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PW 찾기 회원가입
넷플릭스로 향하는 韓 영화…실상은 ‘울며 겨자먹기
 
6
  5962
2020-10-24 14:01:53

영화배급업계 관계자는 “넷플릭스는 작품이 개별적으로 수익을 발생시키는 구조가 아니기 때문에 흥행에 따라 수익이 보전되지 않는다. 넷플릭스와의 계약은 VOD판권에 대한 계약이기 때문에 해외 판권과 마찬가지로 정해진 가격에 따른 계약이 진행된다”고 말했다.

이때 가격은 제작사와 넷플릭스가 협의해 책정한다.

이 관계자는 “‘사냥의 시간’의 경우 구체적인 계약 규모는 알려지지 않았으나 손익분기점을 보전 받는 수준”이라며 “‘콜’이나 ‘승리호’도 그 비슷한 수준에서 계약이 진행될 것”이라고 봤다.

업계는 극장 사정이 최악으로 치닫는 상황에서 영화를 거는 것에 대한 리스크가 큰 상황에서 제작자들이 제작비라도 보전하기 위해 넷플릭스행을 택한다고 진단한다.

그러나 일시불이 아니라 최대 10년까지 분할 지급되는 구조에서 직접적인 이익 효과를 기대할 수는 없다.

또 다른 영화계 관계자는 “넷플릭스는 내부 구조상 서비스하고자 하는 작품에 대해 본사 승인이 있어야 한다”며 “그 기간이 약 두 달 이상 소요된다. 본사 승인을 거쳐 계약을 체결하더라도 일시불이 아니라 분할 지급한다”고 말했다.


26
Comments
4
2020-10-24 14:06:35

남좋은일을 쉽게 할거라고는 생각은 안했지만.. 10년 걸려서라니;; 정말 울며 겨자먹기 맞네요.

Updated at 2020-10-24 14:10:56

길게 보아 손해는 안보지만 당장 목돈이 들어오는 게 아니라 재투자여유나 상승여력이 생기진

않는다, 코로나 아웃만이 해답 이렇게 요약할 수 있겠네요

16
2020-10-24 14:12:08

그렇다고 다른 대안이 있는 것도 아니죠

지금 당장 극장 개봉해봤자 솔직히 손익분기점 넘길 확률은 거의 없다시피 하니까요

그나마 넷플릭스라도 있으니 손해는 안보는 수준이 되는 거라서

17
2020-10-24 14:58:56

그냥 넷플릭스에 대한 견제 기사같은 느낌이 드네요

2
2020-10-24 18:57:48

아무리 견제라도 분할지급이 견제로 나올 수 있는 내용은 아니죠.

4
2020-10-24 15:03:33

사냥의시간 가격 잘받고 팔았죠.
주변 극장관계자 말로는 넷플인심 후하다고 들었는데

2
2020-10-24 15:04:33

할부끼는건 상상을 못했던거내요. 허~
자금 유동성은 개무시하면서 드신다는 소린데 어휴~

12
2020-10-24 15:10:20

사냥의 시간 같은 영화는 코로나가 아니더라도 흥행 보장하기 어려웠다는 평이 많은데 기사가 너무 안좋아보이는 면만 부각시킨 것 같습니다. '태엽감는새'님 말씀대로 그나마 넷플릭스라도 있으니 본전 건지는 경우도 많을 것 같습니다.

1
2020-10-24 15:29:21

뭐 본인 입장에서는 결과적으로 힘들게 영화를 찍었는데 그냥 홀랑 사가는 셈이니까 저런 반응도 가능하다고 보네요.

공산품도 아니고 창작물이고 대중에서 인정받고 싶은 욕구, 시장에서 평가받고 싶은 욕구가 있겠죠 근데 그게 넷플릭스때문은 아닌건데 희안하게 갖다붙이네요.


6
2020-10-24 16:24:17

겨자라도 먹는게 다행이라고 생각해야하는거 아닌가요... 

