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프라임차한잔
ID/PW 찾기 회원가입
LP 컬렉팅 관련 이런 저런 생각
 
4
  1807
Updated at 2021-03-02 11:46:15

저는 2017년 정도부터 다시 LP를 사서 음감을 하기 시작했습니다.

 

좋아하는 여러 앨범들을 구입하고 턴테이블에 올려 약간의 잡음과 함께 음악 듣는데 취미를 가지기 시작했는데, 구하기 힘든 앨범, 고가의 중고앨범들을 보며, 군대가면서(96년) 버렸던 100여장의 LP들이 매우 아쉬웠습니다.

그래도 2017년도 때만 해도 그나마 국내 라이센스 중고 LP들은 살만한 가격이었던 것 같습니다. 김광석님 앨범이 천만원에 올라오진 않았었거든요. ^^ 당시에 전람회 1집이나 유재하 1집도 10만원은 안됐던 것 같습니다.

 

그런데 요즘 중고 LP 판매가를 보면 좀 심하다 싶은 생각이 들 때가 많네요. 이제 몇 천원짜리 LP는 찾아보기가 어렵고 심지어는 짜집기한 컴필 앨범들도 LP라는 이유만으로 비싸게 올라오네요.

 

요즘 느끼는 건 그나마 몇년이라도 일찍 이 취미를 시작해서 다행이다라는 생각입니다...

자연스레 중고 LP 구입은 자제가 되네요.

22
Comments
2021-03-02 11:57:27

천만원; ㅎㄷㄷ 하네요 정말 팔려고 올리는건가요? 아니면 그냥 자랑인지;

1
2021-03-02 12:16:29 (1.*.*.33)

저도 요즘 가격들 보고 취미 생활 접을까도
생각하고 있습니다ᆢ
해외반도 아니고 구판도 아니고 가수가 죽은것도
아닌데ᆢ 국내판 들까지 덩달아 비싸지는건 좀
취미생활 인데 못사서 스트레스 받고ᆢ
가격보고 스트레스 받고ᆢ
이렇게 까지 해야 하는건가 싶네요ᆢ

2021-03-02 12:26:59 (211.*.*.228)

10몇년전에.. 충무로 신촌뮤직에서
Lp장당 천원씩 판매한적이 있었는데.. 동아기획 소니뮤직 서울음반등
지금생각하면 미치게 사오길잘했구나 생각이들어요..

2021-03-03 03:42:26

저도 그때 좀 샀던 기억이 있는데 자켓에 펀치 구멍이 있지 않은가요?

1
Updated at 2021-03-02 13:21:01

좀 고민을 해 봐야 할 시점이 아닌가 합니다. 

이렇게까지 시장이 왜곡된데 대한 책임이 과연 누구한테 있는지... 

전 업자들때문이라고 생각했는데, 반론을 제기하시는 분도 계시더군요. 사실 가만히 생각해보면 업자분들 입장에선 어짜피 음반을 어디서 떼와서 다시 유통시키는 입장이라... 이런 식으로 말도 안되는 가격이 형성되는게 결코 반가운 입장은 아니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그렇다면 개인이...???  근데, 이런 안드로메다급 호가를 제시하는 개인 셀러들이 과연 정말 평범한 개인들일까... 하는 의문도 듭니다. 

다음은 제조업체들인데, 생산단가 상승을 이유로 국내, 국외 할 것 없이 가격을 계속 올리고 있죠. 문제는 국내의 경우 북미, 유럽 쪽에 비해 좀 너무하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올린다는 겁니다. 게다가 한정된 시장 수요에도 불구하고 인기작들은 등록되자마자 순삭...-_-;; 근데, 추가 생산한다고 하면 또 불평불만들이 올라오고... 품절되는 순간 중고가격은 저 세상으로 날아가고... 악순환의 연속이죠. 

음반 수집한지 거의 40년 정도 되었는데... 지금처럼 음반 구입 자체가 스트레스로 다가온 적이 없는 것 같고... 솔직히 이런 식으로 LP시장이 과연 언제까지 버텨줄 지도 심히 걱정 됩니다. 

