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PW 찾기 회원가입
하워드 필립스 러브크래프트 단편집 읽고 있습니다.
 
2
  1077
Updated at 2021-03-03 00:47:45

 

지난 2014년에 현대문학에서 내놓은 하워드 필립스 러브크래프트 단편집을 지난 2월 28일에 주문하고 그 책이 3월 2일 어제 도착해서 읽고 있습니다. 

 

미지에 대한 공포를 그려내는 러브크래프트의 소설은 정말 흥미진진하네요. 

 

<랜돌프 카터의 진술> <에리히 잔의 연주> <시체를 되살리는 허버트 웨스트> <벽 속의 쥐들> 등의 네 편의 단편들까지 읽었습니다. 

 

흥미로운 지점은 러브크래프트의 소설에서 대화 내용은 없고 서술(나레이션)의 내용이 절대 다수를 차지하고 있군요. 스티븐 킹은 러브크래프트를 두고 "아마도 러브크래프트 본인도 자신이 대화체 내용을 쓰는데 소질이 없다는 걸 알고 있었을 것이다."라고 은근 까기는 했습니다만... 그래도 몰입도는 괜찮았네요. 

 

<시체를 되살리는 허버트 웨스트>는 좀비 문학을 보는 것 같네요. 광기에 사로잡힌 친구를 바라보는 화자의 관점에서 서술하는 내용이 으스스합니다.   

4
Comments
2021-03-03 00:45:28

    Re-Animator  (1985) ~            

2021-03-03 02:04:20

이 책은 다 좋은데 러브크래프트의 진수인 크툴루 세계관을 접하기에는 살짝 모자라다는 게 아쉽죠.
이쪽은 역시 전집을 읽어야...

개인적으로는 펄프픽션적인 마지막 반전들과 함께 러브크래프트만의 묘한 공포 세계관이 즐거웠더랬습니다요.

2021-03-03 08:46:48

이 책 좋아합니다. 번역이 좋습니다.

2021-03-03 08:58:06

이 책과 황금가지판 전집 일부를 읽었는데요. 정말 번역이 이렇게 중요하구나 새삼 느끼게 한 책입니다. 황금가지판은 읽다가 손에서 놓을 수 밖에 없었지만, 이 책은 정말 몰입해서 읽었습니다.  이 분 번역으로 전집이 다시 나왔으면 좋겠어요.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