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프라임차한잔
2
LP‧CD‧TAPE
ID/PW 찾기 회원가입

[삼시세끼]  와인이야기(47) 탈라몬티 트레비아노 다부르쪼와 연어치즈바게트

 
5
  507
Updated at 2022-06-28 21:38:00


덥고 습한 여름일수록 냉장을 충분히 한 화이트와인이 제격입니다. 거기에 신선한 해산물이나 치즈를 곁들이면 더 좋죠.

이탈리아나 그리스의 화이트 와인들이 이렇게 마시기에 딱 좋습니다. 주중이라 가볍게 마시려고 이탈리아 아부르쪼 지방의 화이트 와인을 꺼냅니다.

아부르쪼 지방은 로마에서 이탈리아 반도의 등뼈구실을 하는 아펜니노 산맥을 넘어 동쪽에 있는 지방입니다. 이탈리아 반도를 장화로 본다면 대략 종아리쯤에 해당되겠네요. 따라서 크로아티아와 아드리아해를 바라봅니다.

여기서 주로 재배하는 청포도 품종인 트레비아노로 만든 와인이네요. 초가을의 청사과와 한여름 딱딱한 백도의 맛이 느껴지면서 미네랄의 향이 그윽합니다. 알코올 도수도 12도라서 보틍의 레드와인보다 순하네요.

해산물이나 연한맛 치즈와 곁들이면 좋고 더운 여름 식사와 함께 반주로 즐기기에 좋네요. 저는 연어와 모짜렐라 치즈를 얹은 바게트빵과 함께 합니다.

대한항공이 운영하는 대한항공 빌딩 1층의 와인샵에서 15000원에 샀습니다.


8
Comments
Updated at 2022-06-28 21:43:10

와인에 해박하신 와인지리님 글 보면 항상 부럽습니다! 술의 역사와 배경을 알고 페어링을 맞추면 얼마나 맛있을까요. ^^
저는 조촐하게 집에서 소주 한 잔 때릴 예정이에요

WR
1
2022-06-28 21:46:48

해박이라뇨..무슨 말씀을..ㅎ
경험하면서 공부하는 과정일뿐입니다.

또또샵님의 맛집리스트 항상 관심있게 보고 있습니다. 옛날처럼 제가 산본살았다면 안양에 술마시러 자주 갔을것 같네요^^

2022-06-28 21:44:50

보통 아부르쪼면 몬테풀치아노만 마셔봤는데 화이트는 처음 보내요.

WR
2022-06-28 21:48:04

몬테풀치아노가 좀 라이트하고 산미가 강하죠? 그래서 저는 이탈리아 중부지방 와인은 화이트를 선호합니다.

2022-06-28 23:30:28

아부르쪼가 몬테풀치아노로 유명하지만 (아부르쪼에서 DOCG 등급은 몬테풀치아노뿐이지요)

DOC등급의 트레비아노 비앙코도 좋지요.

 

2012년 이탈리아 와인 BEST 50을 뽑았는데, 바롤로, 바바레스코, 키안티 클라시코 등을 제치고

발렌티니의 트레비아노 비앙코 2004년 빈티지가 1위를 차지하기도 했구요.

 

재미있는 것은 트레비아노 품종을 현지에서는 지역명으로 봄비노로 부르면서 재배해왔었는데,

최근 연구결과 봄비노로 불리는 품종은 다른 품종이고, 오랜 기간 내려오면서 농민들은 구별없이

키워왔던 것이죠. 

 

거기에다가 트레비아노 품종으로 키운 포도 역시 트레비아노 아부르쪼라고 부르는 현지 품종 이외에

토스카나 트레비아노가 섞여있었다는... 이젠 트레비아노 역시 아부르쪼와 토스카노를 구분해서

재배한다고 합니다.

 

프랑스에 비해서 국내 소비에 치중하느라 와인제조에 좀 주먹구구식이 많았고, 체계가 덜 잡힌

이탈리아 와인 산업의 한 면모를 보여주는 것 중 하나이죠.

WR
2022-06-28 23:42:10

까르미네르를 메를로와 혼동한 칠레농부들과 살짝 비슷한 사례군요^^

2022-06-29 12:15:06

좋은 시리즈네요 ^^ 감사합니다. 

WR
2022-06-29 12:22:45

좋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