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넷플릭스‧OTT
ID/PW 찾기 회원가입
설국 열차... 배경 자체가 이해가 안되요
 
1
  4742
Updated at 2021-04-17 08:04:18

설국 열차의 배경은 지구 온난화를 막기 위해 cW7이라는 물질을 살포했다가 지구에 빙하기가 와서 모든 생명이 멸망했다는 겁니다.
그리고 계속 달리는 설국열차 탑승객만이 유일한 생존자이죠.
봉 감독님은 무한히 달리는 열차의 엔진은 핵융합 엔진이라고 하셨습니다. 무한동력 에너지원이 미래에 구현된 셈인데 이건 그냥 배경으로서 인정해야 겠죠.
하지만 무한한 에너지원이 있는데 그걸 왜 달리는 열차로 만들었는지 이해가 되질 않습니다. 빙하기를 피하기 위해 결국 난방유지를 위한 에너지 확보가 핵심일텐데 왜 달리는데 에너지를 낭비하죠? 그냥 그 엔진으로 난방 온도를 유지하는 큰 건물이나 혹은 도시를 만들면 될텐데요.
영화 처음부터 이 생각이 드니 도무지 집중이 잘 안되더군요, 첫번째 감상에 많은 방해가 되었어요. 물론 영화 자체는 매우 좋아합니다.

혹시 이에 대해 의문을 풀어주실 수 있는 분이 계실런지...


25
Comments
4
2021-04-17 08:05:37

빙하기가 오고 나서 열차를 만든 게 아니라 빙하기가 오기 전에 열차를 만들었던 거로 기억합니다. 대비해서 만든 열차가 아니라는 의미입니다. 오랜만에 재감상이나 해볼까.

3
2021-04-17 08:10:42

기차를 만든 윌포드가 철덕이라서...

2021-04-17 08:17:54

철로를 달려야만 가동되는 핵융합 엔진 아닐까요?

2021-04-17 08:27:39

태양의 이동경로를 따라 열차로 이동하는것이 아닌가 싶었는데요...설정이 가물가물합니다...

2
2021-04-17 08:38:53

빙하기가 올줄 알고 만든게 아니고 그냥 이미 그 열차는 달리고 있었습니다..

7
2021-04-17 08:43:09

빙하기가 오기 전 철덕 윌포드가 무한동력으로 움직이는 세계일주 상품 기차를 만든 거고, 때마침 빙하기가 찾아와 그 기차를 인류 최후의 방주로 쓰게 된 거죠.

5
2021-04-17 08:50:51

 

이거면 답이 될거라 생각합니다.

애초에 기상이변 이전에 만들어진거고 목적도 윌포드의 꿈을 실현하기 위한 것일뿐 인류를 구원한다거나 하는 목표가 아니었죠. 꼬리칸이라는게 생겨난것도 프리퀄 만화를 보면 일부 사람들이 생존을 위해 달리는 열차에 강제로 객차를 연결시켜서 매달린거죠

Updated at 2021-04-17 09:21:36

패달을 밟지 않으면 넘어지는 자전거같이 우리 사는 세상은 질주하지 않으면 전복 되어야 하는 은유가 있으니까 온 세계를 돌아야만 했던 거 같아요. 마지막 전복의 메시지를 전하려구요. 말씀처럼 더 나은 대안이 가능하려면 뒤집어야 돼요. 고쳐써서 될 일은 아니구요.

18
2021-04-17 09:31:55

 너무 구체적으로 들어가면 열차는 절대 못달려요 ^^

제일 첫번째가 선로 관리하는 사람이 없는데 ...ㅎㅎ  

관리 안하면 한달안에 스톱 됩니다. 탈선 하거나..

2021-04-17 09:47:14

정답!

5
Updated at 2021-04-17 10:20:33

선로 관리도 문제지만 뭐 기차 바퀴... 철 덩어리로 된 그 바퀴도 가장 중요한 부품이고 마모가 빨리 되는 거라 KTX 경우는 6~7개월에 한번 교체 합니다.  연료와 동력 기관에 대한 설정은 아이언맨을 인정하고 보듯이  좋아....말이 되는 거야 라고 받아 준대도...이 바퀴가 더욱 말이 안되죠 ㅎㅎ

 

 

2021-04-17 13:31:33

그쵸
빙하기 눈이 쌓여서 깡깡 얼어있을텐데
선로는 얼음 밑에 있을테고
그 눈얼음들을 헤치고 다닌다는거 자체가 말이 안될것 같습니다 ㅎㅎ

2021-04-17 16:35:34

사실 지구는 멸망하지 않았고 제한된 환경 속에서 집단의 모습을 관찰하기 위한 실험이 진행되고 있는겁니다! 열차 밖의 정상적인 세상의 사람들이 꾸준히 유지보수를 진행하고 있는거죠!

