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블루레이‧DVD
ID/PW 찾기 회원가입
1,2월의 미개봉 음반입니다.
 
8
  1269
Updated at 2021-02-27 11:37:05

 안녕하세요?

2020연말에 주문해서 1,2월에 받은 음반들입니다.

연초라서 정신이 없어어 아직 개봉하지 못한 음반들입니다.

천천히 개봉하고 비닐 바꾸어 주고 녹음할 생각입니다.

 

슈베르트의 아르페지오네를 위한 소나타 녹음이 별로 없어서 구한 아르헤리치와 마이스키의 녹음입니다.

 

좋아는 펄만과 아르헤리치의 바흐입니다.

백색의 간달프 같은 회색의 연주자들입니다. 

 

카티아의 미궁입니다. 예약음반까지 세번째로 보유하게 된 그녀의 LP입니다.

 

본 시리즈 이후에 맨몸 액션의 패러다임이 바귄후의 007 시리즈입니다.

세편을 한 편으로 압축한 듯한 느낌의 영화 였습니다.

팬텀 오브... 를 지나치고 나온 스카이 폴입니다. 

스펙터입니다. M도 가고 그 이후가 기대가 됩니다.

007 노 타임 투 다이는 어떨지 기대가 됩니다. 

퀸입니다. 

퀸 2입니다. 

A Night At the Race 입니다.

퀸의 정규 스튜디오 반도 어느덧 정리가 되는 듯합니다. 

SRV입니다. 지미 헨드릭스의 Little Wing 의 연주가 있습니다.

아주 기대 만땅입니다. ㅎㅎ

밥 말리입니다. 

첨 사본 REM 입니다. 

 

사진만 올리기 밋밋해서 몇줄 넣어 보았습니다.

보아 주셔서 고맙습니다.

좋은 주말 되십시요. 구벅

님의 서명
매일 아침 온라인으로 전세계 출장 다녀요
14
Comments
1
2021-02-27 11:30:38

최고의 아르페지오네 소나타 중 하나를 고르셨네요

WR
2021-02-27 11:35:30

말씀 고맙습니다. 아르헤리치를 좋아해서 골라보았는데 최고라고 하시니 더욱 좋습니다.

아르페지오네를 위한 소나타곡을 잘 몰라서 프랑스 음반도 한장 CD로 구해 보았습니다.

 | https://www.discogs.com/…  

1
2021-02-27 19:25:57

가스티넬의 아르페지오네, 최고죠.

WR
2021-02-27 19:58:35

제가 잘 고른 모양입니다. 말씀 고맙습니다.

1
2021-02-27 11:42:59

저도 클래식 문외한인데, 아르페지오네 소나타는 위 마이스키-아르헤리치, 그리고 앙드레 나바라 제일 좋아합니다^^

WR
2021-02-27 11:44:56

추천 감사드립니다 한 번 찾아 보겠습니다.

1
Updated at 2021-02-27 11:48:24

007 음반을 보니 영화가 보고 싶네요
007시리즈는 한번도 제대로 본 적이 없고
이번 본드는 왠지 안어울리는 느낌이었는데 시간이 갈수록 묘하게 끌어당깁니다

어제 저는 스티비레이본의 Texas Flood 를 들었는데 솔직히 블루스락 이라는게 아직은 잘 모르겠어서 얼마전까지 감흥이 없었습니다만 이제 조금씩 그 촉촉함에 젖어드는 것 같습니다
너무 좋았어요

올려주신 앨범은 다음 목표입니다

WR
Updated at 2021-02-27 12:18:08

다니엘 크레이그의 밀레니엄 시리즈 영화를 보고서 007을 보았는데요.

첨엔 좀 어색했는데 왜 007인지 알 것 같습니다.

이언 플레밍의 닥터노를 살인면허란 이름으로 영화한 1편이후의 맥을 잇는 것 같습니다.

여성 편력이라기 보단 사랑해 준 이에 대한 복수같은 느낌입니다.

M도 여성으로 표현되고 시대적인 영향도 없지는 않은 것 같기도 합니다.

007의 오락스러운 분위기를 좀더 영화답게 된 작품이 로얄 카지노 같기도 합니다.

 

지미 헨드릭스의 연주와 SRV의 little wing 연주를 추천해 주셔서 보다가

보다가 땡겨서 구하게 된 음반입니다.

연주는 기가 맥히는 것 같습니다.


 

1
2021-02-27 12:14:08

밀레니엄 시리즈도 있었군요
뭔가 거칠지만 따뜻한 그런 느낌이 연상됩니다

지미헨드릭스도 그렇고 나이 들수록 좋은 음악들이 많아서 예전에 못들은 음악들만 챙겨들어도 이번 생은 끝날 것 같습니다 ^^

리틀윙은 에릭클랩튼의 연주랑 비교해도 재밌을 것 같고 엊그제 다른 연주도 하나 들었는데 도통 생각이 안납니다

즐거운 주말되세요 ^^

WR
2021-02-27 12:20:53

밀레니엄 시리즈1,2,3가 원작은 유럽 영화인데 다니엘 크레이그 007 캐스팅전에

1편만을 찍은 것 같습니다.

여주인공의 액션이 강한 영화인데 다니엘 크레이그 판에서는 주객이 조금 전도된 듯한

분위기 였습니다.

 

음악은 언제나 좋은 것 같습니다. 천천히 찾아보면서 느끼는게 좋은것 같습니다.

1
2021-02-27 21:03:34

아름답습니다.

큼직큼직하니 역시 엘피네요.

REM 베스트음반은 처음보는데 유튜브에서 들어봐야겠습니다.

WR
2021-02-27 23:14:59

말씀 고맙습니다.

1
Updated at 2021-02-28 02:01:02

 아르헤리치 여사님은 세월의 흐름이 느껴지는데, 마이스키는  노안이 동안이 된 케이스네요. 

아르헤리치 여사님과 7살이나 차이가 나는군요... (41년생 48년생) 

 REM은 저 시기 음악들이 제일 좋은 것 같아요. 라디오에서도 많이 들었던 음반들이구요. 

80년대 초기 음악들이 진짜라고 해서 초기 음반을 구했는데, 저는 잘 모르겠더라구요. 

WR
2021-02-28 07:02:34

마이스키는 그런거 같습니다. 아르헤리치와 협연한 분들 보면 시대가 흐르는 모습이 보이기도 합니다. 기돈 크레머도 그렇구요.
REM 은 누가 들려주거나 영화 같은데 잠깐 나오는 부분만 듣다가 미마존 3장 사면 한장 가격 빼준다고 해서 넣어 보았습니다.
정작 사려고 한 팻 매쓰니의 I can see your house from here는 가격이 올라서 그랬는지 다른 판이 와서 반품신청하고 다시 주문했습니다.
말씀 고맙습니다.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