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영화이야기
ID/PW 찾기 회원가입

[애마부인2] 보다가 눈이 확 뜨인 장면

 
11
  7658
Updated at 2021-09-23 00:18:38


야한 사진.내용 기대한 분은 뒤로 가기 클릭을!
여기는 심의규정 준수하는 프차입니다.

어제 케이블에서 1984년작 애마부인2 하길래 ‘자연스럽게’ 감상했습니다. 중년 아재인데도 왜 신경이 쓰이는지 참… 가족들 눈치…ㅋㅋ;

애마1이 안소영 누나였고, 2 주인공 누나가 오수비였죠. 개인적으로는 오수비 누나한테 1표.

서론이 길었습니다. 영화 후반부에 애마가 현실과 욕망 사이에 괴로와하며 하늘하늘 나이트 가운을 입은채 제주 바다로 달려가는 씬이 있습니다(사진 2)

그 바다가 제주도 서귀포 바다고, 모레 언덕을 달려 내려가는 뒷배경에 낮익은 건물이 눈에 띱니다.
바로 중문단지 제주 하얏트리젠시 호텔입니다.
최근 더쇼어호텔로 바뀌었죠(사진 3)

37년 전 영화 촬영 당시 호텔도 개관 준비중이었던 것 같습니다. 지금은 호텔신라, 롯데호텔까지 몰려있고, 나무도 많이 심고 펜스도 설치된 그곳이 그땐 날 것 그대로 경사 가파른 사구였네요.

요즘 코드와 안맞지만 제가 옛 한국영화를 흥미롭게 보는 포인트 중 하나가 이겁니다. 지금은 사라진 자연환경, 거리 모습, 패션, 생활상을 발견하는 재미요^^


48
Comments
6
2021-09-23 00:17:31

 그래서 저는 옛날 한국 영화들 참 좋아합니다

내용은 둘째치고 

그 당시 서울은 어땠고 어떤 차들이 다녔고 그런 풍경들 속에 잠시나마 추억을 잠기곤 하거든요

WR
Updated at 2021-09-23 00:20:15

저랑 같으시네요. 동호회 하나 만들고 싶습니다^^

Updated at 2021-09-23 00:24:39

고 3 때 학력고사 끝나고 동네 동시상영관에 영화보러 갔던 것 같습니다.

몽마르트 언덕의 애마(?? 맞나 모르겠습니다)와 오수비의 "서울에서 마지막 탱고"...가 가물가물하게 기억에 남네요. 

WR
Updated at 2021-09-23 00:23:48

애마 시리즈가 10 넘게 갔을 거에요. 제대로 학교 성교육이 없던 시절, 사교육.셀프교육용 교재로 장수했었죠…

2021-09-23 00:30:11

서울에서의 마지막 탱고..
다시 한번 보고 싶은데 볼 수 있는곳이 없네요..

WR
Updated at 2021-09-23 00:33:02
2021-09-23 00:37:54

이건 상암동에가서 봐야하는건가요?
dvd, vod 2개가 검색되는데 각각 90분, 80분으로 상영시간이 다르네요..

WR
2021-09-23 00:40:20

가서 볼 수 있는게 있고, 학술용으로 복사나 대출해주는 경우도 있었던 것 같습니다

2021-09-23 01:03:34

네.. 고맙습니다~

2021-09-23 00:33:38

애석하게도 KMDB에도 없군요. 어릴적 기억이라 지금 보면 그냥 그럴것 같기는 합니다........

만 추억의 영화로 다시 보고 싶기는 하네요 ^^

WR
Updated at 2021-09-23 00:37:26

서울 탱고 검색하면 나옵니다. 상암동 방문하면 감상할 수 있습니다~^^

2021-09-23 00:39:05

네 방문감상인가봅니다.

웹으로 볼 수 있으면 좋은데 서비스를 안하는군요.

오랜만에 좋은 추억을 꺼내보았습니다.

아슬아슬하게 동시상영관을 들락거리던 고3 겨울, 청소년 시절이네요.

WR
1
2021-09-23 00:43:34

코로나 끝날 때 추억 나들이 한번 하세요^^

1
2021-09-23 00:46:18

ㅎㅎ 네에~ 어릴적 소소한 일탈이 추억이 되는군요.

