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PW 찾기 회원가입
RUSH 최고와 저평가 앨범 (미마존 200g/180g)
 
5
  770
Updated at 2021-02-23 00:36:06

 RUSH 앨범으로 흔히 초기 2112, 중기의 Permernent Waves 나 Moving Pictures를 꼽지만, 

당시에 국내외 평론가들이 저평가했음에도, 저에겐 특별히 80년대 중반의 신세사이저를 많이 사용하고 공간감을 맥시멈으로 채운 르로그레시브의 정수라고 생각하는 파워윈도우를 최고로 생각합니다. 성음에서 모두 출시되었었고 매스터링과 퀄리티도 상당했습니다. 특히 이당시 성음에서 출시되던 앨범 자켓의 코팅 방식이 소위 원판과 같은 광택 코팅이었던 걸 기억합니다. 요즘에는 이방식의 프린팅이 거희 없는데 원판의 비닐은 뜯으면 독특한 잉크향을 기억하는 올드 팬들이 계실 겁니다.

다시 들어도 닐피어트의 드러밍은 정말 명불허전이군요.

 

 

 

 

 

 

 

 

 

 

6
Comments
2
2021-02-23 05:52:06

저에게 러쉬는 A farewell to kings 가 최고죠

1
2021-02-23 08:48:04

동감합니다. 개인적으로 Signal, Power Window, Hold your fire 좋아하네요!
RIP, 닐 피어트..

1
2021-02-23 10:04:39

Power Window 앨범은 Big Money 정도만 들어본 거 같은데 오늘 출근 길에 앨범을 쭉 들어보았습니다 ^^ 

1
2021-02-23 16:07:24

성음반 커버 재질이 특수하다고 하시니 궁금하네요. 

저도, U2는 실시간으로 접한 악퉁 베이비를 조슈아 트리보다 더 좋아합니다. 

 Power window 저도 들어봤는데, 당시의 트랜드가 녹아있네요. 하지만 러시 사운드 같습니다.     

Rush는 제 경우 Counter part 의 Stick it out 으로 처음 접했던 것 같습니다. 

 

WR
Updated at 2021-02-25 11:21:24

Counter part에서는 Cold Fire를 좋아하는데 들을때마다 석양의 건맨 같은 이미지가 떠오릅니다.


1
Updated at 2021-02-25 23:01:41

RUSH하면 저는 친구가 녹음해 준 XANADU에 뿅 갔었더랬죠
그런데 그 외의 곡들은 폭넓게 접할기회도 없었거니와 락 보다는 다른 장르가 더 좋아 더 이상 듣지 않았었는데 몇년전 RUSH의 다른 곡들 듣다보니.. 왜 진즉 안들었을까 싶기도 하더군요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