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PW 찾기 회원가입
손목터는 느낌을 이제 조금 알 거 같슴다
 
1
  2681
Updated at 2020-07-17 10:18:01


티높이는 필드 기준 40미리가 맞구요

연습시 과도히 오징어 문어된듯이 손목을
탑에서 휘청하고 놓을 정도로 하니
드라이버가 공이 스윗스팟에 정확히 맞는
소리가 나네요..*.*

심하게는 어드레스 그냥 1~2초만에 올려도
그거만 지키면 손목털기가 되면서 깡~~
거기에 어깨가 완전히 회전하는 거를
지키면 스트레이트
어드레스시 오른쪽 체중이동 조금만 두면
뒤에서 던져지는 게 자연스레 되구요

이게되니 3번우드 5번우드 다 잘맞네요*.*

드라이버 3번 5번 우드 4번 유틸
아이언 전부 젝시오10 입니다ㅎ

낭창거리는 드라이버를 그냥 낭창거리게
둬야 하는데 그걸 억지로 잡으려 했던 생각이
애초 잘못이었던..*.*

아웅 이제 조금 저 혼자만의 지켜야 할 것들이
단순하게 정리된 듯 합니다ㅍㅍ
당분간은요..ㅋ

ps..
근데 저 백스핀은 더 줄일 수 있을까요
가능하다면 뭘 해야 하는 건가요*.*


24
Comments
3
2020-07-17 01:00:09

경험상 손목을 털듯이 스윙을 하면 훅, 슬라이스가 많이 날 수가 있어요.

결과 적으로 와이파이를 그리듯이 공이 일관성 없이 날라 갑니다.

 

골프스윙의 시작과 결과는 백스윙에서 결정되어 지는 것 같습니다.

백스윙시 왼쪽 팔과 오른쪽 팔을 곧게 펴고 어깨높이에서 자연스런 코킹이 

이루어 지도록 해야 아크가 커집니다. 백스윙 탑에서는 코킹을 유지하고 

오른쪽 어깨를 떨어뜨리듯이 다운스윙을 하시면 어느 정도 일관성있고

거리도 증가 합니다.

아이언도 그렇고, 드라이버도 그렇고, 아크를 크게 한다는 느낌으로 

백스윙을 하시면, 어깨가 충분히 돌아 가고, 다운스윙 때 편안한 컨텍이 

되더라구요.

암튼, 중요한 것은 왼팔을 끝가지 펴고 백스윙을 하는 것을 추천 드립니다.

WR
Updated at 2020-07-17 10:19:10

그게 저는 슬라이스를 막기 위해 어깨는
회전할 수 있는 끝까지 오고 있습니다^^
손목을 터는 건 팔에 힘을 뺀 그 느낌을
과장되게 느끼기위해 해보는 거구
실제로는 드라이버 샤프트를 강제로 잡지
않기위해 억지로 코킹한다기보다
어깨가 뒤로 끝까지오고 탑이 느껴질때
손목을 자연스레 살짝 풀고 그때 반발력으로
전환동작을 하기 시작합니다
손목을 살짝 푸는 걸 그냥 제가 터득한
코킹이라 생각해 주시면 될듯요..^^

그날 연습하며 구질 찍었던 거 한장
더 올려봅니다^^;;
지도편달 감사드립니다~~~^^

2020-07-17 09:24:02

발사각도 좋고 백스핀도 적당해 보이는데요. 

백스핀이 적다고 더 멀리 나가지 않습니다. 적절한 백스핀이 있어야 볼이 떠오르는 효과가 생기지요. 

 

숫자 신봉자는 아니지만 대략 optimal trackman result를 찾아보니 '2,500 rpm for a 13 degree launch angle and a head speed of about  90 mph.' 로 표현하고 있네요.


WR
2020-07-17 10:10:20

아 유투브 보다보니 백스핀을 줄여야 한다고
해서 이게 그럼 어느 정도가 맞다는 건가
했네요^^

작년5월 본격적으로 시작해서 몇번의 자세고침
몇번의 슬라이스 덕에 이제 조금 몸에 힘풀고
저만의 타이밍 리듬이 느껴지는 거 같습니다

감사합니다^^

2020-07-20 13:15:06

백스핀이 적어야 더 멀리 나가는 게 맞습니다.

제 레슨 프로님도 그렇게 이야기 하셨고,

GDR에서 방금 친 샷의 백스핀을 줄이면(예를 들어 드라이버 백스핀 4000 -> 2000)

비거리가 더 많이 나가는 걸로 계산됩니다.

10미터도 넘게 차이가 나더군요.

 | https://team.titleist.co.kr/…

WR
2020-07-20 20:43:20

2000대 rpm이면 그냥 무난한 건가 부네요
..*.*

2020-07-17 14:01:56

혹시 릴리즈타이밍은 어떻게 가져가시나요?

