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PW 찾기 회원가입
롯데의 허문회 전 감독이 나승엽과 지시완을 콜업하지 않은 이유가...
 
2
  2181
2021-05-16 16:10:02

지금도 이해가 되지 않네요.
며칠 전에 롯데의 감독이 허문회에서 래리 서튼으로 교체되고 나서 신인 선수 몇몇이 콜업되고 있는데요.
그 중에 가장 눈에 띄는 신인 선수가 바로 나승엽입니다.
원래는 3일간의 시한부 1군 경험이었는데, 그 동안에 나승엽의 활약이 대단했습니다.
특히 2일차에서의 기록은 롯데의 승리에 기여했죠.
그 결과로 그는 4일차에도 1군에 남게 되어 본격적으로 프로 선수로 활동하게 되었습니다.
4일차인 어제도 3안타를 뽑아내는 기염을 토했습니다.
현재 나승엽의 타율은 0.400입니다.
글구 신인은 아니지만, 지시완이 이번에 콜업되었는데, 그가 롯데의 구단장과 감독 간의 불화를 상징하는 선수였습니다.
작년에 성민규 단장이 야심차게 데려온 포수였는데, 허문회 감독이 출장을 거의 내지 않아 논란이었습니다.
당시 타격은 괜찮았으나, 수비가 약하단 이유였습니다.
올해엔 수비가 보완되었으나, 허문회가 두세번만 올리곤 2군으로 보냈죠.
그러나 서튼 감독이 콜업했고, 이번에 2번 출장했는데, 지시완의 타격이 대단하더군요.
도루 저지도 비교적 잘하는 듯했구요.
현재 지시완의 타율은 0.462입니다.
어제 경기에서의 두 선수 활약이 대단했습니다.
다만 후반에 뼈아픈 역전패를 당해 그 활약이 허무해졌죠.
그래도 이 둘의 활약을 보니, 감독 교체가 정말 잘한 일이란 생각이 듭니다.
만약 허문회가 그대로 감독을 계속 했다면, 이 둘을 1군에서 볼 수 있었을까요?
글구 롯데가 과연 가을야구를 할 수 있었을까요?


9
Comments
2
Updated at 2021-05-16 16:16:04

고집이 연봉보장을 강요했죠...
롯데펜으로 올해 감독이 망친게임이
너무 많아서...경질을 환영합니다...
올해는 맘을 비우고 지켜 볼랍니다...ㅎㅎ

2
2021-05-16 16:19:22

나승엽은 충분히 이해됩니다. 2군에서도 삼진많고 못쳤거든요. 수비 실책도 꽤 있었죠.

2021-05-16 16:29:53

 아이러니한거는

그렇게 감독 교체되었는데 성적은 1승 4패...;;;;;

4
2021-05-16 16:52:30

그래도 감독이 뻘짓해서 지는게 아니라 선수들이 못해서 지는거라 좀 다르긴 합니다 ㅎㅎ

2021-05-17 01:32:54

신임감독 교체후 일주일동안 어떤변화를 바라는건지 저는 이해가 안됩니다

상식적으로 받아들일수있는 시간도 안주고?

3
2021-05-16 16:54:17 (59.*.*.74)

 그건 어느팀이나 결과론적인 얘기입니다. 만약 허문회감독이 나승엽올렸는데

삽펐으면 팬들은 머라고 할까요?


왜 2군에서 실력올리게 내버려두지 와리가리 혼란스럽게 만드냐고 했겠죠.

이미 떠난 감독이니 앞으로 서튼 감독이 잘하길 바라는게 더 나을 거 같습니다.

1
2021-05-16 16:58:02

어느 리더든 어느정도의 고집이나 철학은 필요한 법이고 존중해줘야죠. 감독의 생각대로 그렇게 해서 성적이 났으면 감독과 프런트와의 불화와는 별개로 여론이 이렇게까지 안 좋지않았을텐데 성적까지 안 나오면 뭔가 다른 사람들 의견도 수렴하는게 있어야했는데 전혀 그런게 안보였으니...

2021-05-16 18:24:27

최하위 전력은 아니니 반등할 가능성이 있긴 한데 그게 어디까지일지는 모르겠습니다. 긍정적으로 보면 분위기 쇄신해서 신인급 선수가 투타에서 각 2명씩 터져주고, 스트렐리, 박세웅이 작년 정도 던져주고, 이러면 가을야구 당연 가능하겠지만, if가 너무 많네요.

Updated at 2021-05-16 19:49:43

성적이 기대만큼 나오지 않은 팀의 팬으로서

충분히 공감가는 글입니다


아지만,

"글구 롯데가 과연 가을야구를 할 수 있었을까요?"

이 마지막 구절은 문맥상 매우 어색하네요

마치 미래에서 글을 쓰신 것 같은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