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PW 찾기 회원가입
말많은 잭스나이더컷을 보고 궁금증이 생겼습니다.
 
1
  2914
Updated at 2019-12-08 12:44:58

똑같은 장면을 여러번 찍는것 말구요.
한장면을 수십번 찍었다는 얘기는 여러번 들었습니다.
물론 대부분 시나리오대로 혹은 그이상 영화촬영 할겁니다.
평균을 낼수도 없을거에요.
상영시간 두시간 기준으로 대략 어느정도 분량으로 영화를 찍을지 궁금합니다.
근거는 없지만 왠지 봉준호 감독은 잘라내는 장면은 거의 없을것 같습니다.
다 중요하지만 영화의 편집은 정말 중요 하다고 생각합니다.
오랫동안 회자되는 킹덤오브해븐 처럼요.
감독판 DVD를 잃어버려 볼수가 없다는.....ㅜㅠ


18
Comments
3
Updated at 2019-12-08 12:44:06 (220.*.*.58)

두시간 기준으로 케바케지만 러프컷으로 4시간 언저리 까지 나올수 있습니다. 말씀하신 대로 봉준호 감독은 정확하게 콘티대로 찍는걸로 알려져 있습니다. 버리는 신은 거의 없고, 러프컷과 상영본의 시간이 그다지 차이가 없는 걸로 유명합니다. (이미 출간된 기생충 콘티북만봐도 알수있지요.)

 작품에 대한 비전이 명확히 없는 감독들이 시나리오에서 불필요한 씬을 걸러내지 못하고 많이 찍는편입니다. (이것도 각작품의 콘티북과 비교해보시면 좋습니다. 요즘엔 한정판에서 많이 주는 편이니까요)

1
8
2019-12-08 12:43:51

테런스 맬릭:???

1
10
2019-12-08 13:18:04
작품에 대한 비전이 명확히 없는 감독들이 시나리오에서 불필요한 씬을 걸러내지 못하고 많이 찍는편입니다.

 

아무런 근거가 없는 주장이군요. 그리고 콘티북도 영화에 맞춰서 편집된 걸 담는 일이 잦습니다.

1
Updated at 2019-12-08 13:51:48 (220.*.*.58)
기분나쁘셨다면 죄송합니다. 전 어느정도의 불필요한 씬을 찍는 감독들을 말하는건 아닙니다. 그럼 대다수 의 감독들이 해당되는 거죠. 불필요한 신도 필요에 따라 굉장히 중요하게 완성본에 사용되는 경우는 상당히 많습니다.
  케케묵은 화두지만 영화가 비싼 필름이 아닌 디지털이 되면서 생기는 병폐는 분명히 있습니다. 터무니 없는 얘기는 아니란걸 업계에서 일하는사람들은 어느정도 이해할거라 봅니다.  불필요한 씬을 촬영하는것을 줄이고 예상해서 쳐내는것도 감독의 능력은 맞지요.일단 찍고보자 라는 생각은 무책임하죠,
1
3
2019-12-08 14:49:42

기분 나쁘지 않습니다. 틀린 이야기를 하시기 때문에 지적한 것뿐이지요.

1
2019-12-08 14:54:39 (220.*.*.58)

다른생각이지 틀린생각은 아니라는건 말씀드리죠.

1
3
2019-12-08 15:02:35

익명님께서 촬영 분량을 많이 가져가는 감독의 머릿속을 궁예해서 완전히 파악하셨다면 '다르다'고 인정해드리겠습니다. 

2
2019-12-08 15:10:31 (220.*.*.58)

님의 인정은 필요없습니다.

1
1
2019-12-08 12:47:40

러프컷들은 네다섯 시간 나오는게 보통입니다.

이건 말 그대로, 촬영한 모든 씬들과 대사들을 하나도 골라내지 않고 이어붙인 걸 말합니다.

이걸로 내부 시사회를 한번 한 다음에 없어도 되는 씬이나 대사들을 골라낸게 우리가 보는 최종 결과물입니다.

1
Updated at 2019-12-08 12:54:42

일반적으로 알려져있는 얘기는 촬영회차입니다.

헐리우드의 경우 

스필버그가 촬영회차가 매우 적은 것으로 유명합니다.

유명한 것으로 '라이언 일병 구하기' 32회차, '마이너리티 리포트' 28회차 입니다.

반해, 강제규 감독의 '마이웨이'는 촬영회차가 180회차죠.

봉준호 감독도 촬영회차가 적은 감독은 아닙니다. 기생충이 77회차죠. 

 

촬영회차와 촬영분량 길이가 비례할 듯 합니다.

 

*스필버그의 촬영회차는 ...미국의 경우

unit b, unit c 등 촬영팀이 1개가 아닌 경우가 많아

느낌상 스필버그가 현장에서 지휘한 unit a의 촬영회차를 말하는 것 같습니다. ㅡ.ㅡ 

 

 

1
2019-12-08 12:53:18

스필버그나 리들리 스콧감독은 그런면에서 거의 천재에 가깝다고 봅니다.  현장을 운용하는 방법이 정말 궁금할 따름입니다.

1
Updated at 2019-12-08 13:00:58

헐리우드는 전문조감독? 혹은 세컨감독 개념이 있어서

주연배우가 없는 장면은 unit b가 찍습니다. 마블도 그런 듯 하고요. 액션씬 전문감독 제도 같은 것이 있더라고요.

반지의 제왕 제작기를 봐도, 피터잭슨이 다른 감독 불러서 촬영 맏기는 부분이 있어요.(물론 경우는 약간 다른것같지만)

이런 시스템은 한국에는 아직 적용된 부분이 아닌듯해요.

 

1
2019-12-08 13:04:27

우리나라도, 드라마는 유닛을 나누긴 하는데, 영화도 제작비 상승 때문에라도, 유닛이 일반화 되는건 시간문제 아닐까 싶네요.

1
2019-12-08 13:16:57

제가 주숴들은 얘기론 충무로에서도 여의도처럼

메인감독이 중요씬 찍고, 유닛감독이

덜중요한씬 찍고 하는걸 원하는데 

 

현재 충무로 감독들이 유닛감독 있는걸

극도로 싫어한다고 하더라구요.

 

 

아마 요몇년새 200~400억짜리

국내서 원금 회수만 가능해도 감지덕지한 제작비가

드는 영화가 주를 이루면 유닛감독이 일반화 될수도 있을 것 같네요.

1
2019-12-08 13:20:50

촬영 분량이야 아예 필름을 계속 돌려놓고 배우들이 세트장에서 마음껏 놀게 하는 감독도 있으니 의미가 없고요. 중요한 건 러프컷일 겁니다. 그리고 보통 어떤 영화건 러프컷은 3시간 정도. 길어봤자 4시간입니다.

1
2019-12-08 19:33:20

일단..줄거리는 변할게 없죠..

1
Updated at 2019-12-09 00:27:04

 10분짜리 단편 영화 만드는데도 러프컷은 20분씩 나오기도 합니다. 보통 호흡 같은 거 생각하지 않고 액션 외쳐서 액팅 들어간 순간부터 컷 외치기 직전까지를 다 이어붙이기 때문이기도 하고요. 

1
2019-12-09 11:30:55

여담이자만 sf액션 영화보면 세컨 감독이름으로 알렉산더 윗이 많이 나오더군요.

그가 감독한 레지던트 이블2도 참 재밌게 봤었어요.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