1
2021-03-02 12:53:11

좋은 음악을 찾아내고 감상을 하시는거에 주안점을 두시고 그냥 유명한 음반을 수집하는거에 포인트를 잡으시면 음악생활 오래 못하실꺼라 생각합니다. 내가 가장 좋아하는 음악 장르를 위주로 한두장 음반을 구입하시다 보면 그게 나중에 몇십년 뒤에 희귀판이 되어있곤 하더라구요...저도 요즘에 너무 비싸져버린 가요판은 거의 사지 않습니다만 좋아하는 뮤지션은 한두장정도 구매하곤합니다. 몇년전만해도 아무도 안가져가는 2~3천원짜리 염가 가요판 쪼그려 앉아서 판질하던 때 생각하면 요즘 음반시장은 좀 미친거 같긴합니다. ㅎㅎ

Updated at 2021-03-02 13:25:10

메탈 좋아하시고 96년도에 군대가셨으니, 저보다 2~3년 정도 선배이실 것 같은데요. 

100장정도 음반을 처분하셨다면, 대부분 메탈이나, 가요반 들일 것 같구요. 

2017년도에 다시 시작하셨다면, 당시에 구입하셨던 메탈, 가요 LP들은 다시 구입하기도 힘드실 상황이실 것 같습니다. 

흘러간 물은 흘러간 물 

당시에 우리나라에는 죄다 LP로 발매되긴 했지만, 88년도 이후는 CD가 오리지널이다 생각하시면 약간이나마, 마음이 편해지실 것 같아요.   Discogs에 가서 보시면  CD구입은 지금이 적기가 아닐가 합니다. 

WR
1
2021-03-03 09:59:46

말씀하신대로 96년도에 버렸던 100장은 가요 일부를 제외하면 대부분 쌍팔년도 메탈/락 음반이었습니다.

대부분이 요즘 구경하기 쉽지도 않은 앨범들이었습니다. 아쉽습니다...흑

2021-03-02 13:34:13

 호가가 천만원이지 실거래가는 한참 밑일거에요. 시기적으로 과열되서 그런거지 그냥 안처다보면 될듯 하구요 기다리면 재발매들 이젠 정말 좋은 만듦새로 나오니 뭐 가요는 굳이 초반이라는 의미는 별로 없을듯 합니다 ^^

1
2021-03-02 13:44:28

저는 그래서 적당한 가격이아니면 그냥 패스합니다
원래 cd수집이 주이기도 했고
lp는 추억, 감성팔이라 스트레스가 되면 아닌거라고 생각하고 다짐합니다 ㅎㅎ
물건엔 다 임자가 있겠죠
그리고 최근엔 재발매도 활발히 이루어지다보니
비싼(?) 중고음반은...

2021-03-02 15:10:33

단순 호가랑...실거래가는 차이있을거에요. 간혹 평균가를 훨씬 웃돌게 거래되는 케이스가 없는건 아니지만, 일반적인 시세로 보는건 아닌듯 싶구요.

 

확실히 근래에는 과열이라고만 보기엔 다소 비정상적인 상태가 오래 유지되고 있는 듯도 싶습니다.

수요에 비해서 공급은 늘지 않고, 가격은 오르는데 그마저도 수량이 넉넉치 않아서 조마조마하게 구하거나 그마저도 구하지 못할때도 있고...

금새 품절나서 되팔이는 기본적으로 2,3배 올리던데...

 

조금 떨어져서 근래 일본영화의 몰락이라는 주제의 유튜브 영상들을 보면...

많은 이유중 하나가 갈라파고스화인데...물리매체 선호를 예로 들더라구요.

아직도 음악을 CD로 듣는 것을 선호하는 신기한 곳이라고 -_-; DVD렌탈은 뭐 그렇다치더라도(일본뿐만 아니라 네트웍 오지가 있을 수 밖에 없는 미국도 있는것으로 아는데)

물론, 요즘 일반적인 CD구매는 음악감상보다는 굿즈개념으로 접하는것이 사실인것 같고, 워낙 소량생산에 품절되는 경우도 많아서...금방은 아니지만 어느샌가 CD도 비슷한 케이스가 될런지 모르겠네요.

안그래도 CD매출량이 급감해서 오히려 LP가 앞질렀다는 기사도 보일 정도고...

2021-03-02 15:17:50

 LP 귀한 거는 전 세계적인 추세이니 거스를 순 없다고 봅니다. 우리 나라는 당연하게도 그 카테고리 안에 가요가 추가된 거고요. 저도 흔치 않은 가요는 보이는 대로 집었었는데 지금은 살짝 현타가 온 상태입니다. ㅎㅎ 구하고 싶은 판 있다고 문의하면 기본 30부터 질러대니... 대신 인터넷 쇼핑몰이나 오프에서 업자 시세보다 싸다 싶으면 구하는 편입니다. 

