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PW 찾기 회원가입

무제

 
2
  323
Updated at 2021-12-09 13:07:00 (211.*.*.143)

 


하루라도 돈 걱정 없이 살고 싶습니다.

하다 못해 부모님께 염려 안 끼치고 살고 싶습니다.

   

한순간의 실수로 마흔 넘어서까지

   부모님께 돈을 빌려달라 요청 하고 있습니다.

   전화기 넘어 어머니 한숨소리가 들릴때면 정말 억장이 무너지고

   죄책감에 잠도 못 이루고 있습니다.

  

다른 사람들은 부모님께 용돈이며 여행이며 효도를 하며 살고 있는데   

   전 계속 민폐만 끼치고 있군요.

  
어머니, 아버지 그리고 누나   

   이런 못난 아들, 못난 동생이어서 죄송합니다.

   저 때문에 힘들게 해서 죄송합니다.

  

전 언제쯤이면 이 현실지옥에서 벗어날 수 있을까요


 


 


 

2
Comments
2021-12-09 13:40:38 (39.*.*.247)

힘내세요
조금씩 나아지지 않겠습니까

2021-12-09 14:39:28 (59.*.*.142)

힘드시겟지만 너무 어렵게 생각 마시고 잘 버티시길 ㅠㅠ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