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PW 찾기 회원가입

[차한잔]  인생 선배님들 조언 좀 부탁드릴께요.

 
1
  2766
Updated at 2022-05-22 00:24:15 (182.*.*.31)

50을 바라보고 있는 외벌이 중년 남성입니다.
현 직장이 계속 침몰하고 있는 배같은 상태인데..(쉽게말해 앞으로 2~3년후가 앞이 깜깜함, 보이지 않음.파리목숨이에요.)

그러던 중..

다른한곳에서 이직 제의가 왔습니다.
(인맥 으로 제의 받았습니다. )
탄탄한 법인이여서 한 40년 이상 가고 있는 법인입니다.
문제는 일이 고되고 야근도 가끔하고(오후 7시정도까지)따로 수당 없데요..ㅎ
서류 결제 해주는 직장 상사가 꼰데 꼬장스타일 이랍니다.

월급은 현직장과 똑같이 맞쳐준데요..

현 직장에서 진짜 배가 가라앉는지 아니면 다시 반대로 부상하는지 지켜보는게 낳을까요?.
아니면 과감히 한번 새직장에 이직하여 배팅 하는게 나을까요?.

현 직장에 남아 있다 제 예상되로 회사가 진짜 없어지면. 앞으로 지금보다 나이도 더 먹었을 테고.그땐 진짜 패닉일거 같기도 합니다.

(위의 회사말고 아예 다른곳으로 가기 의해 취업사이트 경력직 공채 여러 지원했으나..승률 필패 제로여서 좌절 중 입니다.연락하나 안오네요)

그래서 어쩔수 없이,할수 없이 고민중이구요..

조언 말씀 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솔직히 점보러 가고 싶은 심정입니다.
나이드니 쪼다같이 더 결정을 못하겠네요..


19
Comments
1
Updated at 2022-05-21 23:55:33

맨날 늦게 퇴근하는게 괜찮으시면 이직하셔도 될 거 같고요.

저는 그게 싫어서 과감히 때려치고 현재 놀고 있는 중입니다. 저는 8-9시 넘어갔드랬습니다.

나이드니 야근 이런 거 이젠 못 하겠더라구요.

생명이 줄어드는 느낌....

WR
Updated at 2022-05-22 00:05:09 (182.*.*.31)

사모님 미용실 대박 나시길 기원드립니다.!!!
아직 재 취업 안하셨나 봐요..
상사 꼬장은 어딜 가든 다 있겠죠?..

1
Updated at 2022-05-22 10:35:48

요즘 와이프 벌어오는걸로 밥먹고 살고 있습니다.
저는 밤12시 퇴근 한적도 있는데요.
7시면 야근도 아닌거 같습니다.
족벌회사 보다는 나은거 같습니다.
이직에 한표 던집니다.

2
2022-05-21 23:57:52

이직해야죠

WR
2022-05-21 23:59:56 (182.*.*.31)

상사가 감정의 기복이 심하다 해서 조금 걱정입니다..제가 하기 나름일까요?^^

2
2022-05-21 23:59:59

일이 고된건 둘째치고 상사가 꼬장부리면 정신적인 스트레스 장난아닐텐데...

낼모레 50이시면 이젠 복잡한거 딱 질색일 나이 아니던가요....

육체적으로 힘들면 정신적으로라도 편해야하는데 둘다 콤보로 들어오면 엄청 후회스러우실듯요...

좀더 알아보심이.....

WR
Updated at 2022-05-22 00:11:32 (182.*.*.31)

한 다섯군데 이력서 냈다 다 떨어져 보니..
제가 이렇게 퇴물 인지 실제로 리얼하게 느끼고 있어서요..
저도 다른데 가면 더 좋겠지만.
현 직장은 거라앉고 있고..
제가 스스로 지원한 공채 회산 다 떨어졌고.
그나마 인맥으로 불러준 회사가 또 이런 사정이 있으니..
진퇴양난이네요...
정말 선택을 못하겠어요.
더 찾아 볼까요???
조언 감사합니다..

1
2022-05-22 00:06:06 (58.*.*.107)

제 기준을 말씀 드리면 ..회사가 문을 닫았다는 가정하에…무슨일을 하시는지 모르겠으나 현장 생산직을 하신다면 이직 채용합니다 . 행정 영업 사무직이라면 전 절대로 뽑지 않습니다. 인맥 이직 가능하시면 쓰시는게 좋을듯합니다,
회사의 흥망성쇠가 오로지 사장에게만 있는것도 아닐뿐더러 직원들의 근무에 대한 열정과 책임감 애사심도 중요항목이라고 봅니다.망하는 회사의 직원 또한 그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있지 않다고 봅니다. 물론 회사 사장의 횡령이나 범법을 제외하고 말입니다.