2
2021-04-17 09:40:58

몇분들 말씀대로 재난이 닥치기 전 만든 거에요.

나머지 설명들은 다 쓸데 없습니다.

1
Updated at 2021-04-17 10:11:55

완전히 작정하고 만든 SF나 CG영화가 아니면 어느 정도 개연성은 있는것이 좋겠지만... 앞 뒤 아귀가 맞지 않더라도 영화는 영화야...라고 보거나  집중이 안될 때는 아예 시나리오를 쓴 작가와 머리 싸움 하는 재미로 보기도 합니다.  다음 장면은 어떻게 될거야...사실은 저 놈이 범인일거야.. 등등.    정확한 개연성이 없어서 못 본다면 사실 실화를 바탕으로 한 군사 영화 밖에 없는데 그런 영화들도 사실에서 각색을 많이 하기 때문에 사실 인데도 영화적인 느낌이 들기도 하죠     정확한 관계로 딱딱 맞아 떨어지는 흐름이 보고 싶을 때는 잘 짜여진 첩모물을 봅니다. The Company , Spy Game 등이 좋았습니다.  그 중에 최고 중독성은 24 였고요...

한편으로는 이런 류의 영화는 아니지만 Dying Young 도 좋았습니다. 저는 영화를 보기 전에 그 주제 음악만 20년 넘게 들었는데....그 음악이 이 영화의 주제곡이라는 걸 알면서도 영화 보기를 거의 20년 미루다가 봤는데... 영화 내용과 음악의 멜로디가 너무나도 잘 어울리는 매칭이자 작곡이었다고 느꼈습니다.

2
2021-04-17 10:23:10

믿어야죠. 윌포드님이니까

4
2021-04-17 10:30:25 (223.*.*.231)

이럴때 필요한것

2021-04-17 12:13:45

어쨋든 월포드 오빠는 달려야만 했다! 

오빠~ 달려!!!~~~ 

 

 

1
2021-04-17 13:04:33

판타지 고 sf 인데 뭐 다 그렇죠. 하나하나 따져들어가면 다른 판타지 sf 다 말 안되죠 뭐

2021-04-17 14:13:55

SF가 리얼리티를 표방하는 장르도 아니고 모든 영화를 보면서 무조건 개연성을 따지려들지 말고 그냥 영화자체를 즐기고 여유있게 감상하는 자세를 기르세요.

2021-04-17 14:34:25

안 그러면 영화가 못 만들어지니까요.

2021-04-17 15:03:09

만화가 원작이니 만화적 설정으로 봐야죠. ^^

2021-04-17 18:23:29

그리고 핵융합은 무한동력이 아닙니다.

물리학적으로 무한동력은 불가능합니다.

2021-04-17 20:34:05

잉? 듣고보니 정말 그렇네요
그래서 영화의 메세지가
멈춰도 되는 걸 우린 왜 달리고 있었지?
가 되는 건가요? ㅋㅋ

2
2021-04-17 22:46:34

설정은 영화내에서 충돌하지만 않으면 됩니다. 예를 들어 "테넷"같은 경우 시간이 거꾸로 흐르면 빛과 소리(공기의 파장)도 거꾸로 흐릅니다. 빛이 대상에서 눈으로 들어와야 대상이 보이는데 눈에서 대상으로 나가는 상황이 되니 역재생시 사람들은 아무것도 못보도 아무것도 못들어야 정상이죠. 하지만 거기까지 따지는 사람은 없습니다. 그냥 역재생되는 세상이 있다라는 설정을 받아 들이고 보는거죠.

설국열차도 마찬가지입니다. 추위로 멸망한 세계에서 생존자들이 설국열차를 타고 돌고 있다는 기본 설정은 그냥 받아들이고 시작하는겁니다. 그 설정이 영화내에서 다른 설정과 충돌하면 문제가 되지만 그렇지는 않잖아요.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