동시상영관 겨울에는 추워서 입김이 솔솔나서 덜덜 떨면서 보던,

겨울에 짜장면 먹고 철인 007을 보았는데 영화 보고 체했던 기억이 있네요.

 

소리가 울려 자연스럽게 에코가 되던, 

무척 춥고 엉덩이에 의자 스프링이 베기던 동시상영관 ^^

2021-09-23 00:24:33

애마부인과 한 시대를 같이한 

산딸기도 있었죠~

WR
2021-09-23 00:26:00

뽕 시리즈 빼면 이미숙 누님이 서운해 합니다

WR
Updated at 2021-09-23 00:29:28

그것이 알고 싶다 대사처럼, 이젠 국가와 사회가 나서서 규명해야 합니다

2021-09-23 01:02:01

빨간앵두2 무시하시나요

3
2021-09-23 00:25:42

저도 90년대 말까지 영화 보면 .. 영화보다 배경을 더 많이 봅니다.
그때는 배경이 cg 일 수도 없으니까요.
요즘은 진짜 같이 보여도 cg가 많고 .. 간판도 가리고 수정하고(글자 빼기) 해서 가치?가 없지요.

추석 연휴에 74년작 컨버세이션(진핵크만 주연. 코폴라 감독) 봤는데 .. 50여년 된 배경과 인물들 생사만 궁금하더군요. ㅋ
물론 영화도 독특 했구요.

WR
2021-09-23 00:27:13

같은 이유로 옛 영화 감상하는 분이 적지 않을 것 같습니다. 즐겁네요^^

1
2021-09-23 00:33:30

나이 들면서 그런 버릇이 생기는 거 같습니다. 지금이야 사진기를 들고 다니지만 .. 그거 없던 시절은 항상 그립더군요. ㅎ

그런 게시판이 생기면 좋겠네요.
영화에 찍힌 독특한 배경 정보. 공유 하는 게시판요.

언젠가 EBS에서 해주던 왕십리라는 옛영화 보면서 신기 했던 기억이 있습니다.

WR
2021-09-23 00:35:22

그렇죠. 재개발 붐 속에 사라진 정겨운 풍경이 많네요.

Updated at 2021-09-23 00:36:45

옛날 애로영화의 OST가 좋았죠.

트럼펫과 뽀용용용 하던 그 특유의 악기배치가 있었는데 

대부분 영화에 공통적으로 쓰이던 그 악기배치의 음악....^^

이 음악들도 어린 시절 추억으로 남아있네요. 

기억의 단편들이 좋게만 남아있나봅니다.

WR
1
2021-09-23 00:38:30

그쵸. 특유의 그 끈적한 음악^^

2021-09-23 00:39:53

맞아요, 끈적한.... 듣기 좋죠. 

2021-09-23 01:15:01

 기억을 더듬어보면 오수비님의 바다씬은 서울에서 마지막 탱고에서 나오는

부산 해운대에서 파도씬이 압권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WR
2021-09-23 08:35:18

회원님들 댓글 읽다 보니 ‘서울에서 마지막 탱고’ 보고싶어졌습니다

2021-09-23 02:43:47

저도 옛날 풍경 보는 재미로 앗사리 더 옛날 흑백영화 보는것 좋아합니다. 제가 태어나기 전이라 더 흥미롭더군요. 최근에 본건 버스 여종업원 이야기 다룬거 시골에서 온 처녀인가? 가 재밌더군요.

WR
2021-09-23 08:37:48

제가 본 흑백영화 중엔 ‘삼포 가는 길’ 좋았습니다.
벌거벗은 산하에 하얗게 눈내린 풍광이 영화 스토리와 어우러져 인상적이었습니다.

2021-09-23 07:52:00

저는 드라마 배경으로 나오는 곳을 찾아보는게 재미있더군요
그래서 간간이 그런 주제로 글도 남기곤 하는데 최근에 얼렁뚱땅 흥신소 라는 드라마에서 덕수궁&청진동 해장국 골목의 풍경이 드라마가 나왔던 14년전과 너무나 바뀌어버려서 아쉽기도 하고 시간의 흔적이 느껴지는것 같았습니다

WR
2021-09-23 08:39:51

민간인 우주여행도 가는 시대가 왔으니,
타임머신 타고 과거여행 상품도 나오겠지요.
우리 생애는 아니더라도…

2021-09-23 07:53:01

옛날 거리 영상만 틀어주는 유튜브도 많더군요.

