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못웃기면맞는다
2
프라임차한잔
ID/PW 찾기 회원가입
드니 빌뇌브가 생각하는 로저 디킨스와의 최고의 씬은?
 
4
  1682
Updated at 2020-07-13 00:09:00

 

 

 

< 시카리오 (2015)>

 ' 스포 有 ' 

 

 


 

 

 

 

 

 

Deakins and Villeneuve Discuss Their Best Scene

 

 

감독 드니 빌뇌브가 Team Deakins 팟캐스트 인터뷰를 통해

그동안 촬영감독 로저 디킨스와 함께 했던 에피소드를 언급하며 두 사람이 같이한 영화 중에서 

최고의 씬을 언급했다고 하는군요.

 

드니 빌뇌브 감독과 

로저 디킨스 촬영감독의 생각이 일치했다고 하는데요.

두 사람은 <시키리오 (2015)>의 엔딩씬을 최고의 씬으로 선택했다고 합니다.

 

로저 디킨스 촬영감독은 <시키리오 (2015)>의 엔딩씬에서

알레한드로 (베니시오 델 토로)와 케이트 메이서 (에밀리 블런트)가 마지막 부엌에서 대면하게 되는 씬을

니 빌뇌브도 최고의 씬으로 생각했다면서 흥미롭다고 말했답니다.

이 씬만을 위한 촬영비용으로 약 1만달러가 사용되었다고도 하는군요.

 

 드니 빌뇌브 감독은

이 씬에서

베니시오 델 토로와 에밀리 블런트,

두 배우 사이에서 균형과 함께 격렬함을 촬영장에서 느꼈다면서

두 배우들이 빛으로 이동하는 연기도 매우 강렬했다고 말했습니다.


 


 로저 디킨스 촬영감독은

드니 빌뇌브 감독의 말에 동의를 전하면서

그런 촬영이 잘 이루어지면 본인도 기분이 좋다고 답했답니다.

 

로저 디킨스는 사람들의 얼굴을 촬영하는 일을 사랑한다면서

에밀리 블런트와 베니시오 델 토로 같은 배우들과 촬영하면 더욱 그렇다고 전했습니다.

 



1
Comment
2020-07-13 12:03:52

시카리오1편은...오랫동안 저의 페이보릿으로..남을듯...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