2021-03-02 15:23:24

5년 전인가 10년 전인가 회현동 들락거릴때 

"가요는 우리나라에서만 생산된거라서 다른데서 구할 수 없으니 가격이 오를 것이다"

"외국 사람들이 우리나라 가요 많이 사간다"

이런 얘기를 종종 듣고 가요판 찾는 외국인도 본적이 있습니다.

이런 얘기 들었을때 더 열심히 사모을껄 하는 후회가 좀 되네요. 

2021-03-02 15:40:51

근데, 정말로 그 말도 안되는 가격에 거래가 되긴 하나요? 

본문에서 유재하 1집이 10만원에 올라온다고 하던데, 제 구매이력을 찾아보니 2013년도 모 중고 LP샵에서 초민트급으로 8천원에 구입했더군요. 당시 왠만한 가요반은 3-4천원에 거래되던 때라... 8천원도 비싸다고 툴툴거렸던 기억이 납니다만... 솔직히 요즘은 민트급 음반 자체를 찾기 힘들고, 게다가 가격은 딴세상이고... 그래서 중고반은 포기 한지 좀 됩니다. 

Updated at 2021-03-02 17:45:23

먼가 판이 한번 크게 업어지기 직전의 미친광풍같아보여 조마조마한면이 있어요. 자업자득이겠지만 LP구입에 현타 무지오고 있습니다.
바로 위 무한궤도 재발소식에도 끌리는 아이템이지만 하이퀄리티/동양화성 프레싱..식상하네요.

2021-03-02 18:29:46

요즘같은 때 LP판을 모으는 건 상당한 심리적, 물리적 노력을 필요로 하더라구요 

전 터무니없이 가격이 올라버린 국내 판들은 아예 관심조차 갖지 않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새로 나오는 앨범들 예약경쟁에서 살아남고 금액 지불하는 것조차도 쉽지 않네요. 

LP를 수집하시는 많은 분들이 이런 피로도가 이미 쌓일만큼 쌓여 있을텐고 언젠가는 크게 폭발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2021-03-02 18:39:32

턴테이블도 없는데 LP를 사는 경우도 많다더군요. 이러저러해서 가수요가 많아진 것 같습니다.

1
2021-03-02 19:21:10

 샵주인들과 이야기해보면  LP 회전률이 급격히 저하됐다고 합니다.

작년까지만 해도 어렵긴해도 그래도 회전이 되었는데 이젠 급수있는 판 잡기가 너무 어렵다고합니다.

수급은 안되고 찾는 사람은 많고 따라서 가격 변동이 심하지요.

시장이 점점 골동품화 되어가는 중입니다.

음악 감상을 좋하하는 사람들에겐 좋은 소식이 아니죠.

그래도 재반은 꾸준히 나오고 있으니(외국에 비해 싸지는 않치만) 이것만 해도 감지덕지입니다.

저도 현타가 오지만 그럭저럭 합리적(?) 이라고 생각하는 가격대의 판들만 사네요.

 

2021-03-02 20:19:01

시기가 확실하지는 않은데, 

대략 2013~14년 쯤 황학동 가판 매대에서 장당 1천원에 파시는 분 계시는데 아무도 안사가길래 

고민 좀 하다가 커피 한잔 안먹으면 되는 가격이니 장식장이나 채우자 하고 집어온 것들이 있는데요.

(유재하 1집, 서태지와아이들 2집, 마잭 데인저러스.. 등등)

지금 생각해 보니.. 참으로 격세지감이고 말 그대로 횡재한 거고 그렇네요 ㅎㅎ 

2021-03-02 22:56:09

언제 시세라도 싼 가격인 것 같은데요.
1000원이면?

2021-03-03 00:58:36

인스타그램 없었으면 지금 가격까지 오르진 않았을듯 합니다.  (웃자고 하는말입니다 ^^)

2021-03-03 08:23:43

가요 신판 가격은 잘모르겠지만
팝 라이센스 중고 가격 오르는건 이해가 안갑니다
쌍팔메탈이야 외국에도 물량이 없어 그러려니 해도 유명한 팝 앨범은 중고로 초반이나 재반을 만원도 안하는 가격에 판매하고 있는데 중고나라나 당근에서 1-2만원에 판매를 하고 있더군요
해외구매가 익숙치 않은 분들이 계셔서 그렇겠지만 누구하나 봉 잡으려는 판매자가 많은 것 같아요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