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프라임차한잔
ID/PW 찾기 회원가입
구력 늘어 봤자 ~~~
 
4
  2484
Updated at 2020-10-14 15:29:52

최근 글이 없어서 제가 한번 써 봅니다.

 

몇일 전 라운딩 했는데...

동반자 1. 구력 20년정도 일년 최소 300회 이상 라운딩 하는데 눈물의 99타 ㅠㅠ

동반자 2. 구력은 좀 되었으나 본격적으로 열심히 라운딩 한지 3년정도~ 최소 한달에 8회 이상

             3년전에 비해 여전히 90대 중반, 비거리 짧아짐, 스윙 더 이상해 짐.

 

새삼 또 느꼈네요

구력이나 라운딩 경험으로 스코어 줄이는 것은 한계가 명확하다. 

 

제발 연습장 좀 다녀라 하면~

최근에 연습했는데 스코어 안 준다고 징징거림.

물어 보면 지난주에 몇번 갔다고 함.

 

제 경험으로 평균 스코어 3개 정도 줄이는데 연습장 계속 다녀도 한 일년 걸리는 것 같던데

연습장 몇일 다녀 놓고 90대 중반 치던 애가 80대 중반 치길 원함.

 

제가 하고 픈 말은 골프 잘 치고 싶으면

주 3회 정도 연습장 다니고 레슨도 받으시고

별도 헬쓰로 근육 보강

이렇게 하면 되는데...

 

사실 이렇게 1년 해도 평균 스코어 안 줍니다. 

해도 해도 안 되어 난 골프 지진아 인가 보다 눈물 흘리면서 골프 포기할려고 할 때 바로 그 때 골프 스코어 내려갑니다.

 

이왕 하는 거 잘 치고 싶지 않나요?

잘 썰입니다^^


16
Comments
3
2020-10-14 15:57:45

뻐꾸기골프의 박노준대표가 딱 그런 분 아닐까요.  일년 라운딩 횟수는 아주 많지만 이미 스윙은 망가져서 회복 불능인거죠.  저도 회사에 저보다 한살 어린 직원하고 자주 필드를 나가는데 시작한지 3념이 넘도록 맨날 백돌이 신세를 벗어나지 못해서 레슨좀 받아라해도 맨날 체만 쌔걸로 바꾸고 별다른 노력을 하지 않더라구요.   자기는 연습이나 레슨하고 안맞다고 맨날 유튜브만 보는데 답답하더라구요.  

아마도 3년전 거의 처음 필드 나가서  레슨한번도 안받고 98타치고 기고만장했었는데 그때 레슨의 필요성을 못느낀거 같아요.  그런데 지금도 그렇게 백개치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야기를 해보면 골프를 접근하는 방식이 저랑 많이 다르더군요.  자기는 이 정도 백돌이면 만족한다.  굳이 잘치는 사람들하고 치기 싫고 자기 같은 백돌이랑 재밌게 치면 된다.  주변에서 형들이 이런 저런 조언을 해줘도 듣지를 않네요.  자기 같은 주변 백돌이가 언제 90개, 80개 치고 올라가서 자기만 남으면 그때가서 후회할텐데 말이죠.  그런데 보면 그 주변에는 늘 비슷한 핸디끼리 또 재밌게 치고 있어서 그냥 그려려니 합니다. ㅎㅎ

 

 

 

WR
2
2020-10-14 16:39:28

주변에 백돌이가 언제 90개 80개 치고 올라 간다고 하셨는데 저도 그런 줄 알았는데 대부분 안 올라가더군요ㅠㅠ

영원이 그 부류에서 그 부류끼리 나름 재미있게 칩니다.

 

골프 스코어 보다는 잔디 밟으며 지인들과 재미있게 즐기면 되지 않느냐 ? 

골프 이왕 치는 것 드라이버 곧고 멀리 치고, 아이언샷 그린에 떨어 뜨리고 어쩌다 파5 투온도 하고 ~ 골프가 자기가 생각한대로 치면 얼마나 재미있는데 ?

