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PW 찾기 회원가입
잃어버려도 돌아오지 않는 골프채
 
2
  2326
Updated at 2020-09-22 15:19:50

대전에는 연구단지에 9홀 셀프카트 골프장이 있습니다.

상대적으로 비싸지 않은 가격에 정말 운동삼아 도는 곳이지요.

지난 토요일 마침 취소가 나온 티를 아내가 잡아서 회사 동료 두 사람이 조인,

두바퀴를 돌았습니다.

사실 최근부터는 두바퀴는 좀 힘듭니다.

얼른 집에 갈 생각에 카트에 꼽아 두었던 50도 56도 웨지를 그만 놓고 와 버렸습니다.

벌써 50도를 두번이나 잃어 버린 터라 골프백에 넣었다 뺐다 했는데요.

56도를 같이 꼽아 놓으면 잊지 않겠지 해서 카트에 꼽았는데 깜빡해 버린 겁니다.

다음날 같은 단체에서 운영하는 연습장에 갔다가 백을 열어 보니 허걱, 그때서야 알았습니다.

부리나케 골프장에 전화해 보고 직접 가봤지만 분실물로 신고된 것은 없었습니다.

날씨가 좋아서인지 카트보관소에도 몇 개 안보여서 다 찾아봤지만 역시나였습니다.

샤프트에 이름이랑 전화번호 인쇄된 스티커를 붙여 놓았지만, 누군가 가져간 모양입니다.

그나마 비싼 퍼터를 같이 안잃어버린 게 다행이긴 합니다만,

내맘 같지 않구나 하는 생각에 한참을 허탈한 마음이 들더군요.

잃어버린 사람 잘못이라는 말들도 하지만, 이건 아니지 하는 생각이 계속 드네요.

 

사실 이번에 잃어버린 웨지가 유난히 아까운 것은 이유가 있습니다.

퍼터나 웨지는 가끔 기분때문인지 안맞으면 한번씩 바꿔서 칩니다.

대략 일이년에 한번 정도인 것 같습니다.

원래는 로마로 알코바사를 쭉 쓰고 있었는데 올들어 이상하게 안맞아서 

예전에 잠깐 썼던 베트리안 50도에 56도를 거의 새거인 중고로 추가구매해서 쓰는 중이었습니다.

그런데 이게 참 잘맞는 겁니다.

특히 50도로 하는 가까운 런닝어프로치가 핀을 살짝 맞히는 등 주변에 붙기 시작하더니

급기야 최근에는 칩인버디를 연달아 두번이나 했거든요.

이날도 파5 2번홀에서 홀 근처에서 네번째 샷을 칩인버디 하면서 동료들에게

요즘 이 웨지가 너무 잘맞아서 참 좋다라는 얘기를 했구요.

 

이번에는 너무 속상해서 아내랑 돌아오는 길에 가져간 사람한테 저주를 퍼부었습니다만 부질없지요.

칠칠 맞게도 재작년, 작년에 똑같이 카트에 두고 온 50도 웨지를 못찾았습니다.

5년전에는 일본에서 공수해 온 로마로 드라이버를 연습장에서 잃어버린 적도 있었어요.

당연히 연락처 스티커 붙여 놓았구요.

싼 맛에 운동삼아 가는 골프장인데 정규홀보다 더 비싸게 친 셈이에요.

당일이나 다음날 아침에 연락이 안오면 거의 못찾는데요.

포기했지만, 너무 속상하고 맘이 안좋네요.

그 사람은 남의 채 가져가서 잘맞을까요? 

10
Comments
2020-09-22 10:47:52

어휴 공 줏어서 쓰는 것도 아니고
클럽을 그렇게 홀랑..-.ㅜ

전 저번에 광고나오던 퍼팅 관련 제품
흘려서 잃어버렸어요
일주일만에..
너무 작다보니 헐레벌레 하다 골프백에서
빠졌나봐요

2020-09-22 11:05:26

 어휴...너무 상심이 크시겠네요.  그런건 클럽하우스에 가져다주고 분실물 주인 찾아주라고 해야하는데...

혹시 CCTV나 이런거 없었을까요?  라운딩 끝내고 카트보관소까지 갔다면 있을거 같기도 한데요. 

저도 아들하고 사이판 라오라오베이에서 둘이 노캐디로 치는데 이게 아들 공 봐줘야지 내꺼 쳐야지 하면서 정신없이 치니까 어느 순간 웨지가 사라진 겁니다.  다시 카트타고 역으로 2홀 전으로 돌아가니까 그린 옆 그자리에 있어서 찾았습니다.  다행히 그날 뒷뒷팀도 없고 거의 유일한 팀이라서 찾았지 아니면 저도 잃어버렸을수도 있었겠네요. 

 

WR
2020-09-22 11:17:49

예전엔 그냥 포기했는에 이번에는 CCTV를 봤지만 카트보관소는 안잡히더라구요.

언제 들고 갔는지 알 수도 없고 ㅜㅜ

여기를 종종 가다보니 경기 중에 잃어 버리면 대부분은 뒷팀에서 주워 주거나

운영팀에서 오토바이를 타고 돌면서 찾아다 줍니다.

찾으러 갔을 때도 카운터에 습득해서 가져다 준 클럽 세개가 벽에 세워져 있었어요.

이게 정상이지요.

 

작년 같은 경우는 도중에 폭우가 쏟아져서 세 홀 남기고 골프장 측 승합차를 타고 철수했는데

골프백만 내리면서 로마로 50도 웨지를 카트에 두고 왔었어요.

그 때도 소식이 없더군요.

마침 골마켓에서 똑같은 웨지를 엄청 싸게 구입해서 그다지 아깝다는 생각이 안들었거든요.

 

2020-09-22 11:18:59
참 돈 몇푼(?)에 양심을 파는 사람들이네요.
그 도둑놈들 그 웨지로 냉탕 온탕 철푸덕 반복하다 평생 백돌이로 살거예요! ㅎㅎ
2020-09-22 11:19:32

어떤 사연이 있을지도 모르는 남의 물건을 왜 덥석 가져갈까요.. 얼마나 부자될라고...에휴

2020-09-22 11:21:52

연구단지 골프장이면 나름 배운 분들일텐데...참...

2
2020-09-22 11:48:20

저는 파3에서 부쉬넬 습득해서 프론트 가져다 주었는데.. 얼마후 제 지갑 분실한 것은 돌아오지 않더군요.. 돈 몇만원 안들었는데.. 카드 재발급하고 오랫만에 면허증도 재발급하고 했었습니다. 멘탈의 중요성을 느꼈습니다. ㅋ

2020-09-22 21:53:57

 사이언스에서 분실 하시는분이 많네요!!

제 친구도 브쉬넬 수동 카트에 놓고와서 분실했는데

안돌아 왔답니다.-_-

1
2020-09-23 07:58:11

정말 거지같은 XX네요.
고민해서 구매하고 거기 적응하려고 노력한 과정들을 골프치는 사람이라면 알텐데.
골프치면서 채나 장비를 깜빡하고 놔 두는 경우는 흔히들 일어나는 일이고, 지금까지 저도 많이 놔 둬도 봤고 수거도 해 봤지만 한번도 사고가 없었는데 채를 갖고가는 X도 있군요.

1
2020-09-23 10:32:44

어휴 전화번호까지 붙여뒀는데 가져가다니... 정말 속상하시겠어요.

라운딩 돌다가 누가 떨어뜨린 아이언, 우드 커버도 꼭 챙겨 주는데 말입니다.

 

손에 잘 맞는 좋은 채 구하셔서 전화위복이 되시기 바랍니다. 

 
20-09-27
2
1451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