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프라임차한잔
ID/PW 찾기 회원가입

피할 수 있으면 피하라.txt

 
15
  1694
2021-07-27 10:16:47

어제 날이 더워 아내와 저녁은 식당에 갔습니다.

 

크지 않은 음식점이었는데 한 테이블에 한 사람만 있었죠.

 

과하지 않은 음식이라 얼른 먹고 일어설 계획(?)이었고요.

 

 

둘이서 조용히 식사를 하는데

 

일행 둘이 들어와

 

저희 근처 테이블에 앉더군요.

 

 

마스크부터 벗더니

 

이내 큰 소리로 통화를 시작하는 겁니다.

 

 

여기 자리 있고 음식 시킬 테니 어서 와라

 

로 시작해서

 

일행과 대화를 여전히 큰 소리로 하는데

 

부가가치세 몇 천만 원 깜박하고 내지 않은 이야기

 

무슨 무슨 주식 이야기

 

 

정말 화가날 정도로 시끄럽고 다양한 말을

 

마스크 벗고 저렇게 쏟아 내니

 

이 작은 식당에서 왜 저러나 생각이 들었습니다.

 

 

아내와 눈이 마주쳤습니다.

 

저처럼 불안했나 봅니다.

 

 

음식을 서둘러 그리고

 

조금 남긴 채로 함께 자리에서 일어났습니다.

 

 

마주치고 싶지 않은 사람

 

같이 호흡(?)하고 싶지 않은 사람

 

 

얼른 피하는 것이 상책(?)이라 생각한 것이죠.

 

 

이 환란의 시대에

 

인간의 본성과 무신경과 이기심을 종종 목격합니다.

 

 

나만 조심하는 것은 한계가 있고

 

마구 행동하는 남을 견제하는 것은 어려운 일이니

 

참 그렇습니다.

 

 

마주치지 않으면 행운이고

 

혹시 아니라면 잘 피해 다녀야겠습니다.

 

 

코로나가 창궐하는 요즘 식당에서 겪은 사연이었습니다.  

  

 

8
Comments
1
2021-07-27 10:20:46

결국 피하는게 정답이네요...^^

WR
2021-07-27 10:23:27

그러니까 말입니다.

2021-07-27 10:23:22

저도 며칠전 학원 퇴근길에 지하철 역에서 

마스크 벗고 큰소리로 떠드는 아지매 아재를 보고

불안해서 몇칸 옆 역으로 피한적 있습니다.

 

WR
2021-07-27 10:25:17

이 팬데믹에서는 그런 사람을 이리저리 피하는 것이

오히려 살 길인지도 모르겠습니다.

3
2021-07-27 10:25:00

1년 반 동안
꼭 가야만 하는 곳 외에는 집밖을 나가지 않았습니다.
1주일에 적어도 3번은 산책하던 1시간 반짜리 코-스, 마지막 간 것이 2019년 12월 중순입니다.
1주일에 1회, 병원 진료받고 식료품 장보는 것, 쓰레기 내놓는 외에 외출 안하고 살아갑니다.
분통도 납니다, 가끔.
남을 욕할 게 아니라 내 동생부터 제멋대로 행동하는 걸 못막는 내 자신을 탓해야죠.
3차 유행 한복판, 그리고 지금 4차 유행 한복판에 내 동생은 조카들과 남편 데리고 부산 본가로 향한답니다.
대체 무슨 생각인지 모를 일인데 남들은 다 그렇게 살아가나 봅니다.
당장 차한잔에서도 "with 코로나"가 어쨌느니 하는 글들 올라옵니다.
오늘부터 전국 3단계 적용되니 휴가철 자영업자들 걱정하는 소리도 들려옵니다.
년초처럼 해수욕장 폐쇄했어야 한다는 생각을 가진 저같은 사람은 정말 유별난 존재인 모양입니다.

WR
2021-07-27 10:29:03

잘 하고 계십니다.

고맙습니다.

 

외출 및 사람이 있는 곳에 가는 것을 매우 자제하고 있고

남동생 가족이 걱정되어 종종 전화하곤 합니다. 

1
2021-07-27 10:25:58

어휴... 얘기만 들어도 답답하네요.

공공장소에서 시끄럽게 떠드는 거 정말 싫습니다.

버스나 전철에서 필요한 용무가 아닌 잡담으로 통화를 오래 하는 경우에는 짧게 해달라고 부탁을 하면 대부분 잘 들어주시던데, 느낌상 저 분들은 피하는 게 상책일 듯 싶어요.

WR
2021-07-27 10:32:06

매우 급한 전화 통화는 짧고 조용하게

그리고 길어질 듯하면 나가서 혹은 바로 앞에 사람이 없는 곳에서 받으면 됩니다.

마스크 쓰고 말이죠.

그 정도가 그리 어려운가 모르겠습니다.

 
20:37
 
23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