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프라임차한잔
ID/PW 찾기 회원가입
이게 정식 포스터일줄은...
 
1
  3040
2021-03-06 00:20:34

 

드니 빌뇌브 감독의 [듄] 다음으로 정말 보고싶은 2021년 외국영화가 바로

애덤 윈가드 감독의 [고지라 VS. 콩]이였어요.

한국판 포스터를 처음 봤을때는 포스터가 왜 이따위로 만들었냐고

실망했어요. 그 이유가 포스터에서 고지라와 콩이 조그맣게 나와서요.

그런데...

 

 

 

 

 

 

[고지라 VS. 콩]의 정식 포스터가 공개되었는데 한국판이라 같더라고요.

처음에는 미국에 역수출한줄 알았는데 어느 고지라 시리즈 마이너 갤러리 회원

말대로 역수출이 아니라 원래 글로벌 포스터인데 국내에서 빨리

나온건가봐요. 어... 한국판 포스터가 별로였다고 저번에 이 게시판에서

그런 말씀드린적이 있었는데 그 말 취소하겠습니다.

정식 포스터는 티저 포스터보다는 여전히 아쉽긴 하지만

그 포스터에 정들수밖에 없겠네요. 제가 올린 두 이미지는

해상도가 높으니 클릭하면 더 크게 보실수 있어요.

5
Comments
2
Updated at 2021-03-06 02:53:43 (223.*.*.109)

메이저급영화는 이제 한국에서 아예 따로만드는 포스터는 거의없죠 예전에 말 많았던 혹성탈출2 머리둥둥 포스터도 외국거 번역만 한거..

2021-03-06 01:03:38

솔직히 고질라 영화 1편을 생각하면 저렇게 나오는게 맞죠
그 영화에서는 고질라 제대로 보여주지도 않았으니깐요 ㅋㅋ
인간 입장에서는 저 포스터가 경외감을 불러일으켜서 전 맘에 듭니다 ㅎ

2021-03-06 05:08:17

 포스터 자체는 좋습니다. 단지 한국 포스터의 '전설이 충돌한다' 문구 위치만 거슬리네요.

Updated at 2021-03-06 08:47:31

저는 저 포스터 분위기가 마음에 듭니다.  꼭 화보촬영마냥 포스터에 괴수를 꽉채우란법도 없으니 뭐..

오히려 고질라 콩이 너무 크게 나온거 아닌가 싶어서 웃음이 나더군요.

저 비율 대로면 사람은 거의 먼지 크기인데요. ㅎㅎ

2021-03-06 17:29:34

전 색감이랑 배치 등이 마음에 들어요~ 괴수들을 크게 보이게 하진 않았지만 도심을 그 아래 배치함으로서 위압감은 그대로 잘 살았다고 보고요.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