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PW 찾기 회원가입
[추천] 삼진그룹 영어토익반 Samjin Company English Class
 
11
  2891
2020-10-23 16:08:07

# 왠지 괜찮을 것 같았는데 역시나 괜찮더라

# 95년에 신입사원이어서인지 더욱 공감가는

# 세상의 진리 같은 걸 이야기하면 따분하게 마련인데

# 그렇지 않고 재미있고 친근하게 풀어서 맘에 들더라

# 도스 컴퓨터 화면 느낌의 크레딧 아이디어도 재치가 넘친다

# '싸가지 없다고 이마에 써붙여놨냐?' 씬은 진짜 웃겼음 ^^

# 등장하는 캐릭터들이 상당히 많은데 다 기억에 남는 것도 신기

# 오상무 역할의 어어부밴드 백현진 씨 무엇? 미쳐버리는 줄 ㅋㅋ

# 고아성, 이솜, 박혜수 세 메인 캐릭터도 뚜렷하게 살아있고

# 엔딩 크레딧 맨 마지막까지 주연 캐릭터 세 명의 팬 서비스

# "숫자에 미안하잖아요" 등 대사가 정말 좋고 맛깔난다

# 유나(이솜)가 엘리베이터에서 날리는 마지막 대사도 유쾌상쾌통쾌!

# 페놀은 두산전기, 삼진은 삼전(삼성전자)이겠지?

# 삼진그룹 마케팅부에서 회의 중 '인사이트'라는 말을 쓰던데

# 기억엔 2000년 초반부터 제일기획 등에서 쓰기 시작한 걸로

# 나도 처음 입사해서 고졸 여직원들을 '선배님'이라 불렀지 ㅎㅎ

# 그렇게 부른 것만으로 그 분들이 고마워하더라

# 무난히 대학 졸업하고 취직하고 50살 넘도록 살아온 게

# 새삼 다행이고 감사한 일이라는 생각이 드는 영화였다

 

 

26
Comments
1
2020-10-23 16:10:00

궁금했었는데 보러 가야겠네요 

WR
2020-10-23 16:11:03

후회 안하실 겁니다. ^^

2020-10-23 16:10:00 (211.*.*.228)

다른뜻이지만 베어허그 프로젝트 표기보면서 두산베어스도 생각나더라구요.

WR
2020-10-23 16:11:21

두산전기 페놀 사건은... 비난받아 마땅하죠. -.-

2020-10-23 16:13:22

보라가야겠네요.
고아성은 8-90년대 배경이 참 잘어울리는듯해요. 현대물은 매칭이 약한데..

WR
2020-10-23 16:14:56

얼굴이 약간 그 시대 마스크인 걸까요? ㅎㅎ

2020-10-23 16:22:07

을지다방 사진에 눈이 가네요. 부모님이 하시던 구멍가게가 바로 옆이라 거의 매일 다녔었는데...

세 배우의 케미가 기대되는 영화네요. 

WR
2020-10-23 16:22:58

'을지면옥'에서 냉면 먹고

'을지다방'에서 커피 한잔 마시고 그랬는데... ^^

2020-10-23 16:27:45

 호평이 끊이질 않는 영화네요...

 

주말에 한 번 봐야할 듯 싶네요...

WR
2020-10-23 16:31:50

디테일도 좋고, 연기도 좋고, 대사도 좋고, 

재미있으면서 따뜻하고... 대부분 좋아할 영화입니다. ^^

Updated at 2020-10-23 16:49:01

마지막 엔딩크레딧까지 유쾌하게 본 영화입니다 ^^

엔딩크레딧에 나온 BGM도 좋았어요

WR
2020-10-23 16:49:48

거의 흠잡을 데가 없는 영화더라구요. ㅎㅎ

2020-10-23 17:05:31

레트로를 너무 좋아해서 즐겁게 잘봤습니다.

WR
2020-10-23 17:14:15

자칫 잘못하면 뻔해지기 쉬운데...

고민을 많이 했더라구요. ^^

2020-10-23 17:13:22

출연진이 좋네요. 내일 보러 갑니다!

WR
2020-10-23 17:14:26

조연들도 다 너무너무 좋습니다. ^^

1
2020-10-23 17:24:14

삼진제약 콜라보인가요? 로고도 좀 비슷하네요

WR
2020-10-24 06:49:50

ㅎㅎ 우연이겠죠?

2020-10-23 18:48:12

이솜 배우 좋아하는데 큰 기대는 안 하던 작품이었는데 가봐야하나 고민해봐야겠습니다.

WR
2020-10-24 06:50:14

이솜 배우 여기서도 참 잘합니다. ^^

2020-10-23 20:08:45

 마지막까지 재미있게 잘빠진 복고풍 웰메이드 영화였습니다. 

WR
2020-10-24 06:50:32

박수치고 싶은 영화였어요. ^^

2020-10-24 09:18:46 (1.*.*.225)

90년대의 청춘의 시작과 끝을 경험한 나이인지라 보는 내내 뭉클해졌어요.

여주 3인방의 능청스러운 연기와 단단한 조연배우들의 연기가 참 좋았습니다.

그리고 당시 여성들의 상징은 쥐잡아 먹은 색 립스틱, 자존심 머리, 컬러염색의 추억도.....ㅎㅎ

당시에는 2000년대가 되면 잘 될 줄 알았는데.....

WR
2020-10-24 14:10:00

애교 머리 다들 하고 있는 게 너무 웃겼어요. ㅎㅎ

2020-10-24 17:32:18 (110.*.*.154)

재미있게 관람했습니다
추천합니다

WR
2020-10-24 17:33:07

ㅎㅎ 영화 참 좋죠. ^^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