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PW 찾기 회원가입
'애마부인'이나 '매춘'을 본 느낌이 어땠나요?
 
  2694
2020-07-12 21:44:10

'애마부인'이나 '매춘'을 극장에서 보신 분들께 묻고 시픈 게 있습니다.

얼마 전에 KMDB 사이트에서 '애마부인'을 봤는데, 솔직히 넘 실망했습니다.
이게 에로영화가 맞나 시플 정도로 수위가 기대 이하였고, 내용도 현재 정서로서 이해되지 않았습니다.
뭐, 내용은 당시 정서가 있으니 그럴 수 있다 치더라도 수위는 암만 생각해봐도 이해가 되지 않네요.
이걸 극장에서 보신 분들은 그 당시에 수위가 어떠케 느꼈었나요?

몇년 전에 부산의 시네마떼끄란 곳에서 500원 주고 VOD로 '매춘'을 보았습니다.
이건 수위가 나름 괜찮았습니다.
근데 베드신 중에 여성상위 장면이 나오는데, 여자의 엉덩이가 나옵니다.
야동이라면 그 아래에 남자의 고환이 그대로 나올텐데, 그 영화에서 남자가 하얀 팬티를 입은 채로 여성상위를 하고 있었습니다.
이건 현실적으로 말이 안되긴 한데, 심의상 어쩔 수 없었겠죠.
근데 그 장면이 극장에선 그대로 나왔나요 아님 팬티 부분을 블러 처리해서 나왔나요?
극장에서 그 장면을 본 느낌이 어땠나요?
VHS에선 그 장면이 잘렸습니다.

'애마부인'은 KMDB나 네이버TV 또는 유튜브에서 무료로 볼 수 있구요.
'매춘'은 한국영상자료원(상암, 파주) 및 영화의 전당(부산)에서 500원에 볼 수 있습니다.


9
Comments
1
2020-07-12 22:28:45

그 장면들이 잘 생각이 안날 정도로, 두 영화 다... 명성(?)에 비하여 그저 그런 심심한 영화였습니다...

2
2020-07-12 22:31:29

제가 고등학교 다닐때 학교친구들하고 동네 재개봉관으로 매춘을 보러갔는데^^
마침 단속이 나온터라 못 들어갔습니다만...극장옆 골목을 보니 어느 여중생 무리도 저희처럼 못 들어가서 발 동동
구르고 있던 기억이 문득 생각납니다.

11
2020-07-12 22:58:37 (119.*.*.42)

별별 글을 쓰시려고 작정을 하셨군요. 

Updated at 2020-07-12 23:09:09

사실 지금 보면 별거 없지만 그때 당시엔 그정도면 상당한 수위였죠. 근데 디피 경로당
감안하더라도 이거 극장 걸렸을 무렵엔 저처럼 아직은 어렸던 분들 많을텐데..
아이 부끄러워라. ㅋㅋㅋ

1
Updated at 2020-07-12 23:47:35

사회적 이슈가 되었던거지 수위가 높았던걸로 유명한 영화들은 아니었어요.  우리나라는 물론 전세계적으로 유명했던 엠마뉴엘부인같은 영화도 그 '수위'로만 지금 본다면 그저그런 이삼류 에로영화일뿐이에요. 

9
2020-07-13 00:12:00 (112.*.*.19)

이제는 여배우 노출, 19금영화로 글주제가 바뀌었군요. 참 뜬금없으면서 꾸준하십니다^^;

5
2020-07-13 04:28:54

이분이 바로 리플라이는 일절 없기로 유명한 이노센스 님이군요 ㅎㅎ

2020-07-13 09:38:59

애마부인같은 경우에는 중학교때 친구에게 들었던 감상평이 더 기억에 남네요 어찌나 찰지게 표현하던지 ㅎㅎ

2020-07-13 14:13:26 (118.*.*.105)

중3때 새서울 극장에서 관람했습니다.
당연히 극장에서 처음본 에로영화였죠.
아랫도리 터지는줄 알았습니다.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