WR
2020-07-17 17:40:31

어익후 제가 무슨 릴리즈 타임씩이나요ㅎ

하나 둘에 올리고 탑에서 손목 살짝 푸는
느낌 잠깐 갖고(길어야1초) 셋에 내리는
기분으로 칩니다
몸 안쪽으로 뒤에서 던지는 거 지키구요

오늘 필드에서 220 까지 나갔네요^^

2020-07-17 18:07:40

저는 드라이버 슬라이스 문제가
아웃인 궤도와 릴리즈타이밍인데요..
뒤에서 던지려고 하는데 백스윙이 문제고..
릴리즈는 드라이버는 빨리 해야하는데
자꾸 끌고 내려오니 밀려요 ㅜㅜ
알것같으면서 안고쳐집니다..
드로우는 언감생심이고 스트레이트로 꾸준히 220 나오면 정말 좋겠습니다 ㅠㅠ

WR
1
Updated at 2020-07-17 18:52:46

220 은 저도 처음 나온 거구요ㅎ
위에 썼듯이 어깨는 끝까지 오면서
손목을 살짝 놓는 느낌
그러면 클럽이 살짝 오버될 수 있는데
약간 그런 느낌을 갖는다의 느낌으로
제 스타일을 가져왔습니다*.*
저 이제 1년 됐습니다ㅎㅎ

유투브에서 어떤 여성프로가 자기는
3번우드 연습할 때 손목을 과도하게
헐렁하게 하는 느낌으로 했었다의 영상이
있었는데 그게 도움됐었어요

그리고 이기호프로 영상이 저한테는
맞는 영상이었던듯요

2020-07-18 09:17:12

전 작년 4월에 시작해서 1년 넘었는데..
드라이버 감 잡았다가 타이밍을 잃어버리고는 악성 슬라이스 ㅜㅜ 감이 올듯말듯 살짝 왔다 가출하고... 안돌아와요 ㅠㅠ

WR
2020-07-18 09:46:24

저도 요 최근 댓번은 왔다갔다 한 듯요

전 타이밍 잃었을땐 실내공간에서
연습하는 게 도움되더라구요
특히 스크린 같은 혼자 있는 공간*.*

WR
2020-07-18 11:47:22

어떤 식이든 본인의 탑에서 반 템포는
쉬고 내려와 보세요...*.*

2020-07-18 01:40:14

 드라이버로 드라이버 잘치려고 하면 

총체적 난국 오는게 다반사 인것 같습니다. 

 클럽 챔피온 분들도 가~끔 드라이버 오락 가락 하는데 , 그 편차 줄이는 방법들이 

하나씩 있으시더라구요 

 그중에 가장 많은 비중으로 이야기 들었던게 , 웨지 연습 이였습니다. 

 

" 드라이버도 웨지 치듯이.. "  

 

 

ps : 잘 맞을때  더 잘맏으려고 하기 보다는, 잘 맞는걸 충분히 즐기세요

 대부분 얼마 못가더라구요 ..ㅠㅠ

WR
2020-07-18 07:46:01

저는 이제 손목 풀고 빈스윙 몇번 하다 보면
뒤에서 던지는 느낌하고 자연스레 손목
풀리고 그리고 임팩 후 손목 돌아가는
느낌이 같이 오네요..^^

일단 현재로서는 스스로의 스타일을 갖게
된 거 같아 즐기려구요ㅎ

2020-07-18 18:26:17

요즘 프로들의 레슨 추세는 손목의 릴리스를 없애고 손목을 임팩트 이후까지 유지하라는 것 같아요
얼마전 이시우 프로나 최나연 프로 레슨 보면 릴리스한다고 손목을 풀지말고 죽 가져가라고 하거든요

WR
2020-07-18 18:30:25

음 제가 어떻게 치는 건지는 잘 말씀을
못드리겠는데 예전에는 몸은 턴은 하는데
결국 팔로 치는 거 였다면
이제 비로소 탑에서 손목을 활용해서
클럽을 던진다? 뿌린다? 그 느낌인 거 같아요
수건 팡팡 턴다는 게 이 느낌였구나
뭐 이런 거요..^^

2020-07-19 13:58:22

오~~ 느낌 아니깐요~~~

2020-07-19 20:34:51

골프에서 손목은 최소로 작용해야합니다...

손목 터는 느낌은, 컨디션에 따라 와이파이 될 가능성이 너무 큽니다.

실제로 손목은 되도록 고정하는것이 좋은데요...ㅡㅡ;;..

 

그리고, 릴리즈는 왼팔 상박(겨드랑이를 최대한 밀착(겨털을 쥐어짠다는 착각을))을 최대한 밀착하여 연습하면 됩니다.