 

이렇게 두 부류인데 저는 후자라 ~

각자 성향되로 재미있게 즐기면 된다고 생각하지만 공은 비록 지금은 못치지만 잘 치고 싶은 의지가 있고 노력도 하는 사람들이 동반자가 되었으면 하네요^^

 

2020-10-14 16:18:52

이게 연습장만 간다고 또 느는 것도 아니더군요
지금은 이해안가고 어렵더라도 자꾸 표준자세를
익히려는 노력은 해야 그나마 어느 순간에
그 부분이 해결되는데
그러고나면 또 다음 고개가...-0-
이 과정은 대체 언제 끝날 것인지*.*

WR
2
2020-10-14 16:50:04

연습장 간다고 다 느는 것은 아닌데 연습장 안 가는 사람들은 그 느는 기회 조차 없지요

제 경험상 연습장 자주 가고 레슨 받아도 늘지 않고 스코어 더 올라가고 골프지진아라고 눈물도 많이 흘렸는데~

이 때 포기 하지 않는 것이 중요합니다.

그 때 제 주변에 고수 누가 골프가 원래 그런거다 나도 그런 시절 있었다고 위로 해 주었으면 제가 마음잡고 더 열심히 했을 텐데~

어제 연습장에서 감 잡아서 너무 잘 맞았는데 그 다음날 바로 안 맞고~ 

맨날 그런게 반복이었는데~

난 언제 쯤 스윙이 안정될까? 

저 앞에 고수처럼 될려면 얼마나 해야될까? 

님 처럼 이 과정은 대체 언제 끊날 것인지....??? 궁금하잖아요!

제 경우는 10년쯤 계속 연습장 다니니까 스윙이 안정되더군요

운동신경이 남들에 비해 젬병이라 오래 걸렸나 봅니다.

2020-10-14 16:55:39

전 이제 1년반인데 닥치고 다녀야 되겠군요ㅎ

란딩 때 악착같이 쫓아가기도 힘들고
뭔가 사회에서도 좀 늦게 가고 골프에서도
늦게 가나 싶어서 기분 울적하기도 하고
놔 버릴까 몇번 하면서도 꾸역꾸역 연습장을
다니고 있네요...-.-

티샷 쪽팔릴까봐
티샷 잘 했는데 세컨샷 망하면 열받아서
두가지 이유로 연습 다닙니다-0-

WR
1
Updated at 2020-10-14 17:45:27

제가 1년반인 시절은 몇번 100타 깼던 시절인것 같네요

 

저는 골프가 당구나 볼링, 스키처럼 젊을 때 잠시 지나가는 스포츠가 아니라

60대 70대가 되어도 계속 칠수 있는 스포츠, 30년 40년은 즐길수 있는 스포츠라 생각하니

골프를 시작한지 10년이 지났는데도 여전히 90대 치고 스윙을 너무 개성(?) 있게 치기는 싫었습니다.

비록 시작은 초라할 지라도 10년 뒤에는 좋은 폼으로 멋있게 치리라 ! 

그런 이유로 계속 연습장 다녔던 것 같습니다. 

 

현재 요령으로 스윙하고 라운딩 자주가서 본인보다 잘 치는 사람들이 있는데 그런 분 들은 반드시 한계에 도달합니다. 

지금 기본기 익히느라 스코어 안 좋은 사람들은 계속 기본기 닦으면 시작은 느릴지라도 나중에 쉽게 싱글의 벽을 깰수 있습니다.  

 

골프가 시간이 걸리고 약을 좀 올려서 그렇지 연습하면 반드시 보답합니다^^

2020-10-14 17:57:52

철푸덕 봐줘서 90타 초반까지는 쳐 봤구요ㅎ
그거보다는 첫번째 홀에서 80대 치시는 분들
하고 치면서도 혼자 파 몇번 해 봤는데
그때가 차라리 기분이 좋더라구요*.*

말씀에 힘을 얻었습니다 감사합니다ㅎ

1
2020-10-14 18:04:43

꾸준한 연습을 전제로 스코어는 계단식으로 주는거 같아요. 한참을 백돌이 생활을 하다 어느 순간 깨백하면서 90-100 오가더니 어느순간 80-90 사이로 줄어들고 또 어느순간 80초중반으로 줄더라고요.
폼이 이상해도 꾸준히 연습하시는 분들은 자기만의 리듬과 타이밍으로 임팩트를 만들어 내는데 연습없이는 절대 안되는 부분이기도 하죠.

