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PW 찾기 회원가입
암호화폐를 접하게 되면서 느끼는 것들
 
2
  2767
Updated at 2021-04-22 07:58:13

블록체인 업체에 살짝 근무하게 되면서 2월달부터 경험하게 됐고 지금은 인공지능 업계로 옮겼지만 발은 담가놓고 있는 상태입니다.

1. 거래소 덕븐인지 전세계가 다같이 이용해서 그런지 거래가 항상 가능합니다. 이 덕분인지 매수/매도 주문을 한번만 하면 계속 유지됩니다. 주식은 운영시간에 맞춰 리셋되기에 너무 귀찮습니다. 이로 인해 주식 시장이 구석기 유물(굴뚝 경제)같기도 합니다.

2. 소액거래가 가능합니다. 며칠전 카카오가 액면분할이 있었는데 암호화폐는 그냥 거래액에 맞춰 1개 미만의 소숫점 거래가 가능합니다. 정말 신박합니다. (참고로 이벤트로 받은 비트코인 15,000원 어치를 얼미전 8천199만원일때 팔았더니 18,000원이 들어오더군요)

3. 블록체인에 쓰인 여러 알고리즘이 정말 너무나도 아름답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중 이더리움에 쓰인 스마트 콘트랙트는 정말 대단한 것 같습니다. 거래 원장에 프로그램 형식의 계약서를 집어넣는 것은 정말 예술 그 자체인듯 합니다. (아무래도 해킹에 가장 노츨된 부분이 될 수 밖에 없지만,블록체인 자체가 해킹에 맞짱 놓는 시스템인지라 ^^)

이 외에도 감동하는게 생기면 추가하도록 하겠습니다.


12
Comments
1
Updated at 2021-04-22 06:03:21

 

비트코인 개발자의 이더리움 평가입니다. ^^;

반대로 이더리움 2.0 개발자들 이야기도 잼있습니다.

2021-04-22 20:56:13

대체적으로 영상의 화자와 비슷한 느낌이에요.

비트코인에선 놀라운 통찰력과 독창성, 천재성이 느껴지지만 이더리움엔 그런 건 없어요. 

애초에 비트코인은 화두와 같아서 실제 구체적인 실용적 실행 시스템에 관해선 공백이 많았고 

그 공백은 필요성을 느낀 프로그래밍과 시스템 설계 실력이 뒷 받침되는 사람이라면 누구라도 만들어 냈을 거에요.

비탈릭은 그걸 처음 만들어낸 열정넘치는 엔지니어 정도의 느낌.

1
2021-04-22 07:53:01 (175.*.*.43)

몇일전 X
며칠 전 O

WR
1
2021-04-22 07:59:05

감사합니다.

2021-04-22 10:59:33 (182.*.*.132)

나두 익명으로

 

오지랍......

1
2021-04-22 11:14:30 (147.*.*.61)

ㅉㅉ

 

오지랍 X

오지랖 O

2021-04-22 11:34:27 (182.*.*.132)

훈장 하슈ㅡㅡ

3
Updated at 2021-04-22 11:42:27

ㅋㅋㅋㅋ

 

왜 이렇게 익명의 대화가 웃기죠..

2
2021-04-22 11:58:20 (118.*.*.120)

본문 쓰신 분께서는 알려줘서 고맙다 하셨고 틀린 단어 수정까지 했는데 댁이 뭔데 오지랖이니 훈장질이니 하는거요? ㅡㅡ;

2021-04-22 09:01:01

비트코인이나 이더리움까지는 그렇다 쳐도

잡스런 알트코인들이 문제입니다..그냥 봉이 김선달느낌이 드는건 저뿐인가요?

 

WR
2021-04-22 09:12:28

한국은행이나 조폐공사의 예산을 생각하고
각 나라의 국채나 채권 같은 것에 들어가는 비용 등을 생각하면 일면 그럴싸합니다 ^^;

그 옛날 오케이캐시백이나 도토리만 돌이봐도 뭔가 아직까지 못보는 큰 가치가 있을수도 있기에 이 부분은 시간의 흐름에 맡겨보렵니다.

1
2021-04-22 12:55:02

코린이인데 말씀하신 것들에 공감이 갑니다.
결국 개잡주보다 대형주 듯이 비트코인/이더리움/리플 정도 묻어놓으면 꾸역꾸역 가고 나머지 알트들은 그냥 듣보잡 테마주와 비슷하게 움직이네요.
그래도 장점이 돈 만원으로도 올라탈 수 있다는게...
말은 24시간 거래가능인데 아무래도 물량이 생체리듬과 연동이 되니까 국내 기준으론 밤동안은 뭐 그냥 그런거 같고... 주말도 그냥 그런거 같고...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