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PW 찾기 회원가입
아래 글보고 저도 살짝 장비병 왔던 이야기...
 
1
5
  1468
Updated at 2019-12-06 14:56:24
장비병 왔던 스토리를 장확하게 쭈~욱 나열하다가 글재주도 없는 놈이 쓴 글이라

제가 봐도 지루해서 싹 지우고

요약본과 결론만 내려봅니다.

드라이버: Titleist 913D3 + BB6S -> Ping G400 LST + Alta CB S flex -> Titleist TS2 + Diamana D+Plus Limited 70X -> Titleist TS2 + Speeder Evolution III 661 S flex -> Titleist TS3 + Diamana D+Plus Limited 70X -> Titleist TS3 + Hzrdus T1100 65 6.0
하이브리드: Titleist 915Hd + DJ 7s 17.5도 -> Titleist 915Hd + Tour AD DI 8X, Titleist TS2 + Tour green 75X 21도 추가
아이언: Titleist 712AP2 + DG S300 -> Taylormade P760 + DG S200
웨지: Vokey SM4 52, 56 +DG S200 -> Cleveland RTX4 50, 54, 58 + DG S200
퍼터: Ping Karsten 1959 Anser 2 -> Cleveland TFi 2135 1.0 -> Taylormade Spider X -> Bettinardi Studio Stock #28 2018
 
맨 앞에 가지고 있던 장비말고는 전부 올해 지른 내용입니다.
 
바꾸게 된 계기는 카카오VX 피팅하고 타이틀리스트 피팅데이입니다.

"장비는 문제없다 몸뚱아리가 문제다"라는 답변을 기대했지만 당장 장비를 바꾸시는게 좋습니다란

답변을 받은 뒤 한창 새로운 장비를 뒤지고 있는 제 모습을 발견하게 되었습니다.
 
지금의 결론은 드라이버 G400 LST, TS2, TS3 샤프트 바꿔가면서 다 쳐봐도 다 비슷하게 나갑니다.
 
그럼 바꿀 필요 없지 않냐? 인데 전 그렇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저 헤드가 바뀌고 샤프트가 바뀌면서 방향이 조금씩 잡히고 거리가 조금씩 늘었거든요.
 
지금도 드라이버가 아예 안죽지는 않지만 예전만큼 죽을까바 걱정하는 일은 없어졌습니다.
 
개훅, 개슬라이스 많이 없어졌고 볼스피드 GDR기준으로 62m/s 정도에서 70m/s 전후로 늘었습니다.

스피더 샤프트를 쓰면서 확 좋아졌는데 그 샤프트가 발사각이 보통 18도 이상으로 너무 높아서
 
낮추기 위해서 좀 더 스티프한 샤프트를 사용중이고

T1100도 나쁘지는 않은데 Tensei CK Pro Orange 샤프트가 궁금하긴 합니다. 샤프트 궁금증은 쉽게 없어지지 않을 것 같습니다.

여러 샤프트를 경험하면서 스윙 템포나 타이밍 등에 나름에 깨달음을 얻게 된 것 같습니다.
 
퍼터도 스파이더X가 요즘 아주 핫하지만 저한테 퍼터는 외형 감성이 더 중요하네요. 그래서 베티 퍼터가 맘에 듭니다.
 
기존에는 계속 밀어치는 퍼팅을 연습했는데 베티는 임팩트를 확실히 주지 않으면 잘 나가지 않더군요.

그래서 약간 때리는 퍼팅으로 바뀌었는데 스코어가 줄지는 않았지만 확실히 퍼팅감이 좋아졌습니다.
 
장비를 바꾸니 제가 연습을 덜해서라고 생각하고 연습을 좀 더 하게 되는 것 같습니다.
 
지르고 싶은게 있을 땐 지르는게 도움이 된다 라는게 제 결론입니다.
 
이거 골프도 장비병이 오디오랑 비슷하네요. 예전에도 앰프나 스피커 같은 메인본체보다 케이블, 음향제 같은거에 꽂힌 적이 있는데
 
딱 지금 그런 느낌입니다.
9
Comments
1
2019-12-06 21:20:09

저기...볼 스피드 70m/s 나오시는 분께서 이러시면....
저도 저 볼 스피드가 나온다면 당장 텐세이 프로 오렌지 샤프트를 질러서 끼워봅니다. ㅎㅎ
밑의 글을 쓴 계기가 현타가 온 과정이 제가 생각해도 재미있어서 써보자 한거지 장비 차이 무용론을 주장하고자 한건 아닙니다.
당장에 2달전에 한 짓만 봐도 일년 조금 넘게 잘 쓰던 멀쩡한 JPX 900포지드를 가지고도 캡카가 쓰는 아이언을 쓰면 내 공도 캡카처럼 갈수있을거라는 망상으로 JPX 919 tour를 지른게 접니다. ㅎㅎ

WR
1
1
2019-12-07 10:37:07

아~ 저도 자바워크님이 장비 무용론을 주장하시고 있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당연히 "몸뚱이가 문제지 장비가 문제는 아니다" 라는 정론은 알지만
장비병이 실력항상에 도움이 되는 면도 있을 수 있다는 장비병 환자의 변명(?) 같은 글이었습니다

1
1
2019-12-07 01:25:00

스윙이 물론 중요하지만 샤프트도 중요하죠. 본인과 맞는 샤프트가 분명히 있습니다. 저랑 친한 분이 완전 아웃인 스윙에 좌에서 우로 휘는 관광샷인데 브릿지스톤 J815 하우스샤프트 껴져있는거 사서 치니 페이드로 구질이 바뀌었어요. 스윙은 바뀐게 없는데 샤프트로 슬라이스가 잡히는것보고 장비의 중요성을 알게되었어요.

WR
1
2019-12-07 10:39:17

네 저도 샤프트에 이렇게 차이가 있는줄 몰랐다가 차이를 느끼고 나서
이것저것 다 써보고 싶은 욕망을 참기가 쉽지 않네요

1
2019-12-07 14:59:39

저는 제 몸뚱아리가 항상 제일 문제라는 걸 알고 있기에 장비병 같은 건 생길 이유가 없더라구요. ^^

1
2019-12-09 09:40:28

볼스피드 62m/s랑 70m/s면 거리차이 많이 나는데요. ㅎ 62면 220M 70면 250M이상으로 최소 30M 납니다. ㅎ 저도 70m/s치고 싶은데 어떤 채를 써야 하는거지요?

WR
1
2019-12-09 10:02:33
지금 쓰시는 샤프트보다 더 가볍고 부드러운 걸로 한번 사용해 보시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저의 경우 볼스피드가 확 늘어날 수 있었던건
다운 스윙시 코킹을 유지하고 내려오는걸 잘 못하고 있었는데
오른팔의 각도를 최대한 유지한 채로 내려온다 라는 생각으로 쳐보니 많이 좋아졌습니다.
1
2019-12-10 12:12:36

갠적으로 샾트 영향이 제일 크다고 생각해요.. 그래서 피팅하기도 하는것이고..

전 드라이버 헤드는 최종적으로 텔메 r1 투어이슈 구해놓고 샾트 바꿈질 엄청 했었습니다~ ^^


WR
1
2019-12-11 12:28:10
네 저도 그래서 결국 조금전에 텐세이 ck 프로 오렌지 60tx 샤프트를 이베이에서 질렀습니다.
200달러에 배송료 별도로 올라와 있었는데 셀러에게 좀 할인해달라고 메시지 보냈더니
199달러에 무배로 오퍼주네요.
무관세 범위로 들어오면 자꾸 지르게 되네요.
 
19-12-17
2
750
1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