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PW 찾기 회원가입
세상을 자기맘대로 사는게
 
2
  2001
2021-05-09 00:20:16

30대되고 그런 생각을 많이한거 같애요. 내가 하고싶은대로 살자. 내가 먹고 싶은거 입고 싶은거

 

사고 싶은거 말하고 싶은거 다하면서 살자. 그런 목표같은거 세우고 살았던거 같애요.

 

예전에 영화 취화선 보면서 주인공이 참 부러웠던 생각이 들었어요. 나도 저렇게 내마음가는대로

 

꼴리는대로 살았으면. 태어나면서부터 부모님이 돈이 많으시니. 또 너 하고싶은대로 해라. 하면서

 

키우셔서 그래도 하고싶은건 왠만큼 다 하면서 산거 같네요. 그래도 제가 욕심이 많은건지

 

아직도 모자른가봐요. 제멋대로 병이. 얼마나 더 내멋대로 살아야 이마음이 충족이 되는건지

 

허허 1에서 100까지의 수치가 있다면 45정도 찬거 같애요. 비커에 물이 절반정도 찬거 같애요.

 

컨트롤해야 한다 조절해야한다 그런 생각이 들면서도 그냥 지르자!가 눈앞에 탁 나타나요.

 

전 별수없는 인간인가봐요. 네멋대로 살아라~★ 아하하하

6
Comments
2021-05-09 00:32:51

내 입 하나 스스로가 책임 지는 순간부터

모든 의무는 사라지는거지요 ㅎ

Updated at 2021-05-09 00:34:30

남에게 해만 안 끼친다면야 아무렴 어때요?

 

그러니...

 

 

 

 

 

 

 

 

 

 

GIF 최적화 ON 
961K    152K

 

네 멋대로 살아라!!

2021-05-09 00:39:39

그러고 보니 독립을 한게 30대였어요. 뭔가 자유롭게 살고 싶다는 생각을 했던거 같습니다.

1
2021-05-09 00:44:01

전 그렇게 눈치 보면서 살았습니다.........

어릴때 괴롭힘 당하면서 타인 눈치는 엄청 보게 되더군요......

자존감도 없어서 지금도 남의 눈치 보면서 삽니다.....덕분에 남한테 피해주는 일은 거의 없는데 제자신을 많이 힘들게 하더라구요...

하고 싶은 행동을 했던 행동들을 100만점 점수로 매겨보면 10점도 안나올듯 합니다.......

분명 죽을때 엄청 후회할 것 같은데 그냥 용기가 없네요...ㅠ.ㅠ

개인적으로 코드기어스님이 부럽습니다

2021-05-09 10:45:32

내맘대로 산다는 것도 자제와 절제는 필요 하지 않나요? 너무 본능에 충실하면.....

2021-05-09 16:42:02

내 마음대로, 내 멋대로 살면서, 

남(사회공동체)에게 피해 주지 않고, 남을 등치지 않고 사는 것은 불가능합니다. 

자기 기만, 허상일 뿐...

정말 그렇게 살려면 섬에 가서 자급자족해야 합니다.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