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PW 찾기 회원가입

[동영상]  숨길 수 없는 야생의 본능

 
3
  3848
2022-06-29 16:49:04
GIF 최적화 ON 
9M    440K


어흥!!!


님의 서명
십리 호수에 서리는 하늘을 덮고
푸른 귀밑 머리에는 젊은 날의 근심이 어리네
외로운 달은 서로를 지키기를 원하니
원앙은 부러우나 신선은 부럽지 않네
13
Comments
1
2022-06-29 16:51:27

뭘 물고 있는데요..

날아서 잡은건가 아님, 그냥 씹고 있던건가

2
2022-06-29 16:58:16

손질한 닭이요~
매달아났었네요

2022-06-29 16:51:46

관절 나가겠는데요.

WR
Updated at 2022-06-29 16:54:14

점프해 물도록 공중에 유도한 거 같기도 하죠?

2022-06-29 16:55:51

점프하기 전에 공중에 매달려 있는게 보여요

WR
2022-06-29 16:57:41

맞습니다. ^^

2022-06-29 17:05:21

 와우... 꼬마 트라우마 걸릴 듯

2022-06-29 18:14:50
2022-06-29 18:31:28

2022-06-29 22:53:46

역시 냥아치...

2022-06-29 23:33:14

호랑이 우리 앞의 소녀, 이거 때문에 동물원 다시 가기가 무섭겠습니다.

Updated at 2022-06-30 00:36:40




실제로 똑같이 당해본 적이 있습니다. 그것도 한밤중에… 십여년 전까지 모지역 모호텔에는 메인 레스토랑에 위 사진들처럼 저렇게 두꺼운 방탄유리 안에 호랑이 우리를 만들어놓고 식사하면서 구경할 수 있게 해놨었죠. 저는 직원이었는데 밤에 업무차 들어갔다가 유리쪽으로 다가갔더니 저렇게 확 뛰어들더군요. 쿵~ 하는 굉음과 함께 유리가 떨리는데 순간 몸이 굳어서 발도 못떼겠더군요. 그날 진짜 호랑이 밥이 되는줄 알았네요. 그때 들었던 생각은 옛날에 나무하러 산에 올라갔다가 호랑이를 만나면 진짜 어떤 기분이었을까 싶더군요.

2022-06-30 04:55:53

부산롯데 페닌술라군요.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