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PW 찾기 회원가입
스타워즈 4DX로 보고 왔습니다.
 
2
  435
2020-01-15 00:13:04
아직도 기억나는 것이 스타워즈 처음 개봉해서 부산 남포동 극장거리에서 줄서서 봤었습니다.
어릴 적 ET와 스타워즈를 보고 정말 사실같고 저런 일이 일어날 거라고 생각도 했었죠.
이제 어른이 되어서 시리즈 마지막을 4DX에서 마무리했네요.
사실 아들과 같이 가고 싶었지만, 아들이 별로라고 관심없어하더라구요.
4DX는 처음 경험했는데 인트로화면만큼 막 대단하지는 않은 것 같습니다.
괜히 비를 맞는 것 같은 기분이고, 오히려 영화에 몰입을 못하게 하네요.
유니버셜이나 디즈니에서 제대로 4D로 보는 컨텐츠는 적절했는데 말이죠.
괜히 바람쏘고, 물쏘고, 종이눈 뿌리는 건 좀 컨텐츠와 맞는지 고민해봐야할 것 같습니다.
이상은 4DX에 대한 처음 경험담이었고요.
스타워즈 자체는 이제 사실 새로울 것이 별로 없는 것 같습니다.
외계생물이나 비행효과가 조금더 사실적일 뿐 최근의 영화들과 달리 더 뛰어난 것도 모르겠고
(차라리 아바타 수준의 3D였다면 달랐을 것 같네요)
스토리의 구성은 너무 빈약한 것 같습니다.
당연한 영웅스토리를 위해 끼워맞추는 듯한 느낌이고
개연성은 밥말아먹은 느낌?
그 잘난 포스와 공중부양, 공간을 뛰어넘는 전투도 하면서 막상 싸우거나 뛸 때는 보통사람같은 것도 어색하고
어벤저스처럼 제대로 영웅의 능력을 보여주면 우와 할 것 같은데 말이죠.
죽이려고 할 때는 언제고 갑자기 니가 내 **이다라고 하면 이게 말이 되나요?
만일 소설이나 웹툰으로 우리나라에서 나오면 마치 덴마같다고 할까요?
그래도 40년에 걸친 시리즈의 마지막을 보고 나니 후련합니다.
NO
Comments
아직까지 남겨진 코멘트가 없습니다. 님의 글에 코멘트를 남겨주세요!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