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PW 찾기 회원가입
서튼 감독의 첫 롯데 경기... 결과는 역전패...
 
  1088
Updated at 2021-05-12 11:29:53

어제 서튼 감독이 부임된 이후에 첫 경기가 치뤄졌는데요.
타순에 변화가 생겼고, 신용수와 진명호가 등장했습니다.
경기는 7회말까지 롯데가 리드를 잡으면서 분위기가 좋았습니다.
그러나 8회초에 평소보다 조금 일찍 김원중이 등판했는데, 믿었던 그가 홈런 2방을 포함해 무려 4실점을 해서 역전을 허용하고 말았습니다.
지금 생각해도 믿기가 힘든 광경이었습니다.
9회초엔 나균안이 등판했는데, 송구 실책으로 1점을 더 내주고 말았습니다.
9회말에 롯데가 뒷심을 발휘해 1점차까지 추격했지만, 거기서 경기가 종료되었습니다.
참으로 아쉬운 결과였습니다.
그치만 단지 이 1경기로 서튼 감독도 소용없었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2002년 월드컵 신화를 이룩한 히딩크 감독도 첫 경기에선 패배하지 않았습니까?
일단 시간이 필요해 보이니, 인내심을 갖고 기다릴 생각입니다.
하여튼 오늘 경기는 어제와 좀 다른 승부수가 나오겠죠?

근데 어제 경기를 보니, SSG 타자들이 비교적 초구를 잘 공략하는 것 같았습니다.
경기의 시작을 알리는 스트레일리의 초구가 최지훈의 방망이에 맞아 안타가 된 거 보고 어안이 벙벙했습니다.
글구 김원중이 맞은 2개의 홈런도 둘 다 초구였습니다.
롯데 타자들도 초구를 잘 공략하면 좋겠네요.


4
Comments
2021-05-12 11:32:25

어제같은 경기는 감독탓을 하기는 어렵고 마무리 역시 당연히 블론이라는게 존재하니 뭐 그런 경기도 있는거죠. 문제는 이 분위기가 오늘 경기까지 갈거냐인건데 오늘도 패한다면 진짜 수렁으로 빠질수도 있을거 같은...

2021-05-12 11:56:33

어제는 김원중 등판 시기에 의문을 제기하는 사람이 많았을거같아요 9회에 타이밍을 맞추고 있다가 8회에 바로 올라와서 초구 홈런 맞고 쓰리런까지 맞았으니… 만약 성공했다면 감독의 작전이 통했다고 할테지만 결과적으로 투수 교체 타이밍 실수가 된 셈이었어요
이대호 3번 등 타순도 많이 바꾸고 2군에서 외야수도 올리는 등 첫날인데도 변화를 꽤 많이 준 점은 성공적이었다고 생각해요 1군 코치진도 바꾸었는데 코치 바꾼 효과가 나오기까지 시간이 좀 걸릴거같아요
어제 댓글에도 말했지만 지금 선발 불팬 모두 관리가 안되고 타격감 떨어진건 코치들 책임이 크다고 생각해요

2021-05-12 12:07:33

초구도 상대 투수 특성에 맞게 노리는 거라서ㅎㅎ

어제 9회 말 이대호는 초구 때려서 홈런 만들었는데

2사 1,2루에서 대타 이병규는 초구 낮은 공 건드려서 땅볼로 허무하게 경기 종료 시켰죠.

2021-05-12 12:15:38

롯데야구는 벤자민버튼 이네요 ㅠㅠ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