WR
2020-10-15 10:34:33

저는 계단식 보다는 오히려 톱니바뀌식으로 즉 떨어졌다가 유지 하는 것이 아니라 서서히 올랐다가 갑자기 훅 떨어지는~

그 서서히 오를때 왜 안되지? 난 골프지진아인가? 몇번이나 포기할 까 생각이 날 때 포기 안했더니 골프신이 불쌍히 여겼나 갑자기 훅 떨어지더군요 !

 

1
2020-10-15 09:08:19

저는 젊을때 야구동호회를 열심히 하다가 나이 들면서 동호회원 몇명과 같이 골프로 전환했습니다. 다들 120개 치던 시절부터 같이 치면서 치열한 경쟁이 매주 있었죠. 멀리건 드롭 없고 타수 엄격하게 세면서 라운딩마다 피말리는 경쟁입니다. 저희들끼리는 지금도 그렇게 칩니다.
정말 서로에게 골프를 이기기 위해 연습장은 당연 출퇴근이고, 몰래 레슨도 계속 받고, 라운딩때는 미리 몰래 가서 연습장에서 몸도 가볍게 풀고 별짓을 다 했었습니다. 그 결과 저 포함 다들 80대에 들어 서고 한동안 다들 잘쳤습니다.

그런데 잠깐 골프를 멀리 했더니 전부 바로 망가지던군요. 요새 다시 레슨 받고 연습장 나가면서 기량 회복중입니다.

결론: 연습 + 레슨만이 살길인데 그걸 멈추는 순간 나락으로 떨어진다.

WR
2020-10-15 10:45:06

저도 자주 치는 동반자 중에 라이벌 혹은 경쟁자 하나 정해 놓고 그 사람 이기기 위해 계속 노력했다가 마침내 이겼을 때 쾌감을 느꼈던 것 같습니다.

말씀 하신 그런 팀 구성하기가 쉽지 않네요 대부분은 그냥 야외에서 잔디 밟으면서 즐기자 이런 분위기라서~

 

1
2020-10-15 10:51:46

일년에 300회 나가면서 99개 친다는 거는 정말 재능이 없거나 운동신경이 부족한 경우가 아닐까 싶기도 한데요...제가 아는 사람들은 매주 1-2회 나가면서 연습장 안 다녀도 80대는 치던데

2020-10-15 12:05:42

연습장 안 다녀도, 80대 꾸준히 치는 분들 정말 부럽습니다.

WR
Updated at 2020-10-15 17:36:23

그 분은 언더도 한번 해 봤고 7자도 가끔 그렸지만 평소 80 초중반 치는데 최근 80대 후반을 계속 치더니만 몇일전 99타 치고 멘붕 !

제 말은 연습없이 라운딩으로만 내린 스코어는 사상누각이라 언제든지 무너질 수 있고 

젊을 때는 모르는데 나이가 들면 별도로 체력을 단련하지 않으면 라운딩을 자주해도 거리가 줄면서 서서히 스코어가 올라가는 것 같네요

 

 

2020-10-16 14:36:54

 구력은 10년인데 재미 붙이고 레슨받고 연습한지는 이제 5개월 정도 되어 갑니다. 연습은 주 5회 이상 레슨은 주 2회 이상 라운드는 최소 주 1회 하고 있지만 타수는 딱 2개 정도 줄었습니다. 뭐 언젠간 되겠지~ 하면서 치고 있습니다 ㅠㅠ

WR
2020-10-17 11:45:06

제 친구들을 보면 연습 두세달 정도 하면 90대 중반 타수가 갑자기 80대 중반으로 10개 정도 떨어지는 줄 압니다. 

헬쓰 몇달 하면 우락 부락 몸짱 되는 것처럼 아는 것과 비슷한데요~

제 경험으로는 5개월에 평균타수 2개 정도 내린거면 적당하다 생각하세요. 

1년이면 4개~ 2년이면 8개인데 엄청난 거죠 !

타수는 연습기간에 비례해서 점차적으로 내려가지 않고 계단이나 톱니바뀌식으로 유지되다가 어느 순간 갑자기 똑 떨어지는데 안된다고 느낄 때, 나도 남들처럼 스코어 내릴 생각말고 그냥 명량골프나 할까? 포기할 까 생각이 들 때 마음잡고 연습하면 반드시 스코어 내려갑니다 !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