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PW 찾기 회원가입
대단한 홍콩영화 - "화양연화", "첨밀밀"
 
2
  1843
2021-04-22 06:35:45

 화양연화는 작년말 재개봉하였으나 놓쳤는데 지난주 EBS 세계의 명화에서 방영하여

보았습니다. 20년전 개봉당시 보았을때는 그다지 재미있다는 느낌이 들지 않았고

단순히 주연 배우때문에 보았던 것으로 기억합니다만

지금 보니 굉장하다는 느낌이 듭니다. 마치 고품격의 예술작품을 감상하는 느낌입니다.

첨밀밀은 넷플릭스에서 보았는데 역시 좋았습니다. 

두 영화 모두 불륜을 소재로 하였으나 관객들이 불륜이 이루어지기를 바라는 심정으로

감정을 몰입하게 하여 빠져들었습니다. 

 

그러고 보니 홍콩영화의 수준은 대단했었다는 느낌이 듭니다.  

지금은 왜 이렇게 되었는지 안타깝기도 합니다. 

5
Comments
6
2021-04-22 07:15:58

우연히도 홍콩이 홍콩이 아닌 차이나가 된 시점하고 딱 맞아떨어지죠.

그냥 우연일 겁니다. 진핑황제폐하도 그리 믿고 싶을 거고요. ㅎㅎ

2
2021-04-22 09:56:31

첨밀밀은 개봉당시 우연히 보고 완전 빠져든 영화인데

당시 어린 나이에 불륜 소재 자체에 대한 거부감이 강했음에도  볼때마다 푹 빠져서 보게 되네요.

두 연인이 서로의 진심을 확인하기 까지 멀리 돌아왔구나 라고 이해하는데 오래 걸렸습니다.

화양연화는 DVD로만 소장 중인데 이번에 4K 리마스터판 정발 된다고 하니 기대됩니다.

1
2021-04-22 10:52:31 (211.*.*.65)

예전엔 몰랐는데 

왕감독님의 작품 면면을 보면 

시한부적인 홍콩의 정체성과 중국과의 관계가 매우 중용하 테마더군요. 

몽콕의 카르멘부터 일대종사에 이르기까지 일관된 주제와 흐름을 느낍니다.

2
2021-04-22 11:28:22

" 20년전 개봉당시 보았을때는 그다지 재미있다는 느낌이 들지 않았고

단순히 주연 배우때문에 보았던 것으로 기억합니다만

지금 보니 굉장하다는 느낌이 듭니다"

-

이 부분에서 소름이... 저도 정확히 저런 생각을 했는데요.

 

20년 전 처음 봤을때는 장만옥의 의상과 두 주인공이 좁디좁은 국수집 내려가는 골목에서 교차하는 장면 밖에는 딱히 기억에 남지 않은 영화였는데...다시 보니 아주 많은 이야기를 담고 있더군요.  캄보디아 유적에다 양조위가 귓속말 하는 장면은 진짜... 뭔가 가슴 한구석이 쿵`~ 하는 느낌이였습니다.

1
2021-04-22 19:20:09

 첨밀밀과 노는계집창은 한 칠팔년마다 다시 보면.. 전에 봤을때와는 다른 느낌으로 와닿더라고요.

 

나이를 먹어가면서 같은 대상이더라도 전혀 다르게 보이는게 신기하더라는..

 
글쓰기