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프라임차한잔
ID/PW 찾기 회원가입

[차한잔]  '너한텐 5만원도 아까워' 인간관계

 
6
  4189
2022-05-20 15:42:06 (211.*.*.65)

몇 년 전 늦은 나이에 결혼을 했습니다.

많은 분들이 놀라면서도 축하해 주셨지요.

 

늦은 나이에 가는 결혼이고, 직장에 꽤 오랫동안 다녔는지라

적지 않은 분들에게 청첩장을 드렸는데, 

 

나중에 결산을 해 보니 

청첩장도 미처 못 드린 의외의 분들이 저에게 축하를 해 주신 반면, 

나름 경조사도 챙겨주고 업무 때 열심히 도와준 사람들 중 몇 명은

그냥 모른체 하더군요.

 

같은 부서 시절 생일선물 챙겨주고, 같이 야근도 해주며 도와주고,

결혼, 부모님 장례식 등 경조사에도 빠짐없이 갔는데 

그냥 모른체 해 버리니 (이런 일이 있다곤 하지만) 좀 씁쓸했습니다.

 

아예 끝까지 모른 척 했으면 좋으련만

직장에서 마주치니 결혼 축하한다며 하하 웃으며 인사하는데 

대체 저 사람들은 신경줄이 얼마나 굵은 것일까 하는 생각이 들었어요.

 

그냥 어색한 표정 지으며 좋게 지나가긴 했으나

최근 회식 자리에서 또 결혼 생활 어떠냐고 물어보길래 

그냥 좋다 라고 단답형으로 말하고 끊어버렸습니다. 

 

가만히 생각해 보면 저 사람은 나한테 5만원도 쓰기 싫어하는데

- 너한테는 5만원도 아깝다 - 일 터인데 (물른 적지 않은 돈이긴 하나)

왜 내가 친절해야 하는지 슬몃 의문이 들었어요. 

 

이렇게 인간관계가 정리된다는 어느 선배님의 말씀이 떠오릅니다. 다 그런 것이겠지만. 

22
Comments
5
2022-05-20 15:44:18

결혼식이 생각지도 않은사람이 정말 청첩장도 못줫는데 짠하고 나타나서 축하해주는 사람이 있고 정말 친하다고 생각했는데 쌩까는 사람도 있고 그렇더라고요.

WR
2022-05-20 16:23:32 (211.*.*.65)

그게 소소한 반전이겠지요. 덕분에 파악도 되고......,

감사합니다.

2
2022-05-20 15:46:49

 주변을 보면 본인 결혼식을 기점으로 관계정리가 되더군요.

WR
2022-05-20 16:24:57 (211.*.*.65)

그게 제 경우가 되니 좀 씁쓸하더군요. 감사합니다.

11
Updated at 2022-05-20 16:08:13

상대 경조사도 갔는데 자신의 경사에는 오지 않은 인간은 무조건 손절해야죠.

적은 돈으로 상대의 실체를 알았다고 생각하고 거리 두면서 공적인 관계 유지하세요.

심하게 말하면 양아치나 똑같은 인성인거죠.

WR
2022-05-20 16:23:09 (211.*.*.65)

그저 좀 서글플 뿐입니다. 나이가 드니 더욱. 감사합니다.

6
Updated at 2022-05-20 15:55:11

참석 못 해 미안하다  말 한마디 없이 저런 번죽이면 섭섭한게 당연한 거

5만 원으로 사람 하나 알아 보셨다 셈 치시면 이 보다 좋을수 없다 상황인 거죠.

앞으로 익명님 공적이든 사적이든 그 사람 대하는 모든 것이 달라질 테니 ㅋㅋ 

WR
1
2022-05-20 16:22:45 (211.*.*.65)

그냥 모른 척 했으면 좋겠는데, 저러니 답이 없더군요. 감사합니다.

2
2022-05-20 16:08:40 (211.*.*.33)

나에게 5만원과 3시간의 소비도 아까워 하는 사람은 더이상 내게 중요한 사람이 아니고 또 중요한 사람은 그렇게 하지 않습니다.

