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프라임차한잔
ID/PW 찾기 회원가입
뒤늦게 본 [닥터 슬립]
 
2
  1493
2020-02-17 09:45:31

몇 개월 전에 닥터슬립 원작을 읽고 바로 영화를 관람한다는 게

늦어져서 지난 주말에야 보게 되었습니다.

 

디피 게시판의 우호적인 평들을 보면서 잔뜩 기대에 부풀어 영화를 봤습니다..만..

아..원작의 힘이 너무 강했던 건지..아니면 영화가 제 취향이 아닌 건지..

도무지 좋게 봐줄래야 좋게 봐줄 수가 없었습니다.

 

저에게는 

모든 사건들이 아무 인과관계 없이 그저 나열되는 느낌이었고..

(예를 들어 대니는 뜬금없이 존 박사에게 초면에 '시계' 이야기를 합니다. 

아니 샤이닝을 감춰도 시원찮을 판에..원작에서는 어느정도 납득이 가는 행동이긴 합니다만..)

 

등장인문들의 감정선도 자연스럽지 못합니다.

(아브라는 아빠가 죽었는데 한번 꽤~액 비명 지르더니 괜찮아집니다.

대니도 자기 인생을 바꿔준 은인이 죽었는데 안타깝다는 표정 한번 짓는 게 끝입니다.)

 

이 외에도 제 눈에 보이는 단점들이 한두가지가 아니었습니다.

(트루낫들의 터닝 의식도 제 눈에는 너무 어설프게 보이고..

 대니, 빌리와 트루낫들과의 일방적인 총격전이라니.. 캠핑카 뒤로 숨으라고 이 멍청한 트루낫들아!!) 

 

쩝..아무튼 아침부터 너무 흥분했네요..제 소중한 주말 세시간을 뺏아간 영화라서요..ㅠㅠ

5
Comments
2020-02-17 10:01:04

샤이닝이 획기적이고 강렬했던 것도 있지만,

제 입장에서 요즘 영화가 예전 영화보다 재미없게 느껴지는게

나이가 든것도 있고, 영화를 좋아하다 보니 왠만한 영화가 클리셰로 덕지덕지...


영화를 만들 능력은 않되지만, 소위 파워유저가 되어가는 현대인들의 니즈를

자극할 만한 영화가 그리 많지는 않다는게 안타까울 뿐입니다.

 

Updated at 2020-02-17 10:19:25

스냥 예고편만 재밌는 영화였네요
킬링타임용도 아니고
아까운 내 두시간 반

2020-02-17 11:37:40

 저는 이 작품이 괜찮았던 이유가

서사로 봐지기 보단 스타일적인 면?에서 봐지더라구요.

요즘말로 뉴트로풍의 장르물이라 느껴졌고

두고두고 보기에 좋은영화였네요. 

WR
2020-02-17 13:46:30

물론 몇몇 참신한 스타일의 장면들이 나오기는 하지만

장르물이라 하기에는 재미도 약하지 않나 싶습니다..

원작을 미리 읽은 게 오히려 독이 된 것 같기도 하구요. 

2020-02-17 13:30:40

아직 포장 안뜯었는데 뜯지 말아야 할까요?

왠지 B급 냄새가 나는데..ㅜㅜ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