1
2020-10-24 16:26:40

분할이라는 건 속 좀 타겠군요 ㅎ

1
2020-10-24 16:51:10

넷플 왈~야!우리 10년 거치는 맞는데 이자까지 준단 말야(뇌피셜)

1
2020-10-24 17:00:46

그럴거라 생각은 했지만 더 심하네요;;;

2
2020-10-24 17:29:36

분할 계약은 정말 똑똑하군요

10년안에 계약을 무시하고 다른 곳에 팔게되면, 남은 금액을 안주면 되겠네요.

Updated at 2020-10-24 22:06:50

<인랑>이나 <사냥의 시간>은 냉정하게 보면 흥행 실패 예정작이 넷플릭스에게 

구제받은 경우지만 코로나 이전 영화 두세 편 볼 거 한 편으로 골라 보는 시국이다보니 

소소한 히트작 위치에 오를 영화들까지 아예 바닥을 기는 특이한 상황임을 감안할 

필요는 있습니다.

현재 1-200만 짜리 특히 100만 근처 영화 상당수가 3-5백만 이상을 기대할만한 

영화들이거나 특히 입소문 흥행 가능성이 높았던 영화들이 피를 보고 있는 것도 

사실이라 일장일단의 문제라고 봐야죠.

9
2020-10-24 19:05:54

이 시국에 손익분기점 보전받는 수준이 얼마나 파격적인건지 잘 모르네요.

흔한 넷플릭스 견제 기사인가 봅니다.

6
2020-10-24 19:39:48

 먹을 겨자라도 있을 때 먹어야지.

2020-10-24 21:03:26

다른 한국영화는 몰라도 승리호마저 넷플릭스로 향하는게 사실이라면 안타깝더라고요.

코로나가 아니었으면 올해 개봉될 한국영화중 유일하게 극장에서 미리 봤었을거니까요.

4
Updated at 2020-10-24 23:03:02

마치 넷플릭스 '때문에' 이렇게 된 것처럼 제목을 뽑아놨네요.

넷플릭스 아니더라도, 영화 자체가 별로이고, 코로나 시국까지 더해졌으니 여러 모로 어려운 상황이겠죠. 그래서 흥행에 실패하고 일찌감치 간판 내린건데, 내리려고 주변을 살펴보니 넷플릭스라도 있었던 거잖아요. 계약 조건이 가혹하다는건 부차적인 거구요.

울며 겨자먹기라는 표현보다는, 그냥 버리느니 떨이판매라도 한다는 상황이 맞는 것 아닌지...

4
2020-10-24 23:30:29

흥행 자신있으면 안팔고 개봉하면 되는거 아닌가?싶은 생각에 갸우뚱하네요

2
2020-10-24 23:51:23

그게 싫으면 넷플릭스와 계약 안하고 다른데 알아보면 될 일.

3
2020-10-25 02:49:47

싫으면 안하면 되는거 아닌가요? 이런 시기에 이런 옵션이 있다는게 얼마나 감사한지는 모르고...단순하게 봐서 넷플 견제기사 그 이상은 아니네요.

1
2020-10-25 06:44:08

근데 코로나 터지기 이전에, 넷플릭스가
어느정도 입지를 올리고 있을때는
국내 영화사들이 개봉 전 넷플릭스 직행에 대해
거들떠나 봤을지 의문이 드네요.
무시까지는 아니더라도 신경도 안썼을거 같은데...
지금 상황에선 오히려 엎드려 절해도 부족함 없이 감사해도 모자를 시국인데, 기사 쓰는 기자가 너무 단편적으로만 보고 기사를 쓴듯.

4
2020-10-25 08:30:25

넷플 견제기사네요. 

 

정말 관심있고 문제면 왜 넷플을 선택했는지 배경을 한번이라도 취재하겠지요. 

3
2020-10-25 08:57:05

이렇게 라도 하는건 그만큼 다른데서 별로 안쳐준다는 이야기겠죠?

2020-10-25 10:42:03

넷플릭스도 수익이 매달 쪼개져 들어와서....^^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