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PW 찾기 회원가입
'마이클 더글라스'가 정말 아버지 많이 닮았었군요?
 
1
  2028
Updated at 2020-07-04 01:02:00

케이블 영화채널에서 '故 커크 더글라스' 주연의 코미디 서부 영화 '빌런'을 보고 있는데...

 

예전에 TV 영화 보는데, 옆에서 같이 보던 어머니가 '마이클 더글라스'를 보고

 

'커크 더글라스' 아니냐며 저 사람은 늙지도 않는구나 하며 착각 하시길래 닮은줄은 알았는데...

 

직접 눈으로 보니 아버지/아들이 아니라 복제인간이라 해도 믿겠네요~~


 

 

 

 

저는 그동안 '커크 더글라스'의 얼굴은 완전 할아버지가 된 최근 모습만 보고,

 

영화 나온 모습은 처음 봐서 더 놀랍네요.

 

 

 

 

 

 

 

ps. '터미네이터'가 되기 전의 '아놀드 슈워제네거' 젊은 모습은 반갑네요~

 

ps. 서부 영화에 나오는 말이 사람 말을 지나치게 잘 알아듣는 건 참 재미있네요~

 

4
Comments
1
2020-07-04 08:21:04

커크 더글라스는 스파르타쿠스와 텔레마크요새 같은 진중한? 작품들만 출연한줄 알았는데 연기폭이 다양하셨군요

WR
Updated at 2020-07-04 14:46:29

부자 아가씨와 그녀의 돈을 지키려는 순진한 바보 근육 청년 '아놀드 슈워제네거'와...

 

아가씨의 돈을 노리고 이런 저런 계획을 짜지만 번번이 실패하는 은행강도 '커크 더글라스'...

 

마치 '루니툰'의 '코요테'가 '로드 러너'를 잡으려다 실패하는거 보는 기분이었어요.

 

GIF 최적화 ON    
2.85M    373K

 

GIF 최적화 ON    
362K    107K

1
2020-07-04 23:34:11

더글라스 부자랑 서덜랜드 부자는 정말 붕어빵이죠.

WR
2020-07-05 00:24:53

이렇게 잘 컸으니 얼마나 대견하겠어요~~

 

 

 

수백명을 죽인 '잭 바우어'도 그에겐 여전히 귀여운 꼬맹이 겠죠...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