이 60만명, 진학률이 70%였는데 2020년 태어난 27만명의 아이가 컸을 때면 2/3의 대학교가 정원을 못 채울 거 같네요. 

2021-03-02 09:50:58

요번년도 학생들이 졸업하는 혹은 군제대후 졸업하는 4~6년후면 슬슬 구직난에서 구인난으로 바뀔수도 있겠죠..

1
2021-03-02 10:05:18

이제 직장이 갑인 시대가 지나죠. 아주 큰 대기업이 아닌 이상 젊은 취업세대들이 갑인 시대가 올 겁니다. 마음에 안 드는 거 있으면 바로바로 그만둘 거에요.

1
2021-03-02 10:47:52

다만 그때까지 일자리가 기다려 줄려나 모르겠어요. 

소비 인구가 줄면 그만큼 일자리도 줄어들고, 선진국의 경우를 보면 인구 감소 속도보다 양질의 일자리 감소 속도가 더 빠른 거 같아서요. 

2021-03-02 10:49:07

그런 문제도 있겠네요. 어쨌든 예전보다 취업세대들의 목소리가 커지는 건 사실일 겁니다. 그리고 갑질을 당하며 직장생활을 시작한 그들의 5~6년 정도 선배세대들과도 트러블은 많이 생길 거에요.

4
Updated at 2021-03-02 10:00:15

주신 말씀이 맞기는 한데, 일단 이런 식으로 미달 사태가 나서 주목을 받고 나면 지방대는 국립대건 사립대건 기피대상으로 인식됩니다. 한 두 해만에 눈사태처럼 허물어질겁니다.

Updated at 2021-03-02 10:02:25

대학에 대한 마인드가 바뀌고 있고 인구 역시 계속 줄고 있는 상태라 자금력 떨어지는 대학이 사라지면 존버한 대학은 살아남는 그런 구조가 되긴 할겁니다. 어떤 대학이 살아남든지 결국 상위권 대학 대여섯곳과 지거국 정도만 의미가 있지 그 외에는 그냥 실력있는 애들이 취업하는 구조인 대부분의 선진국들의 구조처럼 변할듯 하군요. 사실 지금도 대학을 모두 나왔으니 대졸을 뽑는거지 대부분의 업종은 고졸만으로도 충분히 돌아가는 시스템이기도 해서 점점 자발적 고졸이 많아 질듯도 하군요. 그리고 지방 욕한다고 신나는 분들 많은데 결국 지방의 미달이 수도권으로 올라가면서 결국 서울까지 영향을 주는겁니다. 서울은 철옹성이다라고 생각하는거 자체가 인구절벽을 이해못하는...

4
2021-03-02 10:04:24 (110.*.*.199)

출산율이 사상 최저로 국가 존립 마저 위협을 받고 있다고 뉴스에 나오던데 인구감소와 노령화 여파가 점점 심각해지네요.

4
2021-03-02 10:04:56

코로나로 외국인 전형,유학생 못받는게 크죠.
지방대는 외국인유학생으로 나름 잘살고 있었죠.

2021-03-02 10:39:06

국내 신입이 미달되어도 유학생으로 그나마 버티고 있었는데 코로나로 그것 마져 못받아서 지방대가 정말 많이 어려운 모양입니다.

2021-03-02 10:40:58 (39.*.*.84)

사실 그 유학생 중에 정말 '유학생'이 얼마나 되는지는 의문이긴 합니다

2021-03-02 10:47:44

우리나라도 유학가면 대게 알바하지 않나요?~

2021-03-02 10:50:54 (39.*.*.84)

알바 수준이 아닌 경우가 많아서요. 우리나라의 경우 충원율이 대학 평가의 주요소이기 때문에, 학교 측에서도 이런 식으로 숫자 채울 유인이 있다 보니...

2
2021-03-02 10:56:14

우리나라도 유학가서 현지에 눌러사는 비율이 높죠.선진국이 오랫동안 후진국 등쳐먹는 기술은 우리도 거부할 이유가 없습니다.

1
2021-03-02 12:04:04 (39.*.*.84)

이게 공부하러 와서 눌러 앉는 수준이 아니라, 그냥 취업을 위해 비자 받으려고 학교에 등록하는 수준입니다. 실제로 거의 학교에 나오지도 않고요. 다들 알면서 쉬쉬하는 거죠 뭐...

2021-03-02 13:26:47

카더라 통신이구요.
지금 교육부 시스템에서는 어림없는 소리입니다.

Updated at 2021-03-02 10:09:51 (14.*.*.62)

 국립대 줄어드는거 보는게 안타깝기는 하지만 인과 응보 라 형편 없는 지방 사립대는 없어지겠네요

Updated at 2021-03-02 10:12:17 (211.*.*.174)

수도권 부동산이 치솟는 것도 비슷한 원인으로 인한 현상이죠.. 다들 알고 있는겁니다. 향후 인구절벽 문제를요.

1
2021-03-02 10:57:53

아닌것 같습니다. 얼마전 본 도표 보니 4년대 정원 대비 고3 수를 보니 작년이 만명이 모자르고 올해 7만명대, 내년은 8만, 후년 9만 계속 늘어나서 2024년인가 5년인가 부터는 12만까지 고3이 모자랐었습니다. 

즉 대란이 올해부터 시작이고 점점 더해진다는 거죠.

2021-03-02 11:56:28

 비대면 교육시대로 가면 학점 인정, 학력 인정만 된다면 이제 해외대학 수료증과 경쟁하는 일은 안일어날까요? 어차피 인프라는 다 되어 있는데 말입니다

2021-03-02 12:04:20

코로나 때문에 비대면 교육이 이어지고 있는데

온라인 수업에 익숙해지고 있다면 ,

사이버 대학 고려하는 부분도 클 것 같습니다. 

1
2021-03-02 13:16:08

선진국화 되는  과정이겠죠..  복지국가 스위스는 대학진학율 30% 도 안되던데요..  

굳이 많은 이들이 헛돈써가면 대학진학 할 필요 있나요.. 

고교졸업후  바로 양질의 일자리 취업할 수 있는  사회적 시스템화 되어야 하는데..

2021-03-02 16:28:35

상위 20개 대학 무상교육으로 하고 나머지 대학은 다없애버리고 고졸 후 바로 취업전선에 뛰어들면 출산율도 팍팍 올라갈테고 좋을텐데. 그놈의 대학이 발목을 잡고 계속 물고 늘어지니 출산과 취업 둘다를 망치고 있는 아이러니헌 상황.

2021-03-02 21:09:23 (59.*.*.230)

아는 지인이 유학하고 돌아와서 국책 연구소에서 연구원으로 일하고 있는데, 한동안 학교로 가는 것을 고민했는데, 그 때 교수들이 예전 교수들이 아니라고 이야기를 해줬던 게 생각이 나네요... 예견된 일이고 준비도 했었죠. 그 준비를 망가뜨린 이들도 있었고요.

2021-03-02 21:15:42

중하위권 대학은 망해도 중상위는 큰 영향 없을 겁니다.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