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PW 찾기 회원가입
골프를 좋아하는 이유...
 
9
  1249
2020-05-14 00:27:59

저는 골프 클럽을 손에 잡은지 2년이 되질 않습니다
스코어요? 지난 두번의 DPGA월례회에서 꼴등을 두번했죠~^^. 아마 그 이전에 참석했을때는 스코어카드를 보지도 않았으니 아마도 항상 제가 든든하게 최하위를 맡아줬을 꺼라 생각합니다

오늘 아내와 처형부부와 함께 오크벨리를 다녀왔습니다

후반 9홀을 돌다가 홀까지 125미터 남은 지점에서 7번 아이언을 잡았습니다
제가 거리가 짧아 7번 거리를 120-125미터를 봅니다.

이미 맨탈은 집나간 상태라 머리를 비우고 힘빼고 스윙을 하는데...클럽에 공이 분명히 맞았는데...손에는 아무런 느낌이 없이 팔로우 스윙이 돌아가고 정면을 향해 공은 하늘위로 탄도를 그리며 날라갑니다

공은 그린위를 날라 폴대를 넘어서 그린 뒷쪽까지 넘어가는군요.
대충 140이상 날라갔다고 캐디누님이 말합니다

근데....지금 이순간 까지 그때의 손맛이 잊혀지질 않네요
...
오늘 18홀 돌면서 그 7번 아이언샷과 그리고 200미터를 넘어 날라간 한번의 드라이버샷의 손맛은 정말 쾌감 그 자체였습니다

뭐 스코어는 105개로 여전히 백돌이지만 이런 손맛의 느낌이 좀더 자주 있기를 바랍니다

아마 이맛에 저는 골프를 좋아하는것 같습니다^*


10
Comments
1
2020-05-14 05:50:29

며칠전 박세리 선수가 US open 중계를 고덕호 프로 등과 함께 돌아보는 방송이 있었어요 요즘 시합이 없으니 수십년전 중계를 다시 보여주네요
거기에서 박세리 선수가 수십년전 그날 친 샷이 너무 잘 맞았는데 그 느낌이 아직도 기억난다고 했어요 수십년을 매일같이 치는 선수도 그 한번의 손맛을 못 잊는다는 거죠

2020-05-14 08:32:49

어우!!! 너무나 공감가는 글이라 추천!!

저는 이제 3년 됐는데요. 제 얼마전 이야기 같아서 공감이 더 되는것 같네요.

드라이버가 "이제 좀 제대로 드라이버 같이 맞는구나 한 것도 몇 달 안됐고, 고질적인 아이언 타핑도 횟수가 많이 줄어든 것이 얼마 안됐어요. 조금만 더 하시면 어느순간 확 올라가실 겁니다.

제 경우 7번 아이언이 110~120m(잘 맞았을 때) 나오다가 정상거리(잘 맞았을 때)가 나오기 시작한 계기가 있었는데요.

입문하고 약 1년여 뒤 연습장에서 지나가던 귀인(인사만 하고 다니던 분이었어요)이 너무나 뻣뻣이 치고 있는 저를 붙잡고 30분이나 힘빼는 연습을 시켜주고는 정말 거짓말같이 7번아이언 140m가 날라 가더군요. 그 이후는 그 140m가 빈도가 조금씩 많아지더군요. 화이팅!! 입니다.

2020-05-14 08:36:25

저도 골프시작하고 한 3년차부터 7번가지고 120에서 150으로 늘었어요.
어느 순간 확 늘어나실겁니다. 스코어는 어느순간 확 줄거구요!

2020-05-14 09:38:09

 제가 요즘 거리가 확~들었어요. 7번으로 140야드보냈는데 요즘은 150선을 넘겨서 160선상에 떨어집니다. 근육운동도 살짝해주면 도움이 되는거 같아여 배나와서 허리 안돌아가니 팔힘을 키웠거든요.

2020-05-14 09:58:19

저는 지난 달 세라지오 롱기 샷을 잊지 못할 것 같아요. ㅎㅎ

다시는 그렇게 못 칠 것 같은.....ㅜㅜ

사실 손맛은 기억 안나는데 .........

이젠 거리 버리고 안죽는 샷을 치기 위해 힘 엄청 빼고 치는 연습을 해야 할 것 같습니다.

2020-05-14 10:43:19

 ^^ 남의 일 같지 않아요 

2020-05-14 12:55:08

초보때부터 듣던 힘빼기, 전문용어로 래깅이라고 하더군요.

그게 뭔지 요즘 조금씩 느끼고 있습니다.

 

그저께 라운딩때 세컨샷 190야드 남은 거리라 적당히 그린앞에 떨어뜨려서 어프로치로 하자고 손목 힘 풀고 5번 아이언 가볍게 친게 이쁜 드로우 포물선을 그리며 온 그린해서 깃발 옆 2미터에 딱 붙어서 그림같은 버디했네요.

 

오늘도 그 느낌이 생각나서 일어나자마자 연습장 가서 쳐봤는데 이게 오락가락 하네요. 조바심과 욕심 내면 도망가 버리는 그 망할 감...

 

내일 라운딩에서 그 감이 몇 번은 살아나주길 기대하면서 오늘도 공에 라인 긋고 있습니다.


2020-05-14 14:07:17

저도 그 느낌으로 오비났어요...

2020-05-14 14:51:16

아는 프로분이 아마추어는 래깅을 힘으로 끌어내릴 생각하지 말라고 하더라구요

그냥 힘빼고 툭 떨어지면 그게 래깅이라고

그런데 그 힘빼고 툭이 안되네요 ㅡㅡ;

2020-05-26 10:04:04

입문 1년동안 레슨을 4월 받았습니다  쉬고  받고  쉬고 받고  쉬고 받고

굳은 다짐을 하고 연습장을 들어 갔다가 나올때는 씩씩 거리면서 나옵니다

손 마디마디는 물집이 생겨나고,,,

언젠가 웃으면서 나오겠죠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