WR
2021-09-23 08:40:15

재밌는 컨텐츠네요^^

Updated at 2021-09-23 08:08:54

얼마전에 박충훈, 이경영 주연의 게임의 법칙을 봤는데 여의도가 배경으로 잡혀서 찍어봤어요.

94년 영화인데 여의도에 63빌딩, 쌍둥이빌딩 외에는 아무것도 안보이네요

WR
2021-09-23 08:41:29

88 올림픽이 아니었으면 한강이 지금보다 원형에 가깝게 남있을지 모르겠습니다

2021-09-23 08:45:00

 추석 때 산드라 블록 누님의 'The NET'이라는 1995년 영화를 봤습니다.

 배경은 미국 LA이지만, 컴퓨터 해킹이 주제라 매킨토시 컴퓨터로 네트워크 해킹 장면이 나오는데...

 고증도 좋지만 화면이 정말 촌발 날리더군요.

당시에는 나름 최첨단 컴퓨터 그래픽(?)이었을텐데..

 산드라 블록 누님은 왜 그리 아름다우신지..

WR
Updated at 2021-09-23 08:55:57

버드박스, 그래비티 나온 산드라 블록 보고 안스러웠습니다. 세월 앞에 장사 없다더니…

2021-09-23 09:33:00

그쪽 부문에서는 모니카 벨루치 누님이..

WR
Updated at 2021-09-23 09:40:34

샤론 스톤도…

1
Updated at 2021-09-23 10:09:30

한국의 일상사나 거리풍경도 60-80년대는 화질 좋은 컬러 사진들이 많이 없지요. 오히려 50년대에 미군들이 슬라이드 필름으로 찍은 풍경사진들이 컬러에다 화질이 더 좋습니다.  그래서 우리네 60~80년대(혹은 90년대까지) 과거 풍경은 영화를 보면서 당시의 시대상을 더 느끼게 되는것 같습니다.

WR
1
2021-09-23 09:41:30

정말 60~90년대 한국영화는 생활사 박물관입니다

1
Updated at 2021-09-23 09:40:03

요즘 코드와 안맞지만 제가 옛 한국영화를 흥미롭게 보는 포인트 중 하나가 이겁니다. 지금은 사라진 자연환경, 거리 모습, 패션, 생활상을 발견하는 재미요^^

요포인트가 저랑 완전히 같습니다.
저도 옛 한국영화를 보게되는 포인트가 말씀하신 냉용과 너무 동일합니다.

WR
2021-09-23 09:42:14

운영자님께 건의해서 코너 하나 만들어야 하나요^^

1
2021-09-23 10:38:05

고전 영화 채널이라는 곳에서 말씀처럼 옛 풍광을 볼 수 있는 작품들이 틀어져 저도 보곤 합니다.

서부영화의 미국 땅도 그렇고 내가 사는 한국 땅은 말할 것도 없이 

삼사 십 년 전 풍경은 보는 것만으로도 뭔가 밀물 썰물처럼 감정이 움직입니다.

'삼포 가는 길' 인물 셋이 겨울로 온통 덮힌 산하를 걷는 장면은 서사와 상관 없이도 뭉클하더군요.

근래 작품들은 전봇대, 송전탑 지우는 게 일인데 그런 기술 없이도 저리 우리 산하가 자유롭구나 싶어서..


WR
1
2021-09-23 10:42:32

그렇죠. 빈곤했으나 사람 냄새 나고, 억압 받았으나 꿈이 있던 시절 같습니다

Updated at 2021-09-23 15:30:20

신혼여행때 저 호텔에서 투숙했죠.
1층 객실에서 커튼열고 잤더니 새벽에 관광객들이 지나다녀 놀라 후다닥 커튼쳤던 기억이 나네요.
가운을 입었던가 맨몸이었던가 가물가물….

WR
2021-09-23 21:10:53

저도 요기 1층에서 잘 뻔 했습니다. 밖이 너무 훤히 보여서 다른 호텔로 간 기억이 있습니다^^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