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넷플릭스‧OTT
ID/PW 찾기 회원가입
<인랜드 엠파이어>라는 영화..제가 역대 본 가장 난해한 영화네요...
 
  1316
2021-04-17 18:35:33

며칠 전에 린치 감독의 <블루 벨벳>을 너무 재밌게 봐서 주말 동안에 데이빗 린치 감독의 영화들을 몇 편 보았습니다. <로스트 하이웨이>는 생각보다는 덜 난해하고 재밌다고 느꼈습니다. 그렇지만 오늘 본 <인랜드 엠파이어>는 절레절레...그럼에도 불구하고 3시간동안 어떻게든 집중을 하게 만든다는 점에서 데이빗 린치 감독의 연출력만은 칭찬하고 싶네요...

1번만 보고서는 도저히 이 영화의 스토리를 해석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나마 이 영화에서 제가 캐치한 점은 이 영화의 감독은 뭔가 꿈과 희망의 공장인 할리우드의 이면에 가려진 비루함을 고발하고 싶었던 게 아닐까하는 생각을 하게 되네요..전작들인 <멀홀랜드 드라이브>와 <로스트 하이웨이> 전부 영화산업이나 배우들이 자꾸 등장하는 것만 봐도 그렇고 <인랜드 엠파이어>의 등장인물들도 영화계 종사자들이죠..

다만 나머지 다른 부분들..예를 들면 인물들 간의 관계나 어디까지가 꿈이고 현실인지..그리고 토끼탈은 도대체 왜 나오는지 아직도 이해불가네요ㅜㅜ 그럼에도 불구하고 매혹적인 영화임에는 분명한 것 같습니다.
디피분들은 이 영화 어떻게 보셨는지요???


6
Comments
1
2021-04-17 19:24:37

린치 영화가 논리적으로 해석이 불가능한 기억이나 환상의 파편들을 섞어놓은 영화들이라 그냥 느끼면서 보는데 꿈을 본다고 생각해서인지 개인적으로는 해석을 할 자체를...

WR
2021-04-17 20:48:28

린치 감독의 영화들은 본 관객수만큼의 해석이 가능한 작품들인 것 같습니다!

1
2021-04-17 19:27:11

저는 화질부터 안습이라 집중도 잘 안됐는데

졸리던 와중에 후반부 기괴한 표정 보고 깜짝 놀랐던 기억만 있네요..

멀홀랜드 블루벨벳 트윈픽스 등등 거의 취향에 맞았지만

이 영화는 도저히.. 생각을 포기했습니다..

WR
2021-04-17 20:49:47

로라 던 얼굴 일그러진 짤 말씀하시나보군요..저는 그짤 영화보기전에 이미 봐버려서 생각보단 덜 놀랐어요ㅎㅎ
그나저나 전 <이레이저 헤드>가 도저히 안 봐지더라구요..초반 20분 보고 꺼버린ㅜㅜ

1
2021-04-17 21:55:03

개봉 때 명보극장에서 봤는데 명보극장 상영관 좌우에 전자시계가 걸려 있어서 시간 죽이기엔 좋았던 기억이 나네요. 후반부 로라 던 일그러진 표정에서 정말 깜짝 놀랐고, 대체 뭔 내용인지 따라갈 수가 없는데도 이상하게 매혹적이라 나중에 dvd로 샀어요. 여전히 무슨 내용인지는 모르겠어요.

WR
2021-04-17 21:57:46

네 이 감독님 영화들은 어렵고 난해하지만 계속 몰입해서 보게 만드는 힘이 있는 것 같아요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