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PW 찾기 회원가입
망해서 세계적인 그림이 됨.
 
1
  4279
Updated at 2020-02-27 10:40:21


박해받는 예수. 라틴어 에케 호모. 이 사람을 보라가
원숭이를 보라로 놀림을 받았다함.

세실리아 히메네스.
그림을 잘 그리시는 분인데 프레스코화 복원에 익숙하지 않아 수채화 물감이 번진 것이라고 합니다.
한동안 세계적인 놀림감이 되어 스트레스로 고생하셨다는데, 요즘은 유명세로(관광명소) 그림 관련 수입 절반을 기부하신다고.


18
Comments
2020-02-27 09:47:03

 아, 본래 그림 그리는 사람이었던가요?

당시 기사 났을땐, 왠 동네 미친 할망구가 유물에 손을 댄 것으로 생각했었는데...

WR
Updated at 2020-02-27 09:56:19

미술학 적으로 큰 가치가 없던 작품이라 오히려 소유주가 49% 수입의 반을 주기로 했다네요. 그림은 스페인 보르하시 교회에 있다고.

2020-02-27 09:47:47

 헐...지금껏 시골동네 할머니인줄 잘 못 알고 있었네요..

 

나름 전문가(?)였었군요...

WR
2020-02-27 09:56:52

저도 오늘에야 알았습니다.

2020-02-27 10:33:03

당시 기사엔 동네 할매가 그림에 손댄거라고 나왓었는데.. 아니군요..

WR
2020-02-27 10:39:47

예, 아니랍니다. ^^

1
Updated at 2020-02-27 10:49:35

회화 관련 교육 받은 적이 없이 취미로 동네 풍경화쯤 그리는 할머니인 것은 맞고, 당시 인터뷰 보면 이렇습니다.

 

"좋은 일을 하려고 했던 것 뿐이예요. 예전의 영광스러운 자태로 돌려놓고 싶었던 거죠. 그런데 시작하자마자 일이 틀어졌어요. 물감이 습기를 먹은 거예요. 걷잡을 수 없게 말이죠. ... (일단) 시작은 해놓고, 주말 동안 쉬고나서 다시 작업하려고 돌아와 봤더니... 그 다음에 어찌 된 건지는 잘 아시겠죠."

 

이에 대해 시장은...

 

"8월 21일에 처음 봤을 때는 누가 명작을 일부러 훼손한 걸로 생각했습니다. ... 그런데 알고 보니 세실리아 할머니더군요. 그 할머니는 우리 시 사람들이 잘 알고 있고, 녹녹치 않게 살아오신 것도 알고 있고, 게다가 복원하려는 좋은 의도로 하신 거라니까..."

WR
Updated at 2020-02-27 11:06:51

어떤게 정확한지 모르겠습니다만, 성당 신부도 자신이 그리는 걸 알았다고 합니다.
여튼 스페인 이름모를 동네가 명소가 되어 연간 15만명의 관광객이와 지역을 다 살렸다고.

1
Updated at 2020-02-27 11:04:01

신부가 저 할머니가 그림에 손댄 것을 본 것도 사실이고, 저 할머니가 썩 뛰어난 화가가 아닌 것도 사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덕분에 지역경제에 보탬이 많이 된 것도 사실이예요^^

WR
2020-02-27 11:05:38

할머니 작품으로 판매하는 상품 중 하나랍니다. ^^

2020-02-27 11:11:57

침팬지를 그린거죠?

자화상이예요

WR
2020-02-27 11:13:00

ㅡㅡ

2020-02-27 11:35:06

 예전에 본 기억과 다르게 그닥 가치있는 작품도 아니었군요. 이런게 전화위복인가;; 

WR
2020-02-27 11:37:45

우리로 치면 동내 오래된 절에 탱화같은 느낌?

2020-02-27 11:43:26

 Ecce Simia!

WR
2020-02-27 11:51:30

뜻이??? ^^'

2020-02-27 19:33:04

저그림의 원제가
라틴어
에께 호모 ecce homo: (이) 사람을 보라 인것을 패러디하여

Ecce simia : (이) 원숭이를 보라
로 바꾼거죠

WR
2020-02-27 23:04:24

아! 그런 뜻이 있었군요. ^^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