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프라임차한잔
2
영화이야기
ID/PW 찾기 회원가입

[차한잔]  아빠, 우리 집에 7백만원 있어?

 
58
  8765
2022-01-18 09:16:54

어제 저녁 식사시간에 10살 둘째 딸이 제목처럼 묻더군요.
"아빠 우리 집에 7백만원 있어?"
순간 당황했습니다.
얘가 왜 이런 걸 묻지? 흠 지금 내 통장잔고는 마이너스인데... 아빠 돈 없는 걸 눈치 챘나?
그래서 되물었습니다.
"왜? 7백만원을 왜 물어봐?"
그랬더니 의외의 답을 합니다.
"7백만원 있으면 부자니까. 7백만원은 나한테 엄청 많은 돈이니까. 그래서 혹시 우리 집에 7백만원이 있나 궁금해서."
순간 제 머리 속이 복잡해집니다. 뭐라고 말해줘야하나? 고민하다 결국은 답을 못 했습니다.
"글쎄... 아빠도 잘 모르겠어. 우리 집에 7백만원이 있나..."
대충 말을 얼버무렸습니다.

올 해 3학년이 되는데도 둘째가 아직 돈 개념이 없습니다.
작년에 일주일에 2천원씩 용돈을 주다가 올해부터 3천원으로 올렸더니 자기 용돈 엄청 많이 받는다고 좋아합니다.
그런데 그런 얼마 안 되는 용돈을 차곡차곡 모아 엄마 선물, 아빠 선물, 선생님 선물을 사주면서 즐거워하는 아이입니다.

순진무구한 둘째 모습 보면 저 어릴 때 생각이 납니다.
가난이 아이를 빨리 성숙시킨다고 했던가요? 그 나이 때 저는 훨씬 더 철이 들었었고(나쁜 말로는 때 묻고), 인간의 나쁜 면과 사회의 어두운 면에 눈을 떴었는데...

둘째가 7백만원이 그리 큰 돈이 아닌 걸 알게 되는 나이가 되더라도, 지금처럼 순수하고 따듯한 눈으로 세상을 바라보기를 바랍니다.


39
Comments
2022-01-18 09:18:58

우리 애는 이제 7살이 되는데.. 돈 개념은 없는데.. 엄마 아빠랑 맨날 놀고 싶은데.. 우리가 맛있는 거 먹고, 여행 다니려면 돈이 필요해서 열심히 엄빠가 일한다.. 이건 이해를 하더군요..

근데 그 와중에도 돈 버는 건 힘든 일이라 생각하는지.. 농담 삼아 아빠 대신에 일하러 가도 되겠다 하면 그건 싫다네요..ㅋㅋ

2022-01-18 09:19:00

귀엽네요...

9
2022-01-18 09:24:51

집에 있는 첫째는 어릴때 동전 초콜릿 포장 금박지가 진짜 금인줄 알고 자신의 보물 상자에 모았습니다.

 

그런데 지금도 그게 추억인지 가끔 어디서 먹고 나면 잘 모아둡니다. 

 

가족 전체가 먹고 나면 아들에게 줍니다. ^^ 

1
2022-01-18 09:28:58

어린아이는 어른의 아버지다. 라는 워즈워드의 싯구가 생가나네요. 순수한 마음 오래 간직하도록 새상이 도와줬으면 합니다.

2022-01-18 09:30:42

아드님이 너무 귀엽네요.

33
2022-01-18 09:31:26

딸아이 어릴 때, 제가 퇴근해서 옷갈아 입으면서 주머니에 있는거 다 꺼내놓으면

제 주머니에 있던 잔돈을 보면서, "오늘 삼백원 벌어 왔어?" 하던 게 기억 나네요. ^^

 

1
2022-01-18 10:20:21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1
2022-01-18 10:59:26

ㅎㅎ 너무 이쁘고 귀엽네요

1
2022-01-18 10:59:38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구 넘 귀여워요 ㅎㅎㅎ

1
2022-01-18 11:02:04
귀여워요.
1
2022-01-18 11:03:01

오늘의 웃음장원입니다.

1
2022-01-18 11:58:55

"오늘 삼백원 벌어 왔어?"

 

상상이 되는게  너무 귀엽네요 ㅋ

2022-01-18 09:31:53

지금은 그 정도 돈개념도 괜찮습니다.

오히려 귀엽네요^^

2022-01-18 09:34:00

아이가 귀엽네요^^
우리 애들도 어릴적에 아빠 월급 얼마냐고 묻길래 50만원은 넘어 했더니
아이가 와~~~~

1
2022-01-18 09:36:16

 용돈줘도 지 부모가 준 용돈 남았다고 매번 시크하게 손사레 치는 중1 조카 꼬맹이가 생각나네요 ㅎㅎ

삼촌 결혼해서 얼릉 동생 만들어 주면 소원들어준다길래, 삼각별한대 사주라 그랬더니

1초도 안 망설이고 고개를 끄덕이는 귀여운 조카 생각나네요 ㅎㅎ

19
Updated at 2022-01-18 09:56:07

갑자기 이 짤이 생각나네요.

