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못웃기면맞는다
ID/PW 찾기 회원가입
LP와 턴테이블 취급법 - 서울음반 이너 슬리브에서
 
10
  1349
Updated at 2021-01-16 20:33:52
잘아시겠습니다만, 예전 레코드의 이너 슬리브(LP 속포장지)를 보면 레코드 취급법 등이 적혀있는 경우가 있는데, 국내는 서울음반의 이너 슬리브가 그렇지요. 아래 내용에 전부 동의하지는 않지만 그래도 도움이 될만한 내용이 있어 참고하시라고 올려봅니다.
===
레코드의 올바른 취급과 보관법

0 올바른 취급법
1. 레코드를 비닐 봉투나 자켓에서 꺼낼때는 레코드의 표면에 손상이 가지 않도록 반드시 레이블 부분과 바깥 둘레 부분만을 잡고 입구를 아래쪽으로 하여 미끄러져 나오듯 꺼내야 한다. 
2. 부주의로 레코드 표면에 지문을 남겼거나, 자국을 클리너로 닦은 후 물기를 남긴 채 비닐봉투에 넣어 놓으면 곧 곰팡이가 생겨, 잡음의 원인이 되므로 이때는 마른 클리너로 잘 닦아 놓아야 한다. 
3. 레코드의 재질이 플라스틱과 같은 것이기 때문에 정전기가 발생하기 쉽고, 그로 인하여 공기중에 가는 티끌이나 먼지를 흡착시켜, 레코드의 음질을 저하시키거나, 카트리지의 마모를 촉진시키므로 이러한 티끌이나 먼지에 대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본 레코드의 속포장 비닐은 정전기 방지처리가 되어 있어 티끌이나 먼지의 흡착을 방지해 준다. 
4. 일단 달라붙은 먼지나 티끌은 그때그때 떨어내야 한다. 가장 손쉬운 방법은 클리너로 레코드의 소리골을 따라서 가볍게 닦아 주는 것인데 너무 세게 닦으면 오히려 레코드판에 정전기가 발생하여 티끌을 다시 흡착시키는 결과가 된다. 또한 클리너나 부드러운 천에 물이나 액체를 적셔 살짝 닦으면 정전기를 제거함과 동시에 먼지나 티끌도 제거하는 이중효과가 있으나, 레코드 표면을 젖게하여 레코드의 수명을 단축시키는 약점이 있다.
 
0 보관
1. 레코드는 열에 약하기 때문에, 직사광선이나, 난로 등 열원으로부터 멀리하여 레코드 케이스나 전용장에 보관하여야 한다. 
2. 세워 놓을 때는 되도록 간격을 없게하여 수직으로 세워 놓아야 하며, 비스듬히 세워두면 변형하여 휘어버리는 원인이 되기 때문에 레코드와 케이스의 사이가 뜨면 받침대를 끼워 놓으면 좋다. 수평으로 놓을 경우 15매 정도가 보관하기 좋다. 
3. 레코드의 자켓에는 비닐로 커버가 덮여 있어, 자켓을 보호하고 있는데, 이것은 오히려 먼지나 티끌이 붙기 쉽고 또 자켓내의 습기가 빠지기 어려워 역효과가 날 경우가 있으니 벗겨 버리는 것이 좋다.

0 플레이어
레코드판 자체의 보관이나 관리가 중요한 것은 물론이지만 음질이나 레코드 수명에 가장 관계가 깊은 것은 재생 장치인 플레이어이다.
1. 아무리 레코드를 조심스럽게 다루어도 카트리지가 나쁘면 음질을 손상시키므로 카트리지는 반드시 신용있는 메이커의 좋은 것을 사용해야 한다. 
2. 플레이어 설치는 반드시 진동이 적은 장소에 수평이 되도록 놓아야 한다. 턴테이블 면이 기울면 바늘끝이 한쪽으로 닿게 되어 음이 찌그러지거나 바늘이 튀기 쉬워 레코드를 손상시킨다. 
3. 침압은 수시로 확인하여 정상적인 침압을 유지하여야 하며 침압이 너무 가벼우면 녹음 레벨이 큰 부분에서 바늘이 튀어 소리골을 손상시키므로 지정 침압보다 약간 무겁게 하는 것이 좋다. 
4. 바늘의 수명은 일반적으로 400~500시간 정도이기 때문에 아낀다고 너무 오래 사용해서는 안되며 하루 한시간 사용하는 경우 일년이 지나면 교환해야 한다. 또한 정기적으로 체크하여 바늘의 이가 빠지거나 닳아 버리면 즉시 대체하여야 한다.
5. 바늘 끝도 정기적으로 손질을 해주어야 하는데 간단한 방법으로는 브러쉬로 털어주면 좋으며, 먼지가 달라붙은 상태가 아주 심할 때는 알코올 등으로 닦아낸다.
 

13
Comments
1
Updated at 2021-01-16 21:25:10

아... 서울음반이었군요.
이 문구 때문에 레코드 두장 커버를 시험삼아 벗겼는데
.... 그냥 놔둘걸....
레코드사 이야기라 믿어볼까 했죠.
3. 레코드의 자켓에는 비닐로 커버가 덮여 있어, 자켓을 보호하고 있는데, 이것은 오히려 먼지나 티끌이 붙기 쉽고 또 자켓내의 습기가 빠지기 어려워 역효과가 날 경우가 있으니 벗겨 버리는 것이 좋다.

