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PW 찾기 회원가입

자식키우는 재미(???)

 
7
  2382
2021-10-16 09:46:57

큰애는 어릴때부터 뭐하나 손이 가는게 없고 알아서 잘하는 스타일(??)

예상했던거처럼 커왔습니다. 현재까지 본인이 선택했던 길을 알아서 잘 가고 있구요.

 

둘째도 알아서 잘크고 있는데 미래예측이 불가능한 스타일입니다.

 쪼는 맛이 있습니다. 

 

요놈이 과연 어떤 사회인으로 성장할까.....언제쯤 본인이 하고자 하는게 명확해질까...

현재 고1이지만 늦은건 아닌가라는 생각은 추호도 않고 있습니다.

당장은 체대를 가겠다는데 그전에는 고등학교 졸업하면 바로 군대를 가겠다고 했거든요.

물론 그이전에는 알바나 하면서 살고 싶다고 했구요.

 

중간고사가 이번주에 끝났는데 공부를 좀 해야겠다는 겁니다.

이유는..???? 같은 반 친구들과 대화를 하면 상대적 박탈감이 든다더군요.

중간고사 끝났는데 뒤늦게 과탐인강을 듣습니다..???

이게 또 얼마나 갈지 모르죠.

 

큰애는 이미 큰틀에서 미래는 정해져있는데 둘째가 아주 흥미진지합니다..^^

 

 

님의 서명
You Go We Go

댓글에 덧글이 없다고해서 노여워하거나 슬퍼하지마세요..^^
18
Comments
2021-10-16 09:49:08

딸은 엄마를...아들은 아빠를 닮는다 카던데..

WR
2021-10-16 09:49:53

저 닮아도 좋죠. 절대 굶어죽진 않을껍니다...

2021-10-16 09:56:15

자기의 미래는 자기가 결정하는거죠
부모님은 자식 가는길에 탈선하지 않을까 봐주는거고요
막내 응원합니다

WR
2021-10-16 09:56:57

겁나 대성할거 같아서 막 떨리고 그래요..ㅎㅎ

2021-10-16 09:56:57

둘째 아빠 사는거 보는 재미

음.....흥미진진해

WR
2021-10-16 09:57:58

저도 마찬가집니다...ㅋㅋㅋㅋ
오늘은 내일은 1년후엔 무슨 일이 있을까~~~~

2021-10-16 10:02:23

저희집도 딱 그랬네요.
첫째(딸)은 유아기부터 뭐든 잘해서 항상 관심을 받아오고 공부든 뭐든 주목 받으면서 컸고, 둘째(아들)은 아무생각없고 뭘해도 물가에 내놓은 어린애처럼 불안해서 지켜봐야 되었어요. 공부도 둘째는 고3 졸업할때까지도 제대로 갈 대학이 있을까 싶을 정도로.
지금은 제가 보기엔 둘째가 더 생활을 잘 하는것 같아요. 첫째는 여전히 자기 할 일 잘 챙기고, 뭐든 걱정 안 시키게 잘 하고는 있지만 딱 예상한 만큼의 생활을 하고 있고, 둘째는 재수 할 때부터 뭔가 학업, 대인관계, 세상사는 요령 같은게 스피드있게 좋아지면서 오히려 저나 집사람이 도움을 받거나 의지하는 경우가 생길 만큼 갑자기 성장 한 것 같아요.
말씀 하신대로 앞으로 보시면 자식들 성장(제 경우는 이미 신체적으로는 성장이 완료된 상태지만)하는 모습이 참 세상 살 만하게 재밌어요.

WR
2021-10-16 10:05:27

작은거라도 뭔가 세상을 긍정적인 시각으로 알아가는 같아서 부모로 기쁘고..제목처럼 재미가 있습니다..ㅎㅎ

Updated at 2021-10-16 10:31:31

좋은 아버지시네요

보통은 그런 아이들이 훗날 대성하는데 꽉 막힌 부모님들이 룰대로 안가는 아이를 못보고 마구 흔들어 버리거든요. 잘못된 겁니다. 요즘은 어른들이 알려준 길이 정확하다는 보장도 없고요 (애널리스트가 3개월 뒤 주가도 못 맞추는 세상인데)그렇게 자기가 생각하면서 여기저기 방향전환을 하는 아이들이 훗날 뭘 해도 합니다. 

WR
2021-10-16 10:37:28

아는 만큼...경험한 만큼 길도 보이더라구요.
대부분 사람들이 간접적으로 알게되지만 직접 경험와는 차이가 있죠.

제 아들의 미래가 너무 기대됩니다..^^

2021-10-16 10:45:55

그러다가 로또 맞아서 평생 게임하며 놀기^^

우리집에도 열심히 게임만 하는 어린이
한 명 있어요 ㅋㅋ

WR
2021-10-16 10:47:02

동네방네 학원 안간 친구들 끌어모아 롤하기는 1등입니다.

 

동네 학부모들한테 기피대상 1회가 아닐지....ㅎㅎ

2021-10-16 11:13:44

76년만에 헬리혜성처럼 나타난 위대한 사람이 될 수도 있습니다
10대때는 커서 뭐가 될지 아무도 모르죠

WR
2021-10-16 11:15:12

맞습니다. 아이들의 미래는 무궁무진하잖아요..^^

2021-10-16 13:33:09

그냥 주위에서 뭘하던지 하고싶은것 하도록 냅두고 있는 편인데 큰애가 고2인데 좀 관리를 해줬어야 한게 아닌가 싶기도 하네요. 둘째는 아직 7살인데 어떤 노선을 택해야하나 고민이 많습니다~

WR
2021-10-16 13:36:59

뭐던 본인의지없으면 안되는거 같아요.

부모가 할수 있는 영역은 공부던 뭐던 의지를 가질 수 있도록 도와주는 정도가 아닌가 싶습니다.

2021-10-16 21:33:11

 저번 달고나 사진에 팬티만 입고 있던 청년이군요.

WR
2021-10-16 21:37:20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