즉, 완팔이 자동으로 뒤집어지면서 릴리징이 아주 부드럽게 됩니다.

손이나 하박을 쓰는것이 절대로 아닙니다.  만일 손목이나 하박을 쓰면 샷이 굉장히 민감해집니다..ㅡㅡ;;

 

아마도, 매일 1000개 씩 치면서 감을 유지할수있으면 가능한데, 일반적인 프로나 아마추어들도 불가능합니다.

 

스윙연습은, 뭐니뭐니해도 가장 고전적인 왼팔 겨드랑이에  클럽헤드 끼우고 하프스윙을 하루에 200개씩 1주일 하시면 릴리징에 대해서는 몸이 기억을 합니다..

즉, 왼팔의 수피네이션이 자동으로 기억이 됩니다.

 

골프의 가장 초보적인 갭이 이 왼팔 수피네이션인데, 이것만 마스터해도 골프의 고수반열에 들어갑니다.

 

왼팔의 릴리징과 부드러움이 장착이 되면 샷을 맘대로 강약을 조정할수가 있습니다.

몸에 전혀 무리없이 가능하고, 부드러워집니다.

 

WR
Updated at 2020-07-19 20:44:03

제가 글을 좀 잘못 써놓은 거 같은데
본문 글과 댓글을 보시면 손목을 자연스레
올리고 자연스레 푸는 걸로 이해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말씀해주신 내용은 연습 때 염두에 두고
하겠습니다

엊그제는 제 느낌으로 어깨 끝까지 오고
ip 바로 옆에 220미터 보냈었습니다ㅎ
훅 슬라이스 이런 거 없이요..^^

손목만 쓰면 말씀대로 슬라이스나 훅이
오구요
저는 비교적 몸이 유연한 쪽에 속해서
왼쪽 어깨를 끝까지 끌고 오는 게 가능해서
스트레이트 구질을 만들고 있습니다^^

1
2020-07-20 06:27:56

두 번째 글을 다는데 저는 손목을 턴다는 표현이 공감이 됩니다. 

 

저는 티샷할때 손목에 힘을 주면 여지 없이 슬라이스가 났는데 이 손목을 풀어주는 시점을 조금씩 조정하니 비거리도 늘고 스트레이트나 드로우 구질로 바뀌더군요. 근데 몸의 턴이 조금이라도 늦어지면 왼쪽으로 꼬라박히는 훅샷이 나오더라구요. 연습을 통해서 조금씩 좌우편차를 줄이고는 있는데 아직 라운딩 후반에 힘이 들면 고질적인 좌우 편차가 나타나고 있습니다. 

 

결국은 적절한 릴리즈와 턴의 조합을 잘 찾는고 그것을 받침할 리듬을 유지하는것이 중요한것 같아요. 

저한테 도움된 영상이었는데 첨부해 봅니다.  

 

 

 

WR
2020-07-20 07:49:45

앗 제 얘기가 무슨 얘기인지 이해하시는군요^^
제가 요즘 손목을 고정하려거나 코킹하려하면
여지없이 슬라이스였거든요
공을 때리려하니 클럽 위나 아래에도 맞고..

그걸 손목을 자연스레 클럽이 낭창거리는 걸
최대한 활용한다는 얘기이고 티비보면
잘하는 일반인들도 저 같은 느낌으로 치는
사람들이 꽤 있던데 말입니다ㅎ

영상 잘 보겠습니다~~^^

2020-07-22 03:36:44

예, 저랑 같은 증상이시네요.  

고생 많이 했는데 이제 좋아지나 싶다가 가끔 한 번씩 나타나서 저를 당혹스럽게 만듭니다.^^

 

근데 최근 레슨들에서 말하거나 위에서 여러분이 말씀하시는 부분은 손목을 푸는 과정에만 집중하면 상대적으로 몸턴을 적게 하게 되는경우가 많고 이것 때문에 티샷이 들쭉날쭉 할 수 있다고 우려하시는 것 같습니다. 

 

유연성이나 근력이 개개인별로 다 다르니 바디턴과 손목 릴리즈의 적절히 조합을 잘 찾으시는게 제일 중요할 것 같아요. 

WR
2020-07-22 07:14:43

맞습니다
신경 조금 덜 쓰면 어깨가 덜 오고
그러면 공이 끝에서 슬라이스가 나오네요

그럴땐 차라리 백스윙을 빨리 하면
뒤로 가던 힘 때문에 어깨가 끝으로 오고
임팩도 그 반동에 의해 힘차게 스윗스팟을
때리고 스트레이트로 나가는..
이렇게 쳐도 되는 것인가 하는 생각이
드네요ㅎ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