WR
Updated at 2022-05-22 00:16:52 (182.*.*.31)

행정 사무직 이직입니다.

현 직장은 가족회사로.사장 마누라, 사장 남동생, 조카까지 다 한자리씩 있는 회사긴 하네요..ㅎ
저 같은 직원들은 찍소리 못합니다.ㅎ

옮기려는 직장 괜찮아 보이긴 한데..
상사가 꼰데라니..이게 조금 걱정되서요..
조언 감사합니다

1
2022-05-22 00:17:55

현직장 상사들도 만만치 않네요~
저라면 이직하겠습니다.

WR
2022-05-22 00:22:02 (182.*.*.31)

상사가 기분파라서 제가 적응이 되려나 싶어서요..
젊었을땐 상사랑도 같이 싸우기도 많이 했는데, 지금은 저만 바라보고 있는 식솔 입들이 많아 그러지도 못할텐데..생각이 많아지네요..
그래도 이직해서 함 해볼까요?..
조언 감사합니다.

1
Updated at 2022-05-22 06:31:34

본문에 현직장 조건이없어서 댓글보고 판단하자면
솔직히 어렵습니다
현 건축팀장으로서 말씀드리자면 노가다 초짜도
편하게일하고 월350이상 가져가는데
안타깝습니다
일단 고인물은 썩기 마련인데 그물이 한곳에서 흐른물이면
고민할 필요가 있을까요~거기다 미래도 없다면
빨리 돌아서는게 좋을거 같습니다

WR
2022-05-23 01:41:36 (182.*.*.31)

좋은 말씀 의견 남겨주셔서 감사 드립니다.
새로운 한주 화이팅 하세요..
말씀감사합니다!!^^

1
2022-05-22 05:23:30 (41.*.*.114)

지금회상의 큰 반전이 아니라는 전제하에
2.3년후 이직
새직장후 부적응으로 이직
모로 가든 2.3년 후에 이직고민에 빠질거 같다면 새직장에 한표를..........
시간이 더 지나면 더 고민만 깊어지죠

WR
2022-05-22 13:12:33 (182.*.*.31)

나이가 50을 바라보니..세상 살기가 거침이 없어야 되는데..그 반대입니다..
서글프네요...좋은 말씀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1
2022-05-22 08:27:13

이직 추천합니다.
오후7시 퇴근이면 굳이 야근도 아닌데요 ?
행정사무직 일이 고되다고 해도 시간되어 퇴근하면 끝이지요.
꼰대 상사와도 일단 일을 해보면 덜 힘들 수도 있는 일이구요.
다른 대안(직장,직업)도 꾸준히 찾아보세요.

WR
2022-05-22 13:18:08 (182.*.*.31)

평소 좋은 글들 잘 보고 있습니다.
제 고민 글에도 말씀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상사 한명이 특히 꼰데라는데..(잘해줄데도 있답니다.).
제가 잘 싸바싸바 할수있을까..나이 먹고 고민이네요..한편으론 서글프네요 ㅎ.
좋은 주말 보내세요 감사합니다

1
2022-05-22 09:40:03 (210.*.*.91)

 위에 하신 말씀에  어느정도 길이 보이는데요

 

현 직장은 가족회사로.사장 마누라, 사장 남동생, 조카까지 다 한자리씩 있는 회사긴 하네요..ㅎ
저 같은 직원들은 찍소리 못합니다.ㅎ

 

현 직장에서  어느 정도  꼰대들과  근무했는데

새로운 직장 상사한명이 꼰대는 나름대로 컨트롤 가능하지 않을까 싶네요

 

직장 어느 곳이든  내가 사장이 아닌 이상  서로 딱 맞는 인간관계가  어디있겠어요

특히나 요즘은 외만해서는  갑질하면 골치아픈거 알기에 에전보다는 직장문화가 많이 개선된거 같아요

 

새로 입사제의 온 곳이  정식직원 발령이라면   함 도전해보는 것도 좋지 않을까 싶네요 

 

하루 하루  내가 열심히 일해도  회사가 망할거 같은 불안감을 안고 사는 것과

내가 조금 힘들어도 참고 열심히 일하면 회사에서 짤리지는 않고 회사가 잘 돌아간다면 그게 덜 어려울거 같아서요 

WR
2022-05-22 13:11:03 (182.*.*.31)

선생님 말씀이 구구절절 맞습니다..
정리 잘 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주말 잘 보내세요 감사합니다..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