2022-01-18 18:25:43

찡하네요.

추천드립니다.

2022-01-18 10:01:28

 아이고 예뻐라.  아이들은 천사지요. 아이들은 세상의 어른을 상대하면서 어떤 사람으로 성장하는가가 결정되는 거 같아유.  

1
2022-01-18 10:03:47

700만원... 통장 잔고 보니 750만원 있네요. 

앞으로 저를 부자라고 불러주세요. 

갑자기 기분 좋아졌어요 ㅎㅎ

1
2022-01-18 10:10:02

우리 애도... 900만원 모아서 람보르기니 살 거랍니다.

자기가 아는 돈 단위 중에서 제일 큰 게 900만원이에요. ^^

1
2022-01-18 10:11:37

??? : 아빤 없나보네 난 700만원 모았는데 ㅎㅎ 내가 아빠보다 부자야

Updated at 2022-01-18 10:19:04

ㅋ 귀여워라.
저희 아들둘은 대학전까지 용돈 받아간적이
없습니다 ㅠㅠ
엄마아빠가 너무 가난한줄 알았다네요.
아내와 저는 애들이 돈필요없다고 해서
그런줄 알았죠.
엄마가 맨날 돈얘기 해서 아주 가난한줄 알았다고...

2022-01-18 10:19:54

 그러고 보니 집에 700만원이 없어여...집에 오만원권 뭉치로 쌓아두고싶어요~~~

5
2022-01-18 10:25:20

 저라면 

귓속말로 750만원 있어... 아빠 부자야... 그러니까 너는 친구들이랑 재미있게 잘 놀고

밥도 잘 먹으면 되. 알았지?...

 

이렇게 해주고 싶네요.. 

2022-01-18 10:44:13

우리 아들은 용돈 주면, 요즘은 포켓몬카드 산다고 다 써버리는데...ㅜㅡ

16
2022-01-18 10:44:57

귀엽고 부럽습니다. 지금 군대간 우리 아들은 초딩때 차 바꾸니깐 '아빠 죽으면 이차 내꺼지?' 해서 차에서 던질뻔 했었는데요 ㅎ

1
2022-01-18 11:02:19

^^

2022-01-18 10:50:32

저는 7백만원 없는데 딸은 7백만원 있어요.

2022-01-18 11:03:02

7백만원 큰돈 맞아요...ㅎㅎ
모두가 그렇듯 자녀분도 세상을 알아가게 되겠죠..^^

2022-01-18 11:22:33

곧 설날인데, 설이면 아이들은 설돈 기대 많이 하게되죠. 할아버지, 할머지, 삼촌, 고모 등 친인척들로부터 적당한 설돈을 받게 되고, 졸업 같은 이벤트가 있으면 조금 큰 돈도 받게 되구요. 

다 지~들이 이뻐서 받는줄 알지요.. 엄마아빠 주머니 텅 비어가는 건 생각지도 못하고 말이죠. 

 

 

Updated at 2022-01-18 11:34:14

제딸도 이제 10살됐는데 돈 개념이 없어서
닌텐도 사달라해서 돈없다니까
카드로 긁으면 되지~ 라고 아무렇지 않게
이야기 하더군요
뭐든 카드로 구입하니까
카드는 그냥 결제수단이며 무한대이고
마음껏 사고 안갚아도 되는걸로 아는듯합니다 ㅎㅎ
물론 닌텐도는 사줬네요 요즘 이거없는 집이 없더군요

2022-01-18 11:36:30

공주님 마음 씀씀이가 너무 예쁘내요..

이 맛에 공주님 키우나봐요..ㅋ 

2022-01-18 11:41:24

 귀엽네요. 

저도 7살 딸내미를 돈의 소중함을 아는 아이로 키우고 싶은데 쉽지가 않네요. 

2
2022-01-18 12:13:31

이렇케 천사같은 애들이 중고등학교 가면..ㅠㅠ
천사들은 다 사라지고..ㅠㅠ

1
2022-01-18 17:43:43

자식들은 어렸을때 부모에게 평생할 효도를 다한다는 말이 있더라고요.저희 애들도 어렸을땐 귀여웠는데 좀 커지니 귀여움이 사라졌습니다.

2022-01-18 19:17:58

저희 딸래미는 제가 어린이집에 가는 줄 압니다 ^^;

2022-01-18 19:53:17

 따님. 잘 키우셨네요. 마지막에 말씀하신것처럼 세상을 바라볼 수 있게 자랄 수 있기를 기원합니다.

2022-01-18 21:31:05

저 7백만원 있네요
부자입니다

2022-01-19 04:20:01

한참 귀여운 나이때인것 같아요. 이 순간을 즐기시길.. 고3, 고2 되면서 아이들이 급변하는걸 보면서 요즘 슬픈 아빠가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