그나저나 저걸 다 타자치신건가요? 수고하셨습니다

WR
2021-01-16 21:49:21

아마도 일본 자료을 번역해서 저런 내용이 있지않나 싶습니다. 일본이 워낙 습하다보니 그럴 수 있을 것 같고, 건조한 환경이라면 비닐 커버채로 보관해도 큰 문제 없는 것 같습니다. 

2021-01-16 21:53:35

아 생각해보니 그러네요...
그래서 일본 레코드샵에서는 중고 음반을 빵봉지에 보관하는거였군요...
그런데 정작 새음반은 밀봉이 안되어있는데?

2021-01-16 22:49:25

한국 판매분들 설명 중 워터데미지 혹은 워터마크라고 하는게 결점이 있습니다. 왜 워터데미지라고 하는지 모르겠는데 포깅 Fogging, 미스팅 Misting 혹은 개싱 Gasing 이라고 음반 겉비닐안에 오래 동안 음반을 보관시 플라스틱 재질에서 나오는 성분이 음반 표면을 뿌옇게 변색시키는 것을 의미하는데 한국의 기후 조건에서 질 발생하지 않을거라 생각하지만 사실 의외로 힌국반에서 이런게 많이 보입니다. 아무래도 한국반 자체가 PVC 겉비닐로 포장되어 나오고 많은 사람들이 그걸 그대로 이용하거나 그 두꺼운 비닐겉지를 써서 드런듯 추측늘 해봅니다. 물론 환경이 중요하겠죠. 반지하방같은 곳에 보관되어 있었다면 모...
결론은 보관만 잘하면 오리지널 겉봉투가 있는게 소장가치를 높이죠. 저 역시 대부분 겉봉투 그대로 보관했는데 아무런 문제없는 경우. 레이블 로고나 스티커 등이 있는 겉봉투는 금상첨화.

2
Updated at 2021-01-16 23:47:17

설명하신 내용은 백화현상에 해당하는 내용인 것 같은데요.
음반회사에서 오리지널 포장재로 사용하는 재료는 PE계열일겁니다. 백화현상을 일으키는 PVC는 별도 구매한 일명 원판비닐이구요.
백화현상을 워터마킹이라고 하는 분을 본 적이 있는 것 같긴한데... 구분해야죠.
적확한 단어가 영어던 우리말이던 없긴 합니다.
일본은 비닐야케 라고도 하고, 주로 탔다는 표현을 쓰더군요.
Gasing은 처음 들어보는데 말되네요.

2021-01-17 05:34:14

아 맞아요 .백화현상이라는 표현도 쓰는 판매자분들 더러 있는데 한국말로는 이게 가장 정확한 표현인 것 같습니다. 

따로 글을 한번 올리겠지만 요즘 인터넷상에서 음반 판매하시는 분들 보면 암것도 모르고 그냥 사고 팔고 하시는 듯한 인상을 많이 받아요. 만원이면 구할 수 있는 음반을 설명도 없이 5만원 부르는가 하면, 최소 10만원도 싸다고 느낄 음반을 2만원에 올리는 것 보면 아무 생각없는듯. 민트라고 산 음반이 쓰레기인 경우도 있었네요.

그런데 한국음반사 로고가 있던 겉봉지 재질이 PE 였던가요? 재미있는게 포럼 찾아보면 이 백화현상이라는게 PVC 와 전혀 관계없는 음반에도 나타나는 경우가 있다고 하더라구요. 백화현상이 있는 외국음반은 아직 만나본적은 없는데 한국음반은 경우 백화현상으로 인해 "쉬"하는 잡음이 있는 경우도 별로 안 보이고...

이번에 백화현상 제거에 좋다는 Meguiars PlastX를 주문했는데 함 써보고 효과가 있는지 글 올리도록 하죠. 

실패하면...모 그냥 울지요 ;;

WR
Updated at 2021-01-17 12:12:54

게시판에 "백화"라고 검색해보시면 백화 현상 관련 글타래가 몇개 있습니다. 참조하십시오. 

제 경험으론 PVC 재질 비닐로 생기는 백화현상도 있고(이 경우에는 '먹었다'고 하는데 전체 또는 일부가 희게 변하지요), 음반 표면에 별모양으로 얼룩이 생기는 현상도 있는데 이 경우는 높은 보관온도가 원인이 아닌가 추측합니다(종이 이너 슬리브였거든요). 여튼 백화현상이나 얼룩은 복구 안된다고 하는데, Meguiars PlastX 후기가 궁금해집니다. 

2021-01-16 22:37:32

막상 레코드를 사도 저부분은 잘 안보게되는데
이렇게 올려주시니 잘 읽혀집니다^^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WR
2021-01-17 11:47:57

도움이 됐다니 다행입니다 ㅎㅎ 

2021-01-17 13:12:49

초보자에게 엄청 도움 되는 글이네요 추천입니다

WR
2021-01-17 21:18:19

다행입니다. 즐거운 LP 생활하세요~

2021-01-17 17:12:09

한번도 저걸 읽어본 적이 없었던 것 같네요 ^^;

감사합니다  

WR
2021-01-17 21:18:47

저도 이번 기회에 정독했습니다 ㅎㅎ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