서운하고 화나는 감정 충분히 표현하고 나누시고 다시금 내가 유지하고있는 괜찮은 인간관계에 기름칠을 열심히 하시기 바랍니다.

WR
2022-05-20 16:22:22 (211.*.*.65)

그래야 겠지요.  감사합니다. 

2
Updated at 2022-05-20 16:22:19 (223.*.*.72)

결혼 초기에 제 결혼식 참석 여부나 축의금 액수 이런걸로 자꾸 사람을 판단하게 되더군요. 저 사람 얼마, 저 사람 얼마하며 의식하게 되죠. 다음부터 방명록이니 축의금 액수니 아예 덮고 안 봤습니다. 속물되는 것 같고 계산적으로 살기 싫어서요. 일일이 제가 알 수 없는 각자의 형편과 사정이 있는건데 제 스스로 자꾸 사람 대하는 것에 차별과 선입견이 생기는 것이 싫었습니다.

WR
2
Updated at 2022-05-20 16:24:31 (211.*.*.65)

오해가 있으신 것 같아 말씀드리자면 저는 액수나 그런 건 따지지 않는 편입니다.

5만원이라는 제목을 붙인 것도 사람과 사람 사이의 값어치가 그거 밖에 안되는 것 같아

생긴 자괴감 때문이었어요.
한 직장에서 오래 같이 근무하고 다른 사람들 경조사 - 특히 이득이 될 만한 사람들 - 에게는

잘 참석했던 사람들이 저러니 불쾌했을 뿐이었습니다.

계산적인 인간이라 생각하셔도 어쩔 수 없을 것 같습니다. 

1
2022-05-20 16:39:48

사회에서 지인들 아무리 챙겨봤자 남는건 아무것도 없습니다. 결혼식 장례식 찾아다녀봤자 의미 없더라고요.

WR
2022-05-23 09:25:16 (211.*.*.65)

그게 현실이겠지요. 감사합니다.

1
2022-05-20 16:40:43

1. 오면 고맙고, 안 오면 뭐 사정이 있겠지라며 더 이상 생각하지 말자

2. 회사 사람들과는 사적으로 친해지지 말자

뭐 이렇게 살고 있습니다.

WR
2022-05-23 09:25:40 (211.*.*.65)

씁쓸하지만 세상사는 게 그런 것일듯...... 감사합니다.

1
Updated at 2022-05-20 17:01:23

다들 본인 경조사 치르면서 인간관계 어느정도 정리되죠. 나는 그 사람에게 경조사 다 챙겨줬는데, 막상 내 경조사에 연락했더니 쌩까는 경우도 흔한 일이니 그냥 바로 손절하고 크게 신경쓰지 않는 것이 정신건강에 좋습니다.

WR
2022-05-23 09:26:06 (211.*.*.65)

현명하신 말씀입니다.  감사합니다. 

1
2022-05-20 17:07:34

 제 후배놈이 그러더라구요.

 

결혼식 이후 만나는 사람 머리 위에 축의금 액수가 말풍선으로 붙어 떠있다고.

 

저도 경조사 이후 여럿 손절했고 동시에 생각지도 못한 분들께 빚졌습니다.

WR
2022-05-23 09:26:24 (211.*.*.65)

그건 좀 만화스럽네요. ㅎㅎ 감사합니다.

4
2022-05-20 17:41:17

참 이게 돈으로 치면 큰 금액 아닌데
대개 서운하고 그렇더군요
제 경험상 여직원들 대부분은 경조사때
받기만 하고 잘 하지는 않더라고요
저도 전에는 어지간하면 부조라도 했는데
이제는 장부 보고 판단합니다
우리집안 경조금 받은거
엑셀로 다 정리해 뒀거든요
받았는데 몰라서 못 했다면
나중에라도 꼭 합니다

WR
2022-05-23 09:27:16 (211.*.*.65)

저는 운이 좋은지 그래도 많은 여성 동료들이 보내주셨어요.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저도 엑셀로 정리했다가 반드시 드립니다. 그게 도리니까요. 감사합니다.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