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PW 찾기 회원가입

[일상]  코로나 격리 3일차

 
7
  2702
Updated at 2022-07-03 23:43:30

지난 목요일에 중 2 따님이 학교에서 걸려 왔기에 

금요일 아침에 신속히 검사 해 보니 음성이 나왔습니다.

그런데 오후부터 오한이 오기 시작하기에 쎄~한 느낌이 들어

회사 근처에서 다시 검사하니 양성이 나왔네요.

 

3차를 12월 23일에 맞았으니 백신 약발이 사라질 만도 하고

딸과 아직도 레슬링 하며 노는 사이라 직빵으로 걸린 듯합니다.

레스링 따위 하지 않는 엄마와 집에 잘 안 들어오는 아들은 무사...

 

다행히 집사람이 무사하고 싶은지(ㅎ) 철저히 격리를 해 주네요.

달리 말하면 엄청난 컨시어지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방에서 콜록거리다가 필요한 것을 휴대폰으로 전화하면 문 앞에 두고 갑니다. 물 한잔도!

 

집에서의 호칭이 딸=도야지, 저=멧돼지 (둘 다 돼지띠) 인데,

감염된 돼지들 격리 사육당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식사 용기로 사용하는 일회용 용기들이 어디서 많이 본...

어디서 많이 경험한 것들 같아 뭔가 께름칙한... (저게 왜 집에 준비가 되어 있지?)

 

그나저나 찾아보니 코로나가 다시 창궐 중이랍니다.

https://n.news.naver.com/article/421/0006190510 

딸아이 학교도 반 이상이 감염으로 결석한 반도 있다고 하고요.

오한 이후에는 약 먹으면 살만한데, 목구멍이 불이 난 것인 양 침 넘기기가 힘드네요.

과거에 편도선 수술하기 전 정말정말 힘들었던 시기에 견주어 볼 때 그 다음 정도의 고통입니다.

모두 마스크 잘 착용하시고 귀여운 자식들과의 레슬링 자제하시어 건강하시길 바랍니다.

 

24
Comments
2022-07-03 23:47:39

더 아프지 마시고
가족분들 모두 무탈하시고
어서 쾌차하시길 바랍니다

WR
2022-07-04 00:07:14

감사합니다.

월요일부터는 재택 근무를 해야 할 처지라 얼른 정상생활이 가능해 지기를 바라면서 얌전히 지내고 있습니다. 반길님 가정에도 건강이 함께 하시길 바랍니다!

4
2022-07-03 23:53:58

차한잔의 지난 코로나 창궐이니 정부 대책이니 하는 글에선 그냥 넘어갔지만...


현직(보건소 코로나 관련 계약직 근무)에 있는 누님 말로는 외국인 입국자나 관광 후 돌아온 한국인들이 코로나 걸려서 오는 경우가 정말 많아지고 있다고 합니다. 해당 인원들이 코로나 검사나 격리에 막무가내로 소홀히 해도 제대로 된 처벌을 할 수 있는 방법이 없어(방역법에 근거하여 천만원 이하의 벌금 어쩌고 하며 통보해도 씨알도 안먹힌다네요..) 계속 전화하며 재촉하고 얘기하는 수 외엔 없다네요.

그 때문에 집안 어른분들께 4차 접종하라는 말이 요즘 그래도 먹혀 들어가고 있습니다.

 

쾌차하시길 바랍니다.

WR
2022-07-04 00:10:13

감사합니다.

중학교 5개반이고 현재 기말고사 기간입니다.

제 딸이 감염자만 모이는 별도 공간에서 시험을 보는데, 한 반이 가득 찼다네요.

한 반이 35명이고 한 학년 총 175명 중 30명 수준의 감영이니 엄청난 수치지요.

2022-07-04 00:01:06

쾌차하시길 기원합니다.

WR
2022-07-04 00:13:32

감사합니다! 목구멍에 불이 나고 있습니다. ㅠ,ㅠ

2022-07-04 00:05:34

쾌차하시길 바랍니다. (정말 어디서 많이 본 일회용기네요. ^^;;)

WR
2022-07-04 00:10:58

감사합니다. 그렇죠? 저만 익숙한 것은 아니지요? ^^;

2022-07-04 00:23:32

쾌유를 빕니다

WR
2022-07-04 09:31:42

감사합니다!

2022-07-04 00:25:27

얼렁 나으시길요.
그래도 격리 생활 어렵지 않게 애써 주시는 분이 계셔서 더 좋으네요.
용기가 뭔들 .. 애정이 중요 하죠. ㅎ.
2-3일 정도 지나면 아픈건 사라진다 봐야지요.

WR
2022-07-04 09:32:23

감사합니다. 오늘이 만 3일쨰, 4일차인데...

목관리 더 잘 해야겠네요.

헌신적인 마나님이 있어서 그나마 다행입니다.

2022-07-04 00:31:52

고생이 많으십니다. 용기에 있는 식사가 좋으니 쾌차하실겁니다.

WR
2022-07-04 09:33:00

감사합니다.

회복 이후 마나님 성은에 보답하려면 다시 병이 날 것 같기도 합니다. ㅠ.ㅠ

2022-07-04 00:42:34

빨리 회복하시길 바랍니다.

사진속의 상차림이 완전히 병원식이네요. 환자복까지 있으면 병원이랑 구별 안갈듯...

WR
2022-07-04 09:33:51

감사합니다.

격리된 방안이 더워서 선풍기에 속옷으로 버티고 있네요.

정신 병원 같아보이지는 않을런지... ㅠ.ㅠ

2022-07-04 00:43:02

물 자주 마시세요~~

WR
2022-07-04 09:28:34

네 그렇게 하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2022-07-04 07:23:34

3월에 걸렸었는데 이틀간 편도선 통증 생각하면 지금도 찌릿하네요 ㅡ.ㅡ
무탈히 나으시길 바랄께요!

WR
2022-07-04 09:28:11

제가 오늘이 3일쨰아니 말씀대로면 슬슬 나아질 수 있겠군요!

감사합니다~~

2022-07-04 07:29:24

빨리 쾌유하시기를 기원합니다.
날도 더운데 격리되어 방에 혼자계시면 많이 덥고 힘드시겠네요.

WR
2022-07-04 09:30:00

감사합니다!

하루에 한두번 마루에어컨 제습을 켜고 방문을 조금 열어줍니다. ㅠ.ㅠ

이것만해도 엄청 시원해 지긴 하는데 그 외의 시간은 끈적...

2022-07-04 08:16:04

 뻘소리지만,  저는 따님이 중2인데,  아직 레슬링 하는 사이라는게 부럽네요.

 빠르고 무탈한 회복 하시길 바랍니다.

 

WR
2022-07-04 09:31:18

감사합니다. 얼른 회복하겠습니다.

 

아이 성격이 좋아서 그렇습니다.

하루에 한번씩 뽀뽀해 주기도 하고...

뽀뽀로 인해 감연된 것 같다고 이